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이 줄때 그냥 좀 받으셨음 좋겠어요

| 조회수 : 5,232
작성일 : 2020-08-12 03:46:09
자식한테 미안해서 괜찮다고 거짓말 하고
기껏 생각해서 드린걸 한사코 돌려주고..
이런 실랑이?가 자식입장에서는 참 피곤하네요.
막 화가 나기도 해요ㅜ
어떤 심정인지 이해하시는 분 계실까요..
IP : 180.134.xxx.81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필요없어서
    '20.8.12 4:34 AM (87.164.xxx.202)

    정말 필요없고 짐되고 소용없어서?

  • 2. 나이들수록
    '20.8.12 6:09 AM (112.149.xxx.254)

    취향이 확고하고 짐생기는 거 싫어하는 사람 많아요.
    저희엄마 새언니가 결혼때 해온 금테두른 반상기 이불 아직도 안뜯고 창고에 있고요.
    살림도 하나씩 가볍고 작은 걸로 바꾸는 중이시고요.
    물건으로 주지말고 돈 들어있는 은행카드나 상품권 같은거 주면 잘 쓰세요.
    저는 가끔 마사지나 스파 부모님 돈으로는 안갈것 같은 곳 환불 안된다면서 보내주면 좋어하시고
    제일 좋아하신건 자식들이 휴가 열흘씩 내서 바통터치로 미국 한달 횡단 여행 모신거하고
    생신이나 어버이날 가끔 해드리던 공진단 칠순 기념으로 왕창 사드렸더니 너무 비싼거 아니냐면서도 아직도 말씀하세요.

    우리도 안쓸물건 선물 받으면 싫어하잖아요.
    내가 주고싶은거 말고 부모님이 받아서 좋아하실만한걸 드리세요.

    좋아하지도 않는 향수, 안어울려입을수도 없는 옷, 유행지난 그릇 선물주는 사람 배려없고 자기만 아는 사람 같아서 좋아하던 사람이라도 다시보게됩니다.

  • 3. ㅇㅇ
    '20.8.12 6:58 AM (223.38.xxx.9)

    저는 이해되요
    전에 어릴때 엄마랑 외할머니랑
    싸우는줄 알았어요
    돈드리면 돌려주고 또드리면 도망가거나
    돈을 땅에 패대기치고...
    뭘 저렇게까지하나 싶었어요

  • 4. 저요
    '20.8.12 7:18 AM (112.170.xxx.237)

    어릴 때부터 뭐 드실래요 하면 안먹는다. 뭐 해드릴까요 하면 필요없다. 선물 드리면 이런거 왜 샀냐...이제 그냥 안하구요 한번만 여쭤봅니다. 연세 드시니 서운하다고 하시면서 한번도 뭘 해준적이 없다고 하셔서 기막혀요. 그냥 원글님도 실랑이 오래하지 마시고 한번씩만 말하세요.

  • 5. ...
    '20.8.12 7:23 AM (119.71.xxx.44)

    돈이 아니어서 거절하는거에요

  • 6. 돈도싫고
    '20.8.12 7:25 AM (121.182.xxx.73)

    진짜 필요없어요.
    그냥 한번씩 같이 맛있는 외식이나 할 뿐.
    우리 먹고 살만하니
    저희들 용돈이나 더 쓰라고 그러죠.

  • 7. 저요
    '20.8.12 7:25 AM (121.163.xxx.115)

    친정과 사이가 안좋아서 명절 두번만 갑니다.
    그 두번 가는것도 오지마라 합니다.이유는 니들 힘들까봐 서래요.
    뭘 해드린다 하면 하지마라,뭘 드린다 하면 주지마라,간다하면 오지마라..매번 실랑이 하는게 무척 피곤해서 한동안 안가고 안했더니 왜 안오냐고 하네요.
    계모가 우리 오는거 싫어하는거 뻔히 아는데 뭘 니들 힘들까봐 오지말라 하냐고요.나도 가고 싶어 갔던거 아닌데..
    이런 불편한 관계 진저리 나게 싫어요

  • 8. 김이 샌다고
    '20.8.12 7:50 AM (203.81.xxx.50)

    해야하나...줄때 주더라도 드리는건 좀 받는것도 미덕인데
    난 절대 너희들거 받을수 없다는듯 하면
    주는 사람은 김이 팍 새요

    외식하고 식대냈더니 식당 나와서 자식들 다 보는데서
    굳이 현금 주는데 민망까지 하더라고요

  • 9. ....
    '20.8.12 7:59 AM (110.8.xxx.127)

    뭔진 모르겠지만 미안해서일 수도 있고 필요업는데 짐 될 수 있어서 그런걸 수도 있고요.
    젊은사람들도 시집에서 친정에서 필요 없는 것 자꾸 주는 것 스트레스라는 글 가끔 쓰잖아요.
    부모님들도 같은 입장일 수 있지 않을까요?

  • 10. 저는
    '20.8.12 8:20 AM (222.234.xxx.3)

    나이드신 분들을 빠딱하게 보는데 가식들이 많이 보여서요. 노세함에 자격지심으로 고집 부리지 않아도 될 부분에서 고집부리고 섬김 받는건 너무 당연시하여 부담 팍팍주고. 요새 우리 엄마, 고모,이모들 단점들만 보는 것 같아 괴로운 금방 노인되는 꽉찬 50대 중년입니다
    어르신들 보기 힘들어요. 흉보며 닮기 싫은데

  • 11.
    '20.8.12 8:26 AM (223.38.xxx.75)

    그 정도 거절하시면 그냥 드리지 않음되죠...

  • 12.
    '20.8.12 8:32 AM (223.38.xxx.75)

    당연지사 내놔라...하는 부모님보다는 낫지 싶어요.

  • 13. ....
    '20.8.12 9:13 AM (39.7.xxx.85)

    저는 뭐 하면 지적하시는게 넘 싫어요.

    해드리기 싫어지고
    계속 그러시니까 성격에 문제있는 사람으로 보이고요.

  • 14. ..
    '20.8.12 9:32 AM (121.160.xxx.148)

    돈도 도로 주시는 경우도 있긴해요
    근데 물건도 그렇지만 옷이나 가방 그런건 정말 취향이 있는거라..
    받아도 안쓰시거나 다른 사람 (시누) 주기도 하더라구요
    돈은 되받아도 다시 돌려드리고 와도 덜 무안한데
    물건은 싫어하실거 같으면 안해드리면 되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690 산 주변 사시는분들 까마귀 많은가요? 6 .. 09:41:23 118
1232689 남의 육아나 결혼생활에 조언하던 미혼들ㅋㅋ .. 09:40:59 142
1232688 식혜가 너무 맹탕인데 다시 해서 섞을까요? 1 ..... 09:40:48 43
1232687 작년 출생아가 약30만명인데 자살자가 1만이 넘네요 3 ... 09:38:04 331
1232686 초보운전인데 여기가 너무 어려워요 3 초보운전 09:35:13 281
1232685 지난번 달걀 삶는법 알려주신분 감사해요 7 달걀 09:33:23 467
1232684 11세 초등생 팬티 끌어내린 코치.. 성실했으니 봐준다? 뉴스 09:33:05 281
1232683 증여 취득세로 6천이면 3 ... 09:27:29 290
1232682 대형마트 꼼수 너무 하네요 8 .. 09:25:00 857
1232681 고3 가정체험학습 내보신 분들~~~ 10 고3맘 09:22:06 254
1232680 내가 말했잖아 이말은 왜 자꾸 하는걸까요? 6 말버릇? 09:20:42 364
1232679 파킨슨 8년차 1 파킨슨 09:20:25 422
1232678 김밥 5줄 = 햇반 몇개 일까용? 9 .. 09:19:04 698
1232677 얼굴크기 진짜 무슨 정신병자들 같아요 21 ........ 09:13:42 1,422
1232676 남편이 결혼해서 행복하냐고 물어봐요? 12 남편 09:00:23 1,120
1232675 경기도 아무나 정신병원 강제입원 가능하게 하나요? 1 경기삼청교육.. 08:59:22 333
1232674 도와줘요 82~ 아이스티머 스타일러 사용법 아시는분? 6 ㅇㅇ 08:58:22 150
1232673 명절전에 전세집 수리부탁 실례겠죠? 3 ㅇㅇ 08:55:22 640
1232672 20대 자녀들에게 인생에 대한 조언 한마디 해준다면 19 08:53:19 1,195
1232671 청춘기록 5회(1/3) 시청 소감 4 아줌마 08:53:12 706
1232670 공소시효 만료, 세월호 참사 7주기... 해외동포들도 나섰다 10 태백산맥 08:49:20 450
1232669 [펌]"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 듣는거다"... 2 초5엄마 08:48:40 496
1232668 상가 임대차법 잘 아시는분 6 나마야 08:48:05 256
1232667 또다른 조선족 글이라는데.... 8 ㅇㅇ 08:46:47 682
1232666 의견을 구합니다 3 존버중 08:45:59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