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당근에 올렸더니 업자가 사겠다는데 ....

당근당근 | 조회수 : 7,800
작성일 : 2020-10-19 03:29:54
복합기 고장나서 그냥 잘 고쳐쓸 사람이 가져가라고 스티커값 정도에 
내놨더니 업자가 사겠다네요 
성능,기능 엄청 좋은 거라 게다가 무한잉크까지 장착돼서..잉크도 꽤 남아서..
이거 고치기만 하면 20만원은 받겠어요
그분 판매이력을 보니 말이죠~
그러니까 팔기 싫은 거 있죠 ㅎㅎ 
사람마음이 참 간사한건지 제가 못된 건지..

서너달 전에 11만원 주고 수리받았었는데 아까워라...
IP : 125.180.xxx.243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0.10.19 3:34 AM (222.238.xxx.45)

    저라도 안팔듯.

  • 2. ..
    '20.10.19 3:53 AM (222.232.xxx.21)

    업자가 사서 따블로 되팔껄요.
    당근에 보면 그런 사례 많아요

  • 3. ...
    '20.10.19 4:39 AM (117.53.xxx.35)

    저라도 업자한텐 안팔겠어요

  • 4. 딤섬
    '20.10.19 4:57 AM (122.58.xxx.230)

    그런 사람 많아서
    저는 일단 적당한 가격이나 좀 비싼듯한 가격으로 올립니다. 그러면 꼭 필요한 사람만 연락하거든요.
    그리고 나서 원래 받을 금액만 받아요.(주로 그냥드림)

    무료드림도 일단 적당한 가격으로 파는걸로 올려놓고 꼭 필요한 사람 나타나면 그냥 드려요.
    그럼 엄청 고마워해요.
    처음부터 너무 싸게 올려놓거나 무료 드림으로 하면
    아무나 가져가기 때문에 고마운것도 모르고
    업자들이 필요없어도 일단 가져가서요.

  • 5. 무료
    '20.10.19 5:20 AM (211.219.xxx.81)

    드림 해서 좋았던 경험이 없어서
    심지어 300원에 팔지언정 이제 무료는 안합니다

  • 6. 저도
    '20.10.19 6:58 AM (223.38.xxx.149)

    그런적있어요.
    오토바이타고 왔는데 완전 기분나쁘더라구요

  • 7. 폴리
    '20.10.19 7:20 AM (211.244.xxx.207)

    저도 놀이방매트 두장 드림으로 올렸는데
    온 분이 이런거 버리려고 해도 돈주고 버려야한다고..
    도리어 저에게 고마워하란식으로 말하고 가져가더라구요
    장당 10만원은 훌쩍 넘는 제품이었고
    그분말마따나 제가 필요없어 내놓은거니
    버리려면 돈내고 버리는 것도 맞지만
    본인도 필요한 물품이면서 그렇게 말하니 맘상하더라는 ㅠ
    엄청 후회했어요

  • 8. 딤섬님
    '20.10.19 7:48 AM (218.238.xxx.2)

    좋은방법이네요

    그런 사람 많아서
    저는 일단 적당한 가격이나 좀 비싼듯한 가격으로 올립니다. 그러면 꼭 필요한 사람만 연락하거든요.
    그리고 나서 원래 받을 금액만 받아요.(주로 그냥드림)

    무료드림도 일단 적당한 가격으로 파는걸로 올려놓고 꼭 필요한 사람 나타나면 그냥 드려요.
    그럼 엄청 고마워해요.
    처음부터 너무 싸게 올려놓거나 무료 드림으로 하면
    아무나 가져가기 때문에 고마운것도 모르고
    업자들이 필요없어도 일단 가져가서요.

    저도 요렇게해야겠습니다
    당근에서 드림한거 돈주고 중고나라에서 파는걸보고 황당해서 혼났었거든요

  • 9. ㅇㅇ
    '20.10.19 8:48 AM (211.36.xxx.236)

    서너달 전에 수리했는데 또 고장나서 수리해서 쓰라고 내놓으신거잖아요.
    금방또 고장나겠네요.
    이런건 나눔 왜하나요
    업자가 수리해서 팔면 사는 사람은 사기당하는거네요.
    폭탄돌리긴가요.

  • 10. 밤등
    '20.10.19 8:58 AM (223.62.xxx.181)

    농산물은 올리면 바로 블라인딩 처리돼고 맨 싸게만 남꺼 사려해서 안올려요.

  • 11. 쓰레기
    '20.10.19 9:59 AM (121.141.xxx.171)

    내놓을 때 같이 내놓으면 수거하는 분들이 가져갑니다
    소형 전자제품은 스티커 없이 다 가져갑니다

  • 12. 일단
    '20.10.19 10:29 AM (125.180.xxx.243)

    판매보류 했네요

    왜 파냐시는분요
    초기설정을 해 버려서 정품잉크로 셋팅만
    한번 해 주면 된다고 센터에서 말하는데
    그럴러면 새잉크를 사야하구요
    충분히 수리가 가능하다니까
    그부분까지 설명하고
    에러문구 뜨는거 다 찍어서 올렸네요

  • 13. ㅡㅡ
    '20.10.19 11:49 AM (223.38.xxx.28)

    저는 제 물건 사주는분은 무조건 고마워요..
    제꺼 사가서 더 비싸게 파는건 그분의 능력이라고 생각해요.
    제 물건이 쓰레기 통에 버려지지 않고 더 값지게 되는게 기분 좋던데요

  • 14. 새옹
    '20.10.19 12:03 PM (112.152.xxx.4)

    뭐 어떤가요
    수리라는 수고로움을 업자가 대신 하는거고
    일반인은 안 하겠다는건데 인건비라 생각하고 되팔면 되죠
    고장 안 난거면 모르겠으나 일단 수리가 필요한 물건이라면서요

  • 15. 수리는
    '20.10.19 12:47 PM (116.41.xxx.141)

    어차피 일반인이 못하는데 ㅜ
    업자분한테 수리비 11만원 이야기하고
    좀더 딜해보세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884 이제 아파트는 입지가 아닌 신축인가봐요 11 그래요 14:13:06 504
1248883 알고 샀는데 다뜯어보니 너무알이커서 돼지감자를 사버렸... 2 생강인줄 14:10:54 227
1248882 47세 얼굴 모양 멀쩡하신가요 6 . . . 14:10:30 377
1248881 다이슨 스타일러 컴플리트 사용후기 ryumin.. 14:09:08 153
1248880 '민주화 보상법'으로 지급된 보상금 1100억.. 6 ... 14:08:02 142
1248879 고3학부모님들께 여쭤요. 3 단풍나무 14:06:27 265
1248878 엠비 해외 은닉 재산이 약 8 ㅇㅇ 14:04:51 405
1248877 나경원의 알리미 황희두 고소 혐의없음 판명 6 ... 14:04:30 187
1248876 대구예수중심교회 관련 확진자 9명 추가..누적 19명 뉴스 14:04:00 114
1248875 3시부터 유튜브 라이브로 축제 콘서트 함께 즐겨요^^ 1 덩실덩실 아.. 14:01:02 117
1248874 몸살감기 기운 있는데..약 먹고 집에서 쉴까요, 아님 해 아래서.. 4 ... 14:00:02 230
1248873 단풍 예쁜 시기 언제까지일까요? ... 13:56:30 86
1248872 친구아버지가 하늘나라가셨어요... 조문 사양한다는데 ㅜ 13 슬픔 13:56:18 1,030
1248871 ㅋㅋ 딩크 대문얘기 너무 웃겨서..ㅋㅋ 23 ㅇㅇㅇ 13:56:17 993
1248870 복통이 태동처럼 와요 47세 13:56:11 89
1248869 의자에 엎드리거나 앉아서 쉬는거랑 침대에 누워 쉬는 차이있나요 2 휴식 13:56:08 146
1248868 이런 것도 스팸인 거죠? ... 13:54:13 86
1248867 엄마의 노력인가요? 22 아이는 13:54:13 945
1248866 서울 아파트가격 어떻게될까요 6 부동산 13:53:52 462
1248865 같은 평수라면 어느 아파트를 사시겠어요? 1 13:53:34 196
1248864 방송대 석사 청교과 쓰신 분 계시나요 경쟁율 13:52:51 99
1248863 내몸에 삐짐 2 삐짐 13:51:58 237
1248862 부동산 대책 이번주에 나온다고 하지 않았나요? 7 ... 13:45:12 344
1248861 CoQ10, 폴리포사놀, 크릴오일 차이점이 뭔가요? 2 고혈압 13:42:11 160
1248860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국회국민동의청원에 함께 해주세요! 1 10만명 13:39:51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