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러고보니 부모님들은 제 이름을 끝자만 부르시네요.

| 조회수 : 1,836
작성일 : 2020-09-25 10:09:58

밑에 어느 글을 읽다 문득 생각났는데

부모님들은 제 이름 끝자만 부르시네요.

다른 형제들 이름도 마찬가지고.

생각해보니 신기하네요.

정겨움의 표현일까요? 아님 이름 두자 또박또박 불러주시는게 쑥스러우셔서 그런가? 싶네요.

아님 경상도 시골이라 시골스러움의 특색인가? 자식이 많은 집이라 시간 절약 차원인가?

여러 이유가 떠오르긴 하네요.

어느 순간 굳어져서 부르시는 거겠지만

자식들 모두 이름 끝자만 부르시는게 생각해보니 어색하긴 해요.


IP : 210.102.xxx.9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9.25 10:11 AM (125.176.xxx.65)

    어릴땐 저도 끝자만 불렀어요
    크니까 자연스레 다 부르게 되고

  • 2. 경상도
    '20.9.25 10:11 AM (182.227.xxx.92)

    지역색이예요. 원래 자녀이름 끝자만 불러요. 쑥스럽고 그런거 하고 상관없이 관습입니다. 다정하게 들려서 좋던데...

  • 3. ㅇㅇ
    '20.9.25 10:12 AM (175.223.xxx.118)

    그게 원래 경상도 자역특색 아닌가요?

  • 4. 경상도
    '20.9.25 10:14 AM (118.235.xxx.182)

    자야,희야,숙아,경아.....
    코찔찔이 어릴때 동네 친구들한테도 저리 불렀었던거 같아요

  • 5. ..
    '20.9.25 10:15 AM (218.152.xxx.137)

    노래 희야도 그런건가요?

  • 6.
    '20.9.25 10:15 AM (66.27.xxx.96)

    경상도만의 풍습입니다
    경상도 아닌 나도 아는 사실인데
    몰랐다니 이상

  • 7. ㅇㅇ
    '20.9.25 10:16 AM (211.36.xxx.236)

    저희 부모님도 경상도 분이셔서 그렇게 부르세요

  • 8.
    '20.9.25 10:18 AM (210.102.xxx.9)

    에궁 고향에 더 자주 가야겠어요.ㅎ
    내 가정 꾸리느라 거기다 코로나다 뭐다 해서 고향엘 넘 띄엉띄엄 다니긴 했어요.

    20년 넘게 타 지역 살았더니
    고향의 지역색도 잊고 어색하다느니 신기하다느니 이런 말을 하다니....
    그래서 어릴 땐 아무렇지도 않고 자연스러웠던 건데
    독립하고 나서부터는 고향에서 떠나 있다 보니 갑자기 어색하게 느껴졌나 보네요. ㅎㅎ

  • 9. ㅇㅇ
    '20.9.25 10:20 AM (61.76.xxx.244)

    경상도 지역색 맞아요.
    울남편은 이름이 4개에요.
    ㅇ후야, 후야,ㅇ욱아,욱아
    내가 아는 이름은 하난데 시집가니 네개의 이름을 골고루 써서 남편을 말하는지 몰랐네요 ㅎ

  • 10. 이름자 다부르면
    '20.9.25 10:21 AM (121.190.xxx.146)

    끝자만 부르는 사이에서는 가끔 이름자 다 부르면 시비거나? 이런 느낌까지 받아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 11.
    '20.9.25 10:23 AM (124.54.xxx.37)

    그런거에요? ㅋ 친가가 경북이지만 그게 지역색이라고는 생각못했어요.저도 딸 부를때 끝자만 불러요..귀엽잖아요~

  • 12. 저도경북출신
    '20.9.25 10:26 AM (14.33.xxx.174)

    저희부모님, 자식들 끝자만 부르셨어요.

    전 그게 그렇게 정겹더라구요^^

  • 13. 세상이
    '20.9.25 10:26 AM (210.178.xxx.52)

    전라도가 고향인 올케도 조카를 끝자로 부르던데요?
    저도 경상도가 그런줄 알았는데, 전라도도 그러더라고요.
    그냥 애칭이죠.
    미국에서 엘리자베스한테 베스나 엘리라고 부르듯이, 미자를 자야 라든가 민석이를 석아라고 부르는 거 같아요.
    보통은 가족이나 가까운 친척들이 그렇게 부르잖아요.

  • 14. 대부분
    '20.9.25 10:33 AM (58.121.xxx.69)

    경상도 분이 그러던데요?
    심지어 직장 상사가 경상도 분인데 제 이름 끝자만 불러서 당황

    거진 끝자만 부르시는 듯

  • 15. 경상도 아닌데
    '20.9.25 11:54 AM (110.8.xxx.127)

    저희 집도 그렇게 불렀어요.
    경상도랑 전혀 관계 없는데요.
    한 분은 수원 한분은 황해도예요.

  • 16. 전라도는
    '20.9.25 12:32 PM (180.65.xxx.125)

    끝자만 안부릅니다.

    근데 그것이 좋아서 그렇게 하시는 분이 있을수는 있겠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405 재건축아파트 조합원에게 2 09:07:32 99
1243404 대전 쌍커풀 좀 잘한다는 안과 추천 좀 해주세요 1 예화니 09:03:11 65
1243403 냉동대하랑 꽃게가 많아서 장을 만들어보려는데요 냉동새우 09:03:00 42
1243402 (펌) 제 동생의 6살 장애아가 어린이집에서 지속적으로 폭행당했.. 1 09:01:26 362
1243401 청춘기록 하희라성격 4 주부 08:59:32 401
1243400 아침마당 진짜 오글오글... 4 지금 08:55:05 828
1243399 생물갈치조림 왜이리 퍽퍽할까요 찬거리 08:51:24 94
1243398 수면 영양제 효과 있나요 8 08:50:33 245
1243397 고소해 보신 분 계신가요 ..... 08:50:16 104
1243396 저번에 무항생제우유 24팩 9900원하던거요 12 ..... 08:48:35 529
1243395 무릎 안좋으신 친정엄마...걱정되네요 6 다음 08:46:39 299
1243394 휴롬 사용 쉽나요? 2 궁금 08:44:09 185
1243393 언제부터 이게 온국민에게 이슈가 된거죠? 10 1010 08:40:51 799
1243392 군밤 좋아하시는 분들, 에프용 군밤 세일해요 3 08:39:59 338
1243391 아무리 대깨문이라도 부동산 만큼은 인정해야죠. 22 겨울이 08:31:39 707
1243390 영화 라스트모히칸 어디에서 볼 수 있나요 1 .. 08:30:26 108
1243389 이보경기자 파면 청원 5 기레기아웃 08:27:31 472
1243388 전세로 8년째 살고있는데 4 난민 08:24:49 1,139
1243387 제사 지내는 날이 당일인 건가요 전날인 건가요. 13 마마 08:22:45 836
1243386 주꾸미내장 다들 안드시나요??우째야하나 3 Sjdjdj.. 08:13:10 360
1243385 '집단면역' 스웨덴의 최후..확진 1000명 쏟아지자 ".. 1 뉴스 08:11:32 1,506
1243384 어제 이모글 쓴 사람이에요. 이야기 좀 더 들어주실 수 있니요?.. 12 ㅇㅇ 08:01:51 1,637
1243383 좋은 워킹화 추천 좀 부탁드려요 15 .. 07:46:01 854
1243382 "김봉현 폭로 자술서 원본 봤다.. 야당 정치인은 황교.. 9 뉴스 07:33:50 1,304
1243381 며칠 사용한 요가 불편해서 보니 사이즈가 다른데 환불 가능할까.. 15 당황 07:33:36 1,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