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펌] 사회 미국 분노케 한 플로이드 사망... 백인교회는 별말이 없다

ph.D | 조회수 : 1,315
작성일 : 2020-06-03 12:47:03


원문 링크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46561&PAGE_CD=E...






미국 분노케 한 플로이드 사망... 백인교회는 별말이 없다 기독교의 분열, 흑인교회와 백인교회
20.06.03 11:46 l 최종 업데이트 20.06.03 11:46 l
이종범(friscii)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을 나와 라파예트 공원을 지나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인근 세인트 존스 교회로 걸어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옆의 건물 벽에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의 낙서가 적혀 있다. 
 ⓒ AP=연합뉴스


 
지난 1일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최근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촉발된 시위에 대해 회견문을 발표했다. 이후 근처에 있는 세인트 존스 교회까지 걸어가 교회 입구에서 성경을 들고 '폭력 사태'를 규탄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나 정작 그 교회가 속한 교구의 메리앤 에드가 버드 주교는 즉각 트럼프가 자신의 허락도 없이 자기 교회 앞에서 예수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메시지를 발표한 것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세인트 존스 교회는 미국의 성공회에 속한 교회이고 트럼프 대통령은 장로교인으로 알려져 있다. 교파가 다른데도 허락도 없이 남의 교회 앞에서 일종의 '쇼'를 한 것이다.

2018년 기준으로 미국의 장로교회에는 약 135만 명의 신도가 속한다. 미국 성공회 역시 약 167만 명의 신도를 확보하고 있다. 국민의 74%가 기독교 신자인 미국에서 이 두 교단은 비교적 소수파에 속한다. 미국 기독교의 주류는 가톨릭과 감리교이다.

미국의 개신교 교파는 철저히 지역색을 띠고 있다. 곧 가톨릭 신자들이 북부 중부 서부 남부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반면에 개신교, 그 가운데 주류인 침례교는 주로 중동부에 집중되어 있다.

특이한 점은 미국의 교회는 인종적으로도 구분이 된다는 사실이다. 미국 백인의 51%는 개신교, 21%는 가톨릭 신자이다. 그런데 히스패닉의 경우는 70%가 가톨릭, 20%가 개신교이다. 아시아계도 42%가 기독교 신자인데 대부분이 개신교이다.

흑인만의 교회도 역사가 깊다. 1787년 인종차별과 노예제에 반대하며 기존의 감리교 교단에서 분리된 흑인만의 아프리카 감리교 감독교회가 탄생되었다. 2014년 기준으로 이 교단에는 약 250만 명의 신자가 소속되어 있다. 그 밖에도 흑인들이 주류를 이루는 개신교회가 미국에는 많다. 

 

예수는 싸우지 말고 사랑하라는데
            
 
이 자리에서 예수가 당신을 따르는 이들이 하나 되기를 바랐다는 것을 굳이 강조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기독교의 역사는 분열의 역사라고 할 만큼 그 탄생 초기부터 모든 가능한 이유를 들어 모래알처럼 갈라졌다.

그러니 흑인들이 백인의 차별을 견디지 못하고 분리하여 자기 인종만의 교회를 세운 것이 새삼스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흑인 교회에 백인이 침입하여 만행을 저지르는 것도 이미 역사적으로 선례가 있다. 물론 과거 유럽 대륙에서는 인종보다는 교파 때문에 살육을 저지른 것이기는 하지만 말이다.

신기한 것은 박해하는 백인이나, 박해당하는 흑인이나, 시위대를 격렬하게 비난하고 공격하는 트럼프 대통령이나, 다 같은 성경을 들먹인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모두 한 예수를 믿는다고 한다. 그리고 그 예수는 서로 싸우지 말고 사랑하라고 말하는데도 죽도록 싸운다. 그러면서 예수를 주님으로 고백한다. 트럼프 대통령도 취임식 때 하느님/하나님이 자신을 지켜줄 것을 간청하였다.

그 하느님/하나님은 백인, 흑인, 아시아인, 중동인을 차별하지 않는 분으로 알려져 있지 않은가? 물론 구약의 하느님/하나님은 선택받은 이스라엘 민족을 더 사랑하셨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강생(성육신)으로 인종적 차별은 사라지게 되었다. 그리고 남녀노소의 차별도 예수는 용서하지 않았다.

예수의 형제자매는 하느님/하나님을 믿고 그 말씀을 실천하는 모든 이다. 이들은 모두 하나이며 평등한 존재이다. 그런데도 여전히 기독교 교회는 철저히 지역, 인종, 문화적으로 분열에 분열을 거듭하고 있다. 


 
흑인만이 아니라 백인도 참여하는 시위이건만 

 
  ▲   1일(현지 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도 덴버에서 폴 파젠 덴버 경찰서장이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에 의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와 팔짱을 끼고 있다. 
ⓒ AP=연합뉴스

 
성경에서도 이미 초대교회에서 바오로/바울을 따르는 파벌, 아폴로를 따르는 파벌, 베드로를 따르는 파벌 이야기가 나온다. 바오로/바울은 이른바 '정통' 12사도에 속하지 않은 인물이었기에 열등의식이 없을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선교 업적에 대하여 강한 자부심을 느꼈다. 베드로는 또 나름대로 자신이 으뜸 제자라는 자부심이 강했지만 선교에서는 바오로/바울에는 상대가 될 수 없어 복잡한 심정이었으리라. 처음부터 이랬으니 기독교의 분열은 사실 이미 예정된 것이었다. 이른바 '성골' 논란이 진행되었던 것이다.

백인들도 마찬가지였다. 과연 하느님/하나님이 백인들의 눈에 보기에 노예이며, 저급하며, 열등한 흑인을 당신의 '고귀한' 모습으로 창조하셨을까 말이다. 그들에게 예수는 푸른 눈의 금발을 한 멋진 백인 남성이어야만 한다. 예수가 흑인이거나 아시아인의 모습을 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고 지금도 그러하다. 그러니 이제 만민평등이 법제화된 세상이지만 따로 놀아야만 직성이 풀리리라. 종교의 자유도 허용되었으니 그 자유를 누리되 색깔별로 누리자는 것이다.

이미 아리스토텔레스도 노예에게는 영혼이 없다고 그의 저서 <정치학>에서 일갈하지 않았던가? 여성과 더불어 노예는 남성 자유인 곧 백인이 다스리는 존재여야 한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남성중심주의 정신은 기독교의 역사를 관통하여 면면히 백인들의 골수에 박힌 생각이다.

물론 현재 벌어지고 있는 시위에 흑인만이 아니라 많은 백인도 참여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은 극소수이고 여전히 미국 교회는 흑인교회와 백인교회로 나뉘어 예배를 드리고 있다.

미국가톨릭주교회의는 5월 31일 주교회의 의장 명의로 플로이드의 살해를 규탄하였다. 그러나 정작 백인교회에서는 별말이 없다. 그들에게는 조지 플로이드가 신앙심 깊은 기독교 신자였다는 사실이 별로 중요해 보이지 않는 것 같다.





IP : 175.112.xxx.149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신은
    '20.6.3 12:56 PM (121.154.xxx.40)

    존재 할까?

  • 2.
    '20.6.3 1:16 PM (1.243.xxx.9)

    흑인노예들한테 기독교를 허용해준 이유가 순종을 가르치기 위해서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853 이재용 불기소 기원 기사 1 일관성 10:03:59 215
1186852 조국 페이스북 ! 18 ㄴㄷ 10:03:33 1,865
1186851 강신주 박사 뭔일 있나요? 2 ... 10:03:21 1,832
1186850 검은콩 에프에 돌려먹어요 11 비오니 10:02:24 1,396
1186849 일본 제조업 경기지표 -34까지 폭락!!!! 23 .... 09:58:46 663
1186848 사료 안먹는 개님,사료를 사랑하다 5 단순이 09:58:42 614
1186847 문재인 정부 들어서 집 판 대깨문 친구 .. 47 왜그랬니 09:56:07 2,116
1186846 어머세상에 눈썹에도흰털이 나네요ㅜ 15 마른여자 09:54:59 1,672
1186845 성적 안나오는 학생들 공통점이 5 .... 09:54:36 1,279
1186844 수능국어 과외 괜찮을까요? 2 ㅇㅇ 09:53:41 408
1186843 시판 김치 추천 좀... 19 김치 09:53:31 1,068
1186842 감탄 브라요 6 나마야 09:51:21 1,061
1186841 82쿡님들도 환공포증 있으세요 .??? 26 /// 09:50:29 1,480
1186840 자녀의 이런 결혼.... 쿨하게 허락해줄 수 있나요? 48 ㅇㅇㅇ 09:48:20 6,693
1186839 감정기복 심한 상사때문에 미치겠어요 ㅠㅠ 1 ㅠㅠㅠㅠㅠㅠ.. 09:47:55 582
1186838 택배가 옥천 허브에 갇혔어요. 5 건강해 09:43:57 1,029
1186837 잇몸 치약 추천 4 만성잇몸통증.. 09:40:01 580
1186836 박원순 시장 타계에 만세부른 전광훈 일당 17 수준 09:39:34 1,257
1186835 불안을 잠재우는 법.. 10 ... 09:39:11 1,206
1186834 아주 악독한 사람 아니면 정색하고 싫은 표정 하나만으로도 성추.. 16 .... 09:39:04 1,054
1186833 안 오르는 집에 사는 이의 정신승리랄까요. 10 .. 09:30:01 1,376
1186832 정의당에 그 의원 4 ... 09:23:41 632
1186831 연대, 조국 아들 대학원 입시서류 무단 폐기  26 촛불 09:21:54 1,790
1186830 대통령 뉴딜..발표하자마자 관련주 폭락 60 .. 09:21:40 3,872
1186829 ㄷㄷㄷ세계 37개 국가 국제기구가 한국의 강경화 장관에 파격제안.. 17 동양인최초 09:20:37 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