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중나갔더니 남편이 어린아이처럼 좋아해요 ㅋㅋ

궁금하다 | 조회수 : 6,864
작성일 : 2020-08-07 20:23:46
저희집은 단독주택인데 바로 앞 골목에 차를 대거든요.
차에서 내려 집 까지 걸어오는 짧은거리지만 오늘 부산에 폭우가 와서
혹시 우산이 없을까 싶어 남편 오는 시간에 맞춰
우산들고 골목에 마중나가있었어요
남편이 절 보자마자 환하게 어린아이처럼 웃으면서
웬일이야~~ 이러면서 넘 좋아하는데 제기분까지 묘하게 좋아지더라구요
나름 오늘의 소확행이었어요 ㅎㅎ
IP : 121.175.xxx.13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런 글
    '20.8.7 8:25 PM (211.193.xxx.134)

    좋아요

    다음편도 기대할게요

  • 2. 남편분
    '20.8.7 8:26 PM (218.153.xxx.49)

    순수하고 귀여워요 ^^

  • 3. ..
    '20.8.7 8:27 PM (203.226.xxx.126)

    반대로 기대도 안했는데 남편이 우산들고 빙그레 서있으면 얼마나 이쁠까요?? 엉덩이 토닥토닥 해줘야죠 ㅎㅎ

  • 4. 아름다움
    '20.8.7 8:28 PM (58.234.xxx.5)

    찡해요
    귀여운 남편분!!!

  • 5. Gg
    '20.8.7 8:30 PM (121.168.xxx.142)

    전 그러다 안 나갔더니
    남편이 슬퍼하면서
    자기 길들이냐고..자꾸 기대하게 된다고 ㅎ

  • 6. 설레임
    '20.8.7 8:34 PM (115.143.xxx.140)

    그럴때 살짝 설레지 않으시나요^^ 행복하세요~

  • 7. 훈훈하네요~
    '20.8.7 8:36 PM (121.131.xxx.26)

    계속 지속되길 기원해요^^

  • 8. ㅇㅇㅇ
    '20.8.7 8:36 PM (110.70.xxx.234)

    제목부터 훈훈하고 기분이 좋아지네요.
    그야말로 예쁜 가족입니다.

  • 9. Gg님
    '20.8.7 8:38 PM (211.193.xxx.134)

    그런 기대를 여러가지 만들어
    기대를 충족시켜주면
    바람은 절대 못피웁니다

  • 10. ......
    '20.8.7 8:41 PM (125.136.xxx.121)

    글만봐도 행복이 전해지네요~

  • 11. 그저께밤
    '20.8.7 8:48 PM (1.237.xxx.156)

    덜어서 15분쯤 떨어진 곳에 운동간 20대 후반 딸아이가,운동하고 나오니 폭우가 오고 있다고 우산을 갖다달라고 전화를 했는데 저는 그동안 와인을 두잔 마셨고 남편은 자고 있었어요.
    알았다고 하고 장우산 하나를 들고 비닐우산을 받치고 마중을 가다보니 그.아이 어릴적에 국민학교앞으로 데리러 가던 기분이 들었어요.기껏 마중가보면 지지배가 어느새 비쫄딱 맞고 집으로 뛰어가 버리고 없거나,아침에 우산 가져가라고 굳이 말해줘도 안가져간날은 한번 후회해봐라 하고 안갖다주곤 해서 정작 우산을 성공적으로 건넨 날은 거의 없었지만요.
    아이랑 두런두런 우산너머 이야기를 나누며 슬리퍼 신은 맨발이 늦은 밤길 빗물에 젖던 기억,오래 남았으면 좋겠어요.요즘은 지하철역 입구 바로 앞에 차만 대고 있음 되니 단 몇걸음도 그럴 기회가 드무네요..

  • 12. 아야어여오요
    '20.8.7 10:01 PM (223.38.xxx.77)

    이뻐요
    두분다

  • 13. 시우
    '20.8.7 10:24 PM (182.227.xxx.67)

    나이들어 아프니 우울해있엇는데
    붜부러워여 이쁘신분들뵈니 웃고싶아요

  • 14. ...
    '20.8.7 10:29 PM (100.19.xxx.209)

    이런 글 좋아요. 두분 다 예쁘세요.

  • 15. 아들아이가
    '20.8.7 10:30 PM (211.245.xxx.178)

    알바할때 비오면 꼭 우산갖고 오라고 했었어요. ㅎㅎ
    구찮다고는 했지만 아들 데리러가는길이 좋더라구요.
    딸아이는 저 힘들까봐 그런건지 독립적이라 그런건지 그냥 비 맞고 오거나 마트에서 하나 사서 쓰고오거든요.
    비오는 날 우산. . ㅎㅎ. . 좋군요

  • 16. ㅎㅎ
    '20.8.7 10:46 PM (223.38.xxx.23)

    행복할방법을 아시는 분이네요 항상 행복하세요~

  • 17. ..
    '20.8.8 9:50 AM (220.122.xxx.178)

    부럽다.졌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721 어제 남편바지 수선 적정 치수 알려주신 분 부탁드려요 10:40:35 8
1232720 어떻게 디카프리오가 미국에서 유명해진건가요? 1 ? 10:39:52 29
1232719 강아지 입양 추천합니다 ... 10:37:39 67
1232718 시장 전집 크게 하는데 있던데 맛 괜찮겠죠? 2 시장 10:32:59 112
1232717 참나.. 지금 전원일기 보는데요 4 무례함 10:27:48 462
1232716 보쌈에 어울리는 반찬 뭐가 있을까요? 3 .. 10:26:05 100
1232715 100만원으로 연습삼아 주식해볼까요? 10 주린 10:22:58 525
1232714 김후정은 왜 2 비밀의 숲 10:20:37 246
1232713 게임 현질 와 이렇게 비싼가요? 11 ..... 10:19:18 226
1232712 공부머리 유전은 모계 쪽 유전자가 영향력이 크다네요. (펌글 정.. 12 dd 10:17:49 766
1232711 션과 정혜영의 집의 가구는 2 가구 10:16:56 736
1232710 KT 추석상여금 오늘 나왔나요?? 2 문의 10:15:55 341
1232709 잊고 살려 했지만.. 2 부부라는 이.. 10:13:38 277
1232708 중도금 1억으로 주식 미친짓일까요? 30 ㄴㅁ 10:12:04 1,083
1232707 정의당, 개천절 차량집회 금지 재검토 요구 10 ..... 10:11:12 312
1232706 중국인 조선족에 놀아나지 맙시다. 1 . . 10:11:08 169
1232705 남편이 대기업 부장인데 12 ㅇㅇ 10:10:27 1,089
1232704 국내 23명..해외 15명....총 38명 3 와~~ 10:08:43 477
1232703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청완료라고 뜨면 다 주나요? 3 가을이네 10:07:50 183
1232702 예쁜 운동화 추천해 주세요 가을 10:05:11 94
1232701 네이버 취미 동호회 모임 나갔다가 문화충격 받았던 기억 14 .... 10:03:00 1,717
1232700 오늘 방탄 투나잇쇼 유튜브 링크 3 qq 10:02:24 411
1232699 코렐이 왜 해롭다는 건가요? 10 다들 잘만 .. 09:59:37 1,334
1232698 쌀로 만든 조청이 설탕보다 건강에 좋은건가요? 10 조청 09:59:26 492
1232697 결혼안해도 괜찮다고 해주세요.. 20 ㅇㅇ 09:55:13 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