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고모 가족이 들이닥치는 명절

-_- | 조회수 : 4,356
작성일 : 2020-10-01 21:06:24
저희 시아버님은 사남매중 차남입니다.
큰아버지 - 저희시아버지 - 큰고모 - 막내고모 순으로요.
차남이지만 부모님을 모시고 사셨고요. 막내고모 고등학교 다닐때 저희 어머님이 도시락 싸주셨다하고 두분의 고모들 시집가기전까지 함께 살았다하니 고모들에게 저희 시부모님댁이 친정 같긴 할겁니다.

전 결혼 십여년차인 외며느리(손아래 시누이는 둘 있는)에요. 결혼 전 저희 남편은 저에게 "우리집은 아버지가 차남이셔서 차례를 안지내서 명절에 차례 음식을 따로 안차리고 간소해"라고 하더군요.
저희 집도 제사나 차례가 없는 집안이라 '우리집 같나 보군'하고 결혼을 했는데 결혼 후 첫 명절에 끝없는 음식 장만에 질리게 되었어요.

차례만 지내지 않을 뿐 ㅋㅋㅋ 손님이 어마어마하게 많은 겁니다.
시고모가 자신의 남편, 딸, 사위 , 손주들, 미혼 아들들까지 대동해서 명절에 나타나는거죠.
저희 시댁에 성인이 8명(시부모님,우리내외,시누이들 내외 2쌍)인데 고모님들이 가족을 몰고 오다보니(성인만 12명) 이들 때문에 음식을 두배로 해야하더군요.
물론 제가 친정으로 떠난 명절 당일 오후에 시고모들이 오지만,
그들이 먹을 음식 준비는 명절 전날부터 했거든요.

요리 좋아하고, 손님접대 좋아하는 손 큰 시어머니는 신나서 음식을 하셨지만 그 옆에서 주방보조를 해야하는 저는 죽겠더라고요.

끝 없어 보이는 부침개를 부치고, 쌈무 5팩으로 무쌈말이를 혼자 말고, 야채들 다듬고 씻고 요리하면서 나오는 솥(!)이며 그릇이며 설거지하고ㅠㅠ
별거 아닐것 같나요?
음식의 양이 응답하라 시리즈에 나오는 것처럼 단위가 김치 담는 다라이(!)입니다. 잡채도 갈비찜도 회무침도 샐러드도.. 뭐든지 다요!!

이러한 시고모들의 명절 방문은 불과3년전까지 이어졌고, 저희 시어머니가 명절전 사고로 병원에 입원하여 그 이후로는 자연스레 명절 방문이 끊겼습니다.

지금도 시고모들만 안왔다면 저 정도 음식 준비는 안했을텐데 하는 생각을 하긴합니다. 지금도 눈치없이 들이닥쳤던 시고모들이 너무 싫어요ㅋㅋㅋㅋㅋ
IP : 106.101.xxx.15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10.1 9:11 PM (175.223.xxx.48)

    저도 코로나로 제일 반가운게..
    자식들 줄줄이 데리고 오던 시고모들 안오는게 제일 좋네요.
    우리 시댁은 남자들도 일 도와주고 동서랑도 사이좋고 다 좋은데
    시고모들이 입이 방정에 민폐캐릭터에요.
    그 긴 세월 그 시고모들한테 시누짓 당하고 사는 울 시어머니가 안쓰러울 정도

    저는 매번 시고모 맞는건 안하고
    명절 두번중 한번만 시어머니 도와드린다 생각하고 있고, 한번은 그냥 집에와요.
    시어머니 안됬긴 한데.. 시누들한테 반격 못하는거도 본인 몫이니
    그거까지 내가 감당하긴 힘들더군요

  • 2. ...
    '20.10.1 9:21 PM (121.163.xxx.18)

    저 못참고 한마디 했잖아요. 고모님, 저도 엄마 보고싶고 우리 어머님도 엄마 보러 가고 싶은데 언제 갈까요~? 사위까지 끌고 우르르...시고모 딸도 시고모 닮아 눈치가 없는건지 안하무인인지. 그래놓고 자기 엄마 무안하게 했다고 화르륵. 암튼 그 뒤로는 안와요 ㅋㅋ 만세!

  • 3. ...
    '20.10.1 9:32 PM (125.177.xxx.158)

    어휴 그나마 다행이네요. 지금은 안오신다니
    분노 폭발하기 직전에 반전되어 다행입니다.

  • 4.
    '20.10.1 9:44 PM (125.178.xxx.135)

    처녀때 저희집이 그랬어요.
    넷째인 아버지와 넷째 며느리인 엄마가 할머니를 모시니
    시고모네는 물론이고 할머니 육촌까지. 그들의 식구들.
    저는 설거지 담당이었죠.
    진짜 끔찍!!!

    지금은 시가 가서 딱 5식구 밥만 먹고 오니 살 것 같네요.^^

  • 5. 시부모님들이
    '20.10.1 9:46 PM (110.12.xxx.4)

    문제였지요
    그걸 끊어야 되는게 시어머니
    병들면 그것도 자동 차단되니
    다행이네요.

  • 6. ㅇㅇ
    '20.10.1 10:06 PM (59.20.xxx.176)

    욕해주러 왔더니 과거형이네요. ㅎㅎ
    수고많우셨어요

  • 7. ..
    '20.10.1 10:39 PM (124.53.xxx.142)

    인터넷에선 다 이렇게 싫어하는데
    현실에서는 왜그리 못모여서 난린지 모르겟어요.
    그거 거부하면 천하의 몹쓸뇬 되고 말이죠.
    전 종부로서 과거엔 그게 너무 싫어 이혼하고 싶었어요.
    지금은 일단 내가 명절차례 지내지만 안모이니 살 거 같네요.
    안부 묻는것도 도 싫어요.
    그냥 모른척 해줬음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6685 대통령 & 靑 직원들, 모두 독감 백신 맞았다 15 ... 14:05:33 1,113
1246684 몸이 무거워도 너무 무거워요 5 조언 13:54:59 1,040
1246683 세입자 내보낼 때 다음 집 계약금 하라고 보증금 일부 돌려주는 .. 3 궁금 13:53:05 868
1246682 부동산 두어군데 내놓으셨으면요 1 매수자 13:50:21 476
1246681 아이들 디지털기기 주지 말라시는데... 12 디지털 13:47:35 1,155
1246680 죽고싶다는 충동 자주 느끼세요? 29 이건 왜 13:45:02 1,999
1246679 10분 같이 운동하실분 여기로 2 ... 13:42:58 708
1246678 부친이 공동투자한 토지가 많은데요 24 상속 13:36:42 1,640
1246677 라임과 윤석열 연관성 "총장이 뽑은 검사 4명이 라임으.. 4 ... 13:36:27 835
1246676 경의중앙선에서 신촌까지... 8 일산 13:35:59 627
1246675 역대 82쿡 레전드 글 추천 부탁드려요 17 레전드 13:35:45 2,115
1246674 34평 아파트 v 12평 국민임대 골라주세요 21 궁금하다 13:33:00 1,547
1246673 출생신고를 6년이나 늦게 해도 7 .. 13:32:30 1,105
1246672 서울시내 살다가 외곽으로 나가면요 10 이사 13:28:25 1,248
1246671 이건희가 그렇게 대단한 사람이에요? 53 유유 13:22:01 2,683
1246670 이제 팟빵에 뉴스공장 안 올라오죠? 6 팟빵 13:20:38 544
1246669 고양이강아지도 치아스케일링 하나본데 5 ㄱㅂㄴ 13:19:21 526
1246668 커다란 양푼도 연마작업하시나요 2 .. 13:12:46 284
1246667 출근할때마다 고민이예요 겨울스커트 뭐입으세요 5 ^^ 13:11:07 924
1246666 카레에 감자 필수인걸까요?ㅠㅠ 24 111 13:10:29 1,886
1246665 전원일기를 볼 때마다 생각하는 거.. 18 zz 13:08:55 2,080
1246664 그릇 보관 주머니? 1 그릇정리 13:07:17 397
1246663 포장이사시 문의 5 이사 13:03:26 355
1246662 저기....... 고등학생들 계속 오전수업만 하나요? 8 gk...... 13:00:13 882
1246661 자동차극장 다녀온후기 3 12:59:14 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