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람들마다 어떤 분위기가 있는가봐요.

10월이 오네 | 조회수 : 2,436
작성일 : 2020-09-28 23:11:39

저는 이사를 많이 다녔어요,

2년마다, 계약이 끝나면 다니던 이사가 7번이니까 우리가 거쳐갔던 방2칸짜리 소형빌라들이 7개.

그것이 알고싶다에 나올법한 외진골목길의 허름한 빌라에서도 살아보고

하수구냄새가 비오는날이면 더 진동을 했던 반지하에서도 살아보고.

나중엔 공동현관문이 비밀번호를 눌러야 열리는 신축빌라투룸에서도 살아봤지만,

결국은 장롱 한통 온전히 들어갈수없는 방들과 극강의 미니멀리즘을 실천하는 생활과,

간혹 예쁜 인테리어소품을 사고싶어도 극강의 인내력으로 그 유혹을 뿌리칠수있는 마음자세를

그동안만큼은 지닐수 있어요.


그렇게 아이들을 키우면서 이사를 숱하게 떠돌아도

곧 얼마안가 그 빌라안의 이웃들이 하나둘, 우리집벨을 누르기 시작해요.

텔레비젼소리가 들려서 같이 보면서 좀 앉아있다 가고싶어서 눌렀다고도 하고

심심해서 눌렀다고도 하고.

이유는 사람들마다 상당히 많아요,


나중엔 반상회처럼 좁은 11평투룸거실에 윗집 할머니, 옥탑방 교회다니는 아줌마,등등

의도치않게 7명이 모인적도 있었는데 한번 오면 절대 가질 않아요.

이상하게 저는 가는 빌라마다 그렇게 사람들이 우리집 벨을 잘 눌렀어요.

그일을 10년넘게 겪다보니 나중엔 스스로 체념도 했어요,

그러다가 결국은 아파트를 마련해서 이사오는 그 첫날, 옆집아줌마가 구경좀 해보자고

이삿짐이 어지러운 거실한가운데로 구둣발로 성큼성큼 걸어나가는거에요.

아~~.. 피로감이 우선 밀려들었어요, 이삿짐아저씨가 입주청소 다한집이라고 하자 팔짱낀채로

천천히 다가와서 얼마에 샀고 리모델링비용은 얼마나 들었냐고 물었는데 굳어버린 제표정을 보고

그냥 나가버리더라구요.


한동안은, 현관밖에서 조심스레 들리는 발자국소리에도 저절로 귀가 밝아졌어요.

그들은 늘 가볍고 즐거운 맘으로 오는대신 빈손이었고 한번오면 가지않는 사람들이었어요.

솔직히 질렸어요, 그리고 전 늘 이상하게 맘한켠이 늘 외로웠어요..

아파트에서 4년째 접어드는 지금은 좀 안심하고 있는중인데 이젠 코로나로 인해 옆집 아줌마와

아기가 우리집벨을 자주 눌러요, 엘리베이터앞에 서있으면 문을 급히 열고 학교개학했냐, 마트가시냐.

등등의 인사말을 건네요. 제가 그간의 경험을 통해 안건 먼저 자신의 집에 초대할 마음가짐없이

남의집에 먼저 들어가려는 사람은 절대 문을 열어주어선 안된다는것을 깨달았기때문에

이번은 한번도 우리집에 들어오게 한적이 없어요,

그런 스타일들은 절대 자신의 집은 초대를 해주지않고 우리집만 계속 편안하고 가볍게 빗방울처럼

오려고 해요.


많지는 않지만, 지금도 저의 얼굴을 보는순간

우리집에 가자고 말하는 엄마들이 가끔 있더라구요.

지금은 노우,노우에요,


어떤 엄마는 자기얼굴만 보면, 돈빌려달라는 사람들이 그리도 많다고 하소연인데

전 그런 이야기는 지금까지 3번정도 들은것 말고는 거의 없는대신

집구경좀 해보자, 차한잔좀 얻어마시자, 이런 식의 인사를 진짜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사람들마다 다 어떤 분위기들이 있나봐요.

저사람은 보자마자 돈빌려달라고 하고싶은 분위기

저 사람은 보자마자 먹을것좀 사달라고 하고싶은 분위기.

저사람은 집에 놀러가보고싶다는 분위기.


우리집에 문턱이 닳도록 놀러올정도면 어린애들도 있는데

뭐 천원짜리 사탕이라도 사들고 오시지, 매번 번번이 빈손에

그것도 한번 오면 떠날려고 하지도 않고 어쩜 그리 먹는건 많이 드시는지


누군가가 우리집에 온다는건

그사람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함꺼번에 온다는 시도 있지만,

그정도의 교감이 오간다는건 소울메이트급 친구에게나 해당될 말일겁니다.

IP : 121.184.xxx.13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9.28 11:40 PM (110.70.xxx.161)

    감정의 흐름이 담긴..공감가는 글이네요. 흥미롭기도 하구요.
    저도 집에 찾아오는 사람들까진 아니었지만, 비슷한 상황이 있었네요.
    가만히 있으면 먼저 다가오는 사람들...공감대 없이
    아무때고 연락해 자기성격대로 말하고 행동하고..
    일방적인 얘기를 하는 그들.. 스쳐가는 그들과 같이 있다고 해서 외롭지 않은 것도 아니었던거 같아요
    (이상은의 삶은 여행의 한 구절이 생각나네요;;
    삶은 계속되니까 수많은 풍경속을 혼자 걸어가는걸 두려워 했을 뿐 
    하지만 이젠 알아 혼자 비바람 속을 걸어갈 수 있어야 했던걸..이 부분이요)

  • 2. ㅇㅇ
    '20.9.28 11:45 PM (110.70.xxx.161)

    사실 말로써 토해내면 불평불만이 되어
    피로할수 있는 얘기인데...수필처럼 아름답게 써주셔서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저는 길을 걷다보면 저에게 길을 물어보는 사람이 많더군요.
    알겠다, 고맙다 할 정도의 예의 갖춘 사람도 적고..
    어느 순간에는 지쳐서 냉담하게 전 잘 몰라요를 남발하기도
    하면서 그리 지내고 있네요. 잘하는건지 모르겠으나
    나 자신을 배려하기 위한 행동이라 여기고..그 말의 부담없음에 안도합니다 전..

  • 3. .....
    '20.9.29 12:05 AM (125.185.xxx.24)

    윗님 저도 그래요!
    어딜가도 저한테 꼭 길을 물어요.
    아주 낯선 타지방에 가도 거기서도
    길 묻는 사람이 꼭 있어요.
    친구들이 이상하게 너랑 있으면
    길 묻는 사람들이 무조건 나타난다고
    신기하다고 할 정도에요.
    원글님 글 격하게 공감 되네요.

  • 4. 저요
    '20.9.29 12:40 AM (211.229.xxx.164)

    저요.
    저도 외출하면 길을 물어요.
    그래서 길을 잘 가르겨 주게 생겼나 보다 좋게
    생각했는데 별로 좋은건 아니었어요.

    원글님도 힘든 걸 담담하게 글로 읽으니 사람마다
    분위기가 있나 보다 공감됩니다.
    글을 참 잘 읽히게 잘 쓰십니다.

  • 5. ..
    '20.9.29 12:47 AM (112.152.xxx.35)

    저는 저한테 동네 엄마들이 그렇게 애들을 맡겨요..
    정말 이상하게도요..

  • 6. ...
    '20.9.29 2:46 AM (112.154.xxx.185)

    수필같아요 아름다운 글이네요..

  • 7.
    '20.9.29 7:15 AM (221.162.xxx.233)

    원글님집이 포근해서 그런것일수도요
    작은애 유치원시절억 꼬마들이 울집에 놀러올려고했어요.우리집은 자기네집보다 별로인데 자주오고싶대요
    애들이오면 하나같이 안방을 봐요 ㅎ 한두명도아니고요
    한번 휙보고 거실서놀아요
    저한톄길도잘묻고 마트가면 어르신들이 뭘물어요
    이거어디있냐 ,..지켜보는 남편은 이사람 직원아니시
    가까이있는 직원분께물어보라고할정돕니다

  • 8. ...
    '20.9.29 11:37 AM (222.239.xxx.231)

    인상이 좋거나 사람을 좋아하는 성향이 나타나는걸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222 동맥경화진단후 좋아지신분 계신가요? 15 검진 11:27:13 782
1248221 이런 사람도 있네요 2 .. 11:25:04 621
1248220 가을의 고양이 2 가을 11:23:15 563
1248219 전자레인지 새로 사야 하는데 4 ㅇㅇ 11:22:52 553
1248218 커튼과 블라인드를 설치할 건데요... 2 커튼 11:18:43 319
1248217 아이폰 12pro는 어떻게 살 수 있나요? 8 ㅇㅇ 11:13:52 598
1248216 50후반 남편이 은퇴하는데 총 자산 20억으로 어떻게.. 67 은퇴 11:12:47 6,895
1248215 이명박 부하??장제원 페이스북 닫았네요?/펌 15 푸하하 11:11:54 1,715
1248214 바로 감옥 안가요? 3 아마 11:11:33 808
1248213 속보] 이명박 반발..'헌법 무시한 졸속재판' 33 졸속맞다 11:10:59 2,096
1248212 이윤미 주영훈씨 집 정말 크고 좋네요~ 21 11:09:49 3,609
1248211 봉화 청량산 가보신분 계세요? 10 가을산행 11:09:15 491
1248210 이명박도 구속되는데 주어녀는 별 말 안하네요 5 주어실종 11:07:57 455
1248209 어학공부할때 단어장 만드는게 좋은가요? 2 ㅇㅇ 11:07:38 269
1248208 입학준비금 30만원준대요 31 세금 11:02:55 2,436
1248207 QR코드 입력하는거 알려주세요 4 도와주세요 .. 11:02:40 672
1248206 방앗간에 전화합니다 13 떡파티 11:01:19 1,424
1248205 보건교사 없어도 되나요 29 의견청취 11:00:50 1,050
1248204 엠비 아들 이시형은 왜 조사안하는지? 16 ... 10:56:27 1,010
1248203 엑소 멤버 사생활...아닌가요? 37 .. 10:56:25 4,798
1248202 찬열 관련 남초 여론 1 ㅇㅇ 10:55:53 1,320
1248201 주식매수방법 10 주린이 10:55:45 784
1248200 코로나 검사하면 결과 당일에 나오나요? 3 .. 10:54:48 336
1248199 전 박영선 의원 공이 크다 생각해요. 18 10:52:35 1,511
1248198 엠비나 순시리는 돈은 못뺏나요 6 ㅇㅇ 10:52:10 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