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료 결혼식 안간 것 어떻게 생각하세요?

커피 | 조회수 : 3,020
작성일 : 2020-06-03 11:50:17

한 10년 전 일이구요

직장동료이고 친하게 지냈어요

좀 계산적이고 그런 사람인데요

자기는 남친이 없대요

그래서 그 당시 제가 두어번 소개 시켜 주기도 했었어요

근데 그 사람은 사실 결혼할 상대가 있었던 거고

소개받은건 그냥 그날 하루 맛있는거 얻어 먹고 시간떼우려고 했던 거죠

저랑 꽤 친했는데

어느날 갑자기 청첩장 돌리더라구요

너무 놀랬고

알고보니 몇몇 남자 직원들한테는 본인 사귀는 사람 있다고 말했더라구요

꽤 많이 친하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저한테는 아무것도 말 안하고 있었던 거죠

나중에 청첩장 주면서 한다는 소리가 서프라이즈 하려고 그랬다네요

정말 너무 배신감 들었구요

그당시 회사가 조금 어려워질때였고

청첩장 받은 날로부터 불과 며칠 뒤 제가 거의 강제로 사직서를 내게 되었어요

너무 우울했고 그날이 마지막 근무였는데

청첩장 돌린 직장 동료는 저한테 한마디 위로나 말도 없었습니다

저 혼자 쓸쓸하게 퇴근하는데도 말한마디 없었고 그날 그렇게 혼자 회사를 나왔네요

자기 결혼하는 전전날 전화가 와서

결혼식날 저보고 뭐타고 올거냐고 묻더군요(교통수단)

아무말 안했고 안갔어요

비록 제가 그렇게 섭섭했어도 그 결혼식 가야 했을까요?

오래된 일이지만, 그저께 다른 옛 직장 동료와 통화하다가 그 얘기가 나와서 문득 생각이 나네요



IP : 119.71.xxx.60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니요
    '20.6.3 11:52 AM (121.160.xxx.115)

    갔으면 바보죠.
    안 가길 잘 하셨어요.

  • 2. 욕 나옵니다
    '20.6.3 11:53 AM (106.102.xxx.149)

    그야말로 ㅆㄴ 아닌가요
    왜 그런걸 신경 쓰세요
    10년이 지나도 곱씹고 있는 원글님의 에너지가 아깝네요

  • 3. ㅇㅇ
    '20.6.3 11:53 AM (119.205.xxx.107)

    아뇨 왜가요
    저같은 사람 놀리냐고 내가 너한테 소개시켜준 사람한텐 뭐가되냐고 할듯요
    퇴사하는데 말 한마디 없나요 청첩장 돌리고 전전날 따로 연락까지 할 정도인 사람이요?
    은근히도 아니고 대놓고 사람 뭉갠건데....
    저같음 뭐타고 올거냐는 연락에 xx한다고 욕했을듯요..

  • 4. ???
    '20.6.3 11:54 AM (121.152.xxx.127)

    10년전 일을 아직도...

  • 5.
    '20.6.3 11:54 AM (122.62.xxx.110)

    서프라이즈 고 뭐고.... 뭐라 한마디 해주지 그랬어요?
    인생 그리살지 말라고, 결혼할 남자가 있는데 소개팅을 두번이나 했다니 그여자분 인성짐작가고
    친했던 사람이 강제 퇴직당했는데 위로가 없었다니 ... 결혼식 갔어도 님 결혼식 왔을거같지않고 피하고 싶은
    유형의 사람이에요. 결혼식 안가시길 잘했어요.

  • 6. 여자에게
    '20.6.3 12:01 PM (223.33.xxx.244)

    잘못라면 오뉴월에 서리가 내린다는말 진리같음 82보면 20년전 얘기도 하심

  • 7.
    '20.6.3 12:01 PM (211.206.xxx.180)

    살겠네요. 저런 부류가 계속 잘 살죠.
    평판은 별로 안 좋아도 끼리끼리 어울려서 사니.
    안 간 건 정말 잘했어요.

  • 8. 잘 했어요
    '20.6.3 12:03 PM (73.3.xxx.5)

    잘 했어요.

  • 9. 거길 왜 가요
    '20.6.3 12:18 PM (180.68.xxx.158)

    ㅁㅊㄴ은 피하면서 사는게
    신상에 이롭습니다.

  • 10. ㅇㅇ
    '20.6.3 12:20 PM (223.62.xxx.204)

    가면 개호구죠

  • 11. ㅇㅇ
    '20.6.3 12:25 PM (211.210.xxx.137)

    가면 호구죠. 그 여자는 말도 안되는 인간

  • 12. 사이다 댓글!!
    '20.6.3 12:27 PM (110.70.xxx.192)

    가면 개호구죠 222222

  • 13. 네네
    '20.6.3 12:31 PM (119.71.xxx.60)

    여자에게님~~
    님은 바로 전 일만 기억하고 사시나봐요
    단순해서 부럽네요
    거슬린다면 패스 바람

  • 14.
    '20.6.3 1:01 PM (116.32.xxx.73)

    그런 미친여자 결혼식을 왜 갑니까
    친한사이에 남친있는건 말안하고
    소개팅 받고..
    남자동료들에게 사귀는 사람있다고 말하는
    미친여자를 가까이하시쳐구요
    결혼식 안간거 백번 잘하셨어요
    제가 다 화나네요

  • 15. ㅁㅊㄴ
    '20.6.3 1:33 PM (119.207.xxx.90)

    은 잘 사는지도 궁금하네요.

  • 16. 여자에게님
    '20.6.3 5:51 PM (121.134.xxx.151)

    글좀 끝까지 잘읽으세욧!! 그저께 옛동료랑 통화하다가 나온얘기라잖아요 옛날 동료나 동창만나면 10년이든 20년이 지났든 당시 얘기하고 하는거지 무슨 오뉴월찾고 gr인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3750 피해자 실직 실직 하시는데요. 11 .. 09:10:33 2,237
1183749 일단 미투 또 자살 이렇게 모는 자는 작업반입니다 20 ........ 09:09:46 1,780
1183748 직계존비속... 형제는 이중 어디에 해당 되나요? 5 직계존비속 09:09:43 824
1183747 고 박원순 시장의 무죄추정의 원칙은 법조인들만 지켜야 하나요? .. 3 ㅇㅇ 09:09:24 847
1183746 올해는 참 하루하루가 예측이 안되네요 1 2020 09:08:48 447
1183745 안희정·오거돈 이어 박원순까지…“더불어미투당” 비판 봇물 8 미투 09:06:07 1,226
1183744 강용석이 도도맘한테, 성추행당했다고 조작하라고 시킨거 어찌됐나요.. 1 ㅇㅇㅇ 09:05:09 2,041
1183743 고소가 사실이 아니어도 밝혀지지 않겠네요. 21 dd 09:01:24 2,476
1183742 성범죄에 '性인지 감수성' 적용...57건 중 56건 '유죄 2 ..... 08:58:08 601
1183741 이럴 때일수록 정신차리고 문정부에 힘을 실어드려야합니다. 24 ... 08:52:21 1,276
1183740 노트북에 유선키보드 별도로 쓸 수 있나요? 3 거북목 08:50:36 394
1183739 2017년에 고소를 하지.... 55 .... 08:43:45 7,732
1183738 비싼 옷도 사 버릇해야 살 수 있는 것 같아요 7 08:41:01 2,738
1183737 사망사건으로 사라진것 20 사라졌네 08:40:27 4,331
1183736 성교육 5 ㅇㅇㅇ 08:37:30 664
1183735 지난 4월 서울시장 비서실 남직원 사건... 11 ... 08:36:03 6,614
1183734 남자는 몸과 머리가 역시 따로 노는 건지 4 .. 08:34:58 1,754
1183733 항상 언론.기레기 반대가 진실인듯~~ 2 간단 08:29:30 471
1183732 갑자기 세월호보도 생각나는데 9 세월호 08:24:46 1,069
1183731 노장사상이 정답입니다. 7 08:23:55 1,316
1183730 82쿡 아이디 팔아서 잘 살고 계신가들; 18 ... 08:23:42 1,667
1183729 과거 대통령선거와 민주당후보의 사망 7 ... 08:22:51 921
1183728 성추행범도 명예가 있나요? 32 명예 08:21:19 2,637
1183727 입이 근질근질해서.... 13 ..... 08:20:59 4,291
1183726 모기 2 대체 08:20:04 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