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무릎 안좋으신 친정엄마...걱정되네요

다음 | 조회수 : 1,527
작성일 : 2020-10-20 08:46:39
내년에 80세 되세요
정말 건강하시고 목소리도 쩌렁쩌렁했었는데
올해 부쩍 야위시고 무릎이 너무 안좋아졌어요
나이들면서 다리가 오형으로 조금씩 휘어가고 있고
60전후까지 등산, 마라톤 다니실 정도로 무릎이
짱짱하더니 갑자기 걷기 힘들정도가 돼서
병원다니시고 관절 2기라고 약 드시면서
집앞 공원 걷기운동하세요
주말에 저희집에 오셨는데 걸음도 더 느려지고
힘들어하는 모습이 계속 아른거려서 그날밤에 많이 울었어요
다들 그러시죠
우리 엄마는 안늙는다고...저도 그렇게 생각했었거든요
우리 엄마는 안아프고 오래오래 살거라고ㅜㅜ
좋은 병원이나 효과있는 약 있을까요?
새벽에 82검색해보다가 글 올려요

세상의 모든 부모님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IP : 58.123.xxx.135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직
    '20.10.20 8:52 AM (222.234.xxx.222)

    수술이 필요하신 단계는 아닌가요? 무릎이나 허리 상태가 어떠신지 병원 모시고 가서 검진도 받아보세요.(큰 정형외과나 대학병원이요)
    저희 엄마는 원글님 어머님보다 젊으실 때 무릎, 허리 다 수술하셨는데(버티고 버티시다가) 그때마다 맘도 아프고, 저도 가정이 있다보니 그렇게 잘 챙겨드리지도 못하고.. 그러네요;;
    나이 드는 건 참 슬픈 일인 것 같아요ㅠ

  • 2. 수술하세요
    '20.10.20 8:57 AM (175.208.xxx.235)

    저희 친정엄마도 70대 후반에 인공관절 수술하셨어요.
    엄마 수술하실때 80대이신분들도 수술하셨구요.
    수술후 적응기간이 꽤 오랜시간 필요하지만 이제 무릎통증에서 해방 됐다고 좋아하세요.
    엄마 친구분은 수술후 춤도 추러 다니셨다고 합니다.

  • 3. ...
    '20.10.20 9:01 AM (221.143.xxx.25)

    다리만 안좋으신거면 수술도 고려해보세요.
    3m, 5m가다 쉬다를 반복하시니 외출도 싫고 통증땜에 우울해 하셨어요
    84세때 양쪽 다하시고 몇달 엄청 힘들어 하셨는데 일년된 요즘 잘했다 하셔요.
    일년 금방 가네요.

  • 4. ..
    '20.10.20 9:07 AM (125.177.xxx.201)

    수술밖에는. 그나마 기력있을때해야됩니다. 수술자체도 기력빠지고 재활하는것도 힘들어서요.

  • 5. 수술은 신중히
    '20.10.20 9:33 AM (118.130.xxx.61)

    관절수술 전문 병원 바로 옆에 있는 재활요양병원에서 근무중인데요.
    무릎수술 받고 재활 치료 몇달 받고 퇴원하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도 계시지만
    무릎수술 받고 잘못돼서 몇 년째 퇴원못하시는 분도 많아요.
    그래서 저희 부모님은 살살살 공원걷기운동가능하시면 예전만큼은 못해도
    그렇게 운동하시면서 조심하며 사시게 하는게할겁니다. 무릎수술 잘못되면
    가만히 누워만 있어도 무릎 아프다고 하시는 분들 너무 많이 봐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994 경기도, 남양주 직원 아이디·댓글 조사 적법성 물음에 '무응답'.. 윤석열사찰 02:39:06 8
1262993 회색분자와 내부 스파이 다 튀어나온다 더민주당 02:35:29 29
1262992 마라도나 별세.. 4 .. 02:22:32 363
1262991 황운하 의원 '검찰개혁의 막바지 고비에 다다른 듯 합니다' 1 좋은 분석 02:15:16 123
1262990 미국 영주권 시민권 장점 1 dkssud.. 02:11:41 227
1262989 나에게만 감정 기복이 심한 직장 상사 2 ㅇㅇ 02:02:28 187
1262988 아이들 방 침대에 누워있으면 너무 부럽네요 2 02:01:19 510
1262987 내일 면접인데 머릿속이 복잡해지네요 1 ... 01:46:07 273
1262986 남편이랑 얘기하면 짜증나요.. 7 이혼 01:40:59 558
1262985 남편 원가족.. 5 .... 01:34:11 719
1262984 나의 아저씨 외국배우 중 어울릴 사람.. 3 ... 01:30:56 375
1262983 이상민, 조응천은 민주당에서 탈당하라 3 .... 01:20:17 415
1262982 유행하는거 다 따라하는거 1 ... 01:03:15 590
1262981 대검 수사정보 압색, 곽상도 주광덕 김도읍 그리고 최성해가 떠든.. 8 .... 00:49:17 705
1262980 식은밥으로 도시락 싸줘야하는데 방법이 있을까요 20 보온밥통 00:49:05 1,298
1262979 007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 보고있는데 넘 세련 3 00:45:55 380
1262978 코로나 두 번째의 겨울 2 그렇게 00:41:03 689
1262977 약간의 알콜중독 3 00:35:23 730
1262976 얼굴 황금비율 테스트 1 HUGO 00:27:24 810
1262975 김한정 조응천 바쁘네요 여기저기 손드느라 8 .. 00:27:24 833
1262974 아파트 분양중도금 대줄이요 5 궁금 00:16:56 542
1262973 이번 골목식당 5 방송 00:15:34 1,362
1262972 5살3살아이들에게 못할짓 많이했는데요 14 ㅁㅁ 00:10:28 2,167
1262971 밥따로 트레킹 하는 분 계세요? 9 ... 00:08:25 735
1262970 댓글에 주접(?)부리는거 넘 재밌어요 00:07:14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