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혼자 배낭여행 해보신 분 계세요?

ㅇㅇ | 조회수 : 2,308
작성일 : 2020-10-01 05:04:04
배낭여행을 통해 얻은 것 중
가장 큰 것은 무엇이었나요?
IP : 223.38.xxx.152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10.1 5:07 AM (211.219.xxx.63)

    사색이죠
    일상 생활에서는 기회가 많이 없죠

  • 2. 자기
    '20.10.1 6:04 AM (121.88.xxx.110)

    와의 대화는 할 수록 외로움 적어지는 듯
    꼭 먼 곳이여 의미가 있다기보담 태어나서
    가 본 적없던 길 장소 방문 그 자체가 새로움을
    뇌세포에 활력을 주는 듯 살 던 동네인데
    매일 지나가는 길이고 10년넘게 산곳인데
    처음보는 건물이 눈에
    콕 들어와 뭐야 지금껏 못 봤던거야 ㅎㅎ 신기하더군요.
    동네 근처에도 첨가보게 된 길 발견 가로수 길처럼
    한 블럭이였지만 걸으면서 새로움 느꼈네요.
    별거없네 이런게 여행이지 싶었어요.

  • 3. ...
    '20.10.1 6:22 AM (39.7.xxx.129)

    유럽이라는 먼 곳에 혼자라는 사실이 참 외롭고 두렵기도 했어요.
    정말 여긴 어디...나는 누구인가...
    지도와 여행가이든 책 하나 들고
    아무도 모르고
    아무것도 모르는 땅에 떨어진 기분...
    앞이 깜깜한 순간도 많았지요.
    돈도 그렇게 충분치 않아서
    최대한 아껴야했고
    말은 안통해도 어쩌든지 소통해야 했기에
    중학교 영어 교과서 외웠던 기억 한조각까지 불러내야 했던...
    내 모든 능력을 쥐어 짜고 짜내었죠.
    한달 후에 무사히 돌아갈 수 있을까
    순간 순간 돌아갈까하는 갈등과 싸우며...휴~
    하루하루 지날수록 눈에 아름다운게 보이고
    이것저것 느끼게 되고 즐기게 되고
    요령도 생기고 자신도 생기고
    어느새 능숙하게 티켓 사고 어려움 없이 국경을 기차로 넘어가고 있던군요.
    그 유럽여행 이후로 내게 어려운 일은 없어요.
    어떻게하지... 하는 순간이 와도 침착하게 처리할 수있는 능력도 생기고
    눈앞이 깜깜한 순간이 와도
    내가 아무도 없는 유럽에서 한달을 생존하고
    다 헤쳐나왔는데 뭐가 어렵겠냐...하는 생각.
    지겹던 직장 생활도 즐길 여유가 생기고
    넓은 세상을 보고 와서인지
    눈앞이 뭔가 확 트인 느낌이었지요.
    납작한 복숭아 가는 호박 뚱뚱한 오이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던 사람들
    내가 보고 아는게 전부가 아님을
    아~이럴수도 있구나 하는 포용력도 생겼지요.
    오늘의 내가 되기까지 유럽 배낭여행이
    나를 많이 키우고 용기도 주고
    성질도 죽여주고...ㅎㅎ
    네~많이 배우고 생각도 늘고 절대 고독도 느껴보고 두려움 무서움도 극복하고
    신기함 놀라움 기쁨 행복 환희...
    그 짦은 기간에 많이 배웠네요.

  • 4. 민들레홀씨
    '20.10.1 6:29 AM (98.29.xxx.202)

    저는 20대와 50대에 각각 2주씩 혼자 배낭메고 유럽여행을 다녀왔어요.
    20대는 세상을 보고싶은 맘에 다녀오고
    50대는 혼자 공부해온 것을 직접 눈으로 보며 다니고 싶어 피렌체에 짐풀고 피렌체 위주 주변 도시 하루코스로 다녀왔어요.

    두번다 직장생활중 다녀와야해서 양껏 못다니고 2주정도여서 아쉬움이 남아요.
    뭔가를 얻기위해서라기 보다는 그냥 일상에서 벗어나서 세상을 보고싶은 맘이 컷어요.
    일상에서 벗어 났고 다른 세상도 부분적으로나마 보고왔으니 목표달성했네요.
    코로나 지나가면 다시한번 편안한 마음으로 다녀오고 싶어요.

    망설이는 맘이 혹시 있으면 물리치고 다녀오세요. 후회하지 않을 거예요.
    여행을 통해서 딱히 뭔가를 얻는다기보다는 refresh가 되는 듯해요.
    무엇이던 혼자 할수 있는 것이 많아진다는 것은 나의 지경이 그만큼 쉽게 넓어질수 있다는 거에요.
    사는 동안 나의 지경을 한걸음 한걸음 넓혀나가는 것이 저의 작은 바램이랍니다~~

  • 5. ......
    '20.10.1 7:53 AM (112.152.xxx.96)

    내가 아무도 없는 유럽에서 한달을 생존하고
    다 헤쳐나왔는데 뭐가 어렵겠냐...하는 생각222

  • 6. ...
    '20.10.1 8:01 AM (61.255.xxx.135)

    40세부터 시작 27개국 배낭여행
    인도 러시아 캄보디아 등등 한비야의 거짓말도 가끔 확인하고 ㅋ

  • 7.
    '20.10.1 8:06 AM (182.224.xxx.120)

    90년대 초부터
    계속 혼자 세계여행다녔는데

    정말 좋은거보고 맛있는거 먹을땐
    그 기쁨을 나누는 사람이 있어야
    배가된다는 결론이예요

    너무 아름다운 일몰을 볼때 느꼈던
    뼈저린 외로움은 아직도 잊지못하겠네요 ㅠ

  • 8. 저는
    '20.10.1 10:20 AM (115.86.xxx.43)

    용기.
    그리고 비타민같은 추억들.
    지금 51센데 27년전 처음 첫해외 여행이 유럽이고 계속 어디든 떠날수있다는 용기가 생겼어요.
    건강만 되면 60.70이되어도 떠날겁니다.

  • 9. 나나
    '20.10.1 10:23 AM (182.226.xxx.224)

    혼자 있을 수 있는 권리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는 기회
    그리고 자유요

  • 10. 독립심 자신감은
    '20.10.1 10:24 AM (222.153.xxx.165)

    생겼는데 외로웠다고 하더군요.
    사람들을 만나도요.
    만 18세에 배낭여행이어서 너무 일찍 가서 그랬나라는 생각도 든대요. 대부분 20대 중반이 많았다고.

  • 11. ...
    '20.10.1 10:54 AM (175.116.xxx.96)

    20대에 혼자서 유럽, 미국을 네번 갔어요.
    그냥...나 자신이 사교적인 사람이 아니어서 외로움은 그닥 못 느꼈고, 자유로움이 좋았지요..
    외로움?? 별로 못 느꼈어요. 그때만 하더라도 한국은 여자가 혼자 밥 먹으면 쳐다 보고 가는 시절이라서, 그냥 아무데서나 나 혼자 밥 먹고, 관광하고 해도 아무도 쳐다 보지 않는게 참 좋았어요.
    남는건요?
    음...추억하고, 용기, 자유지요

    그후 결혼하고, 남편하고 아이들하고 많이 여행 다녔는데, 좋은 점도 많긴 했지만...
    내 성향은 여행은 혼자 다니는게 더 맞다는 생각이 들어요.

    큰아이 대학가면 내년에 혼자 유럽 다시 간다고 계획까지 다 세워 놨는데, 이눔의 코로나가 ㅠㅠ

  • 12. ㅇㅇ
    '20.10.1 10:56 AM (223.38.xxx.46)

    불필요한 지출을 안하게 된다.
    직업상 짧게 만나 일하고 헤어지는데 상사라서 자잘한 돈 많이 썼어요.
    근데 혼자 여행을 길게 하고부터는 다음 여행 자금을 마련해요.
    혼자 다니는게 두렵지 않고 외롭긴 한데 매일 새롭게 생기는 에피소드도 재미있긴해요.
    궁상 떨어도 눈치볼일 없고.
    극한 상황일때 나는 이렇구나 알게되는거요.

  • 13. ...
    '20.10.1 4:05 PM (223.62.xxx.182)

    자신감 넓어진 견문

  • 14. ...
    '20.10.1 4:09 PM (223.62.xxx.194)

    두려운 게 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421 연애용 결혼용 따로 ? ... 09:37:19 2
1243420 전세 대란에 '미래주거추진단' 구성한 이낙연, 진선미에 단장 맡.. 5 헐헐 09:34:56 57
1243419 유투버들 사생활 터는거 말이에요 2 ㅇㅇㅇ 09:34:54 86
1243418 백미러 부딪쳤는데... ... 09:34:52 27
1243417 선배 어머님들 유치원에 관해서 여쭤볼께 있어요 1 sss 09:32:45 35
1243416 식탁 좀 다시 봐주세요. 굽신굽신 1 식탁 09:32:02 101
1243415 그알 그여자랑 장모님 딸이랑 3 23 09:30:50 258
1243414 화사 얼굴 일반인과 비교하면 어느 정도인가요? 7 ... 09:30:33 219
1243413 저주는 어떻게 하나요 저주 09:30:12 64
1243412 인체에 무해한 에어프라이어 3 무해 09:26:09 233
1243411 불청 진실게임 보신분 2 .. 09:24:42 309
1243410 방탄팬만) 지민 필터에서' ok '' 예~'하는 부분 5 .... 09:21:01 210
1243409 가짜 미투로 한시인이 죽을뻔했군요( 박진성시인과손석희) 4 .. 09:18:19 378
1243408 와~ 미국인이 뽑은 인기 여행지는 '서울' 3 국격 09:18:02 507
1243407 스크린 골프장을 하는데요. 4 자영업 09:12:15 571
1243406 재건축아파트 조합원에게 5 09:07:32 403
1243405 대전 쌍커풀 좀 잘한다는 안과 추천 좀 해주세요 3 예화니 09:03:11 158
1243404 냉동대하랑 꽃게가 많아서 장을 만들어보려는데요 1 냉동새우 09:03:00 141
1243403 (펌) 제 동생의 6살 장애아가 어린이집에서 지속적으로 폭행당했.. 5 09:01:26 841
1243402 청춘기록 하희라성격 5 주부 08:59:32 1,066
1243401 아침마당 진짜 오글오글... 4 지금 08:55:05 1,528
1243400 생물갈치조림 왜이리 퍽퍽할까요 1 찬거리 08:51:24 177
1243399 수면 영양제 효과 있나요 14 08:50:33 558
1243398 고소해 보신 분 계신가요 3 ..... 08:50:16 255
1243397 저번에 무항생제우유 24팩 9900원하던거요 14 ..... 08:48:35 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