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훈아 노래 중에 어떤 곡 제일 좋아하세요?

ㄴㄴ | 조회수 : 3,141
작성일 : 2020-10-02 07:35:07
저는 영영도 좋고
옛날곡 중에서는 머나먼 고향이 다시 들으니 좋네요.
한잔 술에 설움을 타서 마셔도~
이 가사가 아주 예술이네요.
IP : 223.38.xxx.130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kimbob
    '20.10.2 7:37 AM (124.199.xxx.223)

    홍시요
    가사가 참 슬프고 좋네요

  • 2. 좋아
    '20.10.2 7:42 AM (162.247.xxx.87)

    저는 “공” 이요

    어제 처음 들었는데 참 좋네요
    인생이 채워져야만 하는 줄 알고 살다
    아니라는 걸 느낀 이 나이에
    딱 맞는 노래라 그런지
    가슴에 와 닿고 좋네요

    공(空) - 나훈아 -



    살다보면 알게돼

    일러주지 않아도

    너나 나나 모두 다

    어리석다는 것을



    살다보면 알게돼

    알면 웃음이 나지

    우리 모두 얼마나

    바보처럼 사는지



    잠시 왔다가는 인생

    잠시 머물다 갈 세상

    백년도 힘든것을

    천년을 살것처럼



    살다보면 알게돼

    버린다는 의미를

    내가 가진것들이

    모두 부질없다는 것을



    띠리 띠리띠리리리

    띠 띠리띠 띠리

    띠리 띠리띠리리리

    띠 리띠리 띠디디



    살다보면 알게돼

    알고싶지 않아도

    너나 나나 모두다

    미련하다는 것을



    살다보면 알게돼

    알면 희미해져도

    그런대로 살만한

    세상이라는 것을



    잠시 스쳐가는 청춘

    훌쩍 가버린 세월

    백년도 힘든것을

    천년을 살것처럼



    살다보면 알게돼

    비운다는 의미를

    내가 가진것들이

    모두 꿈이었다는 것을

    모두 꿈이었다는 것을



    띠리 띠리띠리리

    띠 띠리리리

    띠리 띠리띠리띠리

    띠리리리 리리리

  • 3. hap
    '20.10.2 7:43 AM (115.161.xxx.137)

    이 세상에 하나밖에 둘도 없는 내 여인아~
    이상하게 어릴 때부터도 이 구절이
    맘에 쏙 들어오더라고요.
    나도 저런 노래 불러주는 남자 만나야지
    했는데 아직 싱글이라는 ㅋㅋ

  • 4.
    '20.10.2 7:47 AM (76.70.xxx.71)

    전 사랑은 눈물의 씨앗이요.
    제목이 맞는건지 모르겠네요 ㅎ.

  • 5. ..
    '20.10.2 7:48 AM (223.62.xxx.196)

    사랑노래들도 좋고 홍시도 좋아했는데
    이번에 처음들은 사내.남자의 인생이
    훅 들어왔네요
    남자도 아닌데 ㅎ

  • 6. ....
    '20.10.2 7:49 AM (118.176.xxx.254)

    숨겨진 명곡 정말 많아요.
    그리고 이분이 다른가수들 노래
    커버한 앨범들도 한번 찾아 들어 보세요.
    정말 원곡자 생각 안 날 정도로
    자기만의 색으로, 잘 부르세요.
    개인적으로 2005년 데뷔 40주년 기념앨범 벗1과 덤앨범 수록곡들
    다 띵곡이라 추천합니다.
    벗1의 수록곡 행운..
    http://youtu.be/zp5LQ7YYWIs

  • 7. ...
    '20.10.2 7:56 AM (110.10.xxx.108)

    시골 출신이라 그런가 고향역이요.
    나훈아 곡은 가사들이 좋네요.

  • 8.
    '20.10.2 8:05 AM (125.132.xxx.156)

    원글님 다 받고
    거기에 울긴왜울어 추가요

  • 9. ㅇㅇ
    '20.10.2 8:20 AM (118.235.xxx.157)

    내삶을 눈물로 채워도

  • 10. 사랑이요
    '20.10.2 8:24 AM (1.231.xxx.128)

    이세상에 하나밖에 둘도 없는 내 여인아~~~

  • 11. 우유
    '20.10.2 8:26 AM (218.146.xxx.115)

    유투브에 있어요

    길옥윤씨가 부른 숙명 아주 좋아요

    뭐니 뭐니 해도 애정이 꽃 피는 시절

  • 12. " 엄니 "
    '20.10.2 8:31 AM (211.198.xxx.129)

    그간 막혀왔던 5.18 유가족 헌정곡이라고 여기서 보고 들어봤는대
    너무 슬프네요 ㅜㅜㅜ

  • 13. 고향 , 어머니
    '20.10.2 8:41 AM (106.101.xxx.157)

    그런내용이 심금울리는거 같아요

  • 14. ㅎㅎㅎ
    '20.10.2 8:44 AM (115.40.xxx.227)

    홍시들으면 눈물나요

  • 15. 저는
    '20.10.2 8:51 AM (223.39.xxx.52)

    내삶을 눈물로 채워도
    ...간간히 너를 그리워하지만 ~~
    이번에는 부르지 않은곡이지만
    너튜브로 하루에도 몇번씩 듣곤해요^^

  • 16. ...
    '20.10.2 8:55 AM (110.10.xxx.108)

    요즘 찌질한 젊은 남자들이 들으면 좋을 것 같은 노래도 있네요.

    벗2-자네
    사랑이 떠나면 그냥 보내게~♬♭♪
    새로운 인연이 나타난다네~

    작년 곡인데 데이트폭력남들에게 주는 가사군여.
    찌질한 놈은 이런 노래 들려주면 지금 헤어지자는 거냐고 버럭할 것 같긴 하네요. ..

    사내라는 곡도 남자답고 좋구요. 나훈아는 상남자네요.

    암튼 젊은 남자들이 많이 들으면 정서순화에도 좋고 인생 선배같은 가사도 많아서 좋을 것 같아요

  • 17. 윗님
    '20.10.2 9:02 AM (223.39.xxx.52)

    갈무리입니다요^^

  • 18. 삼산댁
    '20.10.2 9:32 AM (61.254.xxx.151)

    저도 공 이랑 자네 그리고 홍시 어쩜 가사들이 너무 주옥 같아요

  • 19. rosa7090
    '20.10.2 10:10 AM (223.38.xxx.128)

    영영 / 사랑 좋았는데
    이번 공연보니 안좋은 노래가 대체로 없더군요.
    테스형도 히트 예감이지만

    명자 다시 들어보는데 어찌 그리 우리 정서를 잘 표현했는지..
    천재는 천재 같아요.

  • 20. 한결나은세상
    '20.10.2 10:35 AM (1.236.xxx.13)

    잡초, 테스형, 내게 애인이 생겼어요.
    모두 좋아하는 훈아오빠 빠순이에요.

  • 21. 어매
    '20.10.2 10:41 AM (124.51.xxx.94)

    어매요 어매 ㅠ

    뭣할라고 날 낳았는가
    살자니 고생이요
    죽자니 청춘이라
    몹쓸놈의 내 팔자~~ ㅠ

    님아 님아 우리 님아
    겉이 타야 님이 알지
    속만 타면 누가 아나~~ ㅠㅠㅠ

  • 22. 홍시
    '20.10.2 10:44 AM (118.46.xxx.158)

    처음.듣는노래인데...가사가 참 좋아요.

  • 23. 무시로
    '20.10.2 11:01 AM (125.134.xxx.134)

    제일 좋아합니다. 이미 와 버린 이별인데 슬퍼도 울지말아요.
    나훈아 노래 좋은거 많아요. 요즘 트롯은 가볍게 따라부르기 쉬운게 특징인데 무게감있고 많은곡을 만들었지만 곡 느낌이 다 제각각이죠.

  • 24.
    '20.10.2 12:58 PM (118.235.xxx.142)

    저두 고향역
    듣고 있으면
    어린시절이 생각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085 백근녀 다이어트 근황 1 유후 05:41:21 165
1248084 지인들과 낮에 집근처 둘레길 한시간반정도 산책할때 .. 6 간식 05:26:50 265
1248083 롯데월드 125층 구경하고서 고소공포증 생긴분 있나요? 2 병생김요 05:21:26 238
1248082 의외로 삼성전자 광고에 별 문제없는 출연하는 분 .... 05:06:41 220
1248081 Halloween 1 Hallow.. 05:05:01 136
1248080 강남 아파트 현재 시세 6 04:54:39 552
1248079 SM 난리네요 5 .. 04:49:47 1,261
1248078 서울서 부산가는 가장 싼 방법 알려주세요 cinta1.. 04:42:21 120
1248077 만 삼천일..남편과 처음 만난 지 2 오래 04:35:53 328
1248076 안주무시는분들~ 6 고고 04:28:23 386
1248075 개인정형외과나 한의원 진단서 발급 가능한가요? ........ 04:21:49 76
1248074 50중반 저는 사는게 지겹고 길어요 6 늙느라 04:20:00 959
1248073 난방 하시나요? ㅇㅇ 04:19:25 146
1248072 [팩트체크] '더 큰 평수로 이사' 거래 허가 안 난다? 4 뉴스 04:18:50 285
1248071 신의 계시 받았다, 사찰에 불낸 40대 여성 / JTBC 사건반.. 1 ... 03:06:44 443
1248070 딸 결혼식 준비하며 사진 무지무지 많이 찍더군요 5 어유아유 03:04:53 1,103
1248069 집값은 거품 터지기 일보직전이네요. 5 로라 03:04:45 1,493
1248068 수입품은 괜찮은 걸까요? 코로나 03:03:00 211
1248067 고등아들 카드나 지갑을 수시로 2 자꾸 02:45:37 523
1248066 예전 짝, 한의사 커플 잘 사나요? ... 02:23:48 503
1248065 몽클 바람막이를 샀는데 혹시 가품일까요? 1 ㅇㅇ 02:10:28 723
1248064 안정환 다이어트성공하니까 인물이 다시 잘생겨진것 같지 않나요 4 ... 01:57:46 1,543
1248063 갱년기 불안함으로 살수가 없네요 7 01:56:18 1,426
1248062 독감주사 맞지 않은 당신이 모르는 끔찍한 시나리오 1 뉴스 01:55:33 1,523
1248061 골목식당 지저분한 식당들보면 이해가 안가는게 7 ㅇㅇ 01:54:25 1,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