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갱년기가 무섭긴 하네요.

크리스티나7 | 조회수 : 6,196
작성일 : 2020-05-31 01:09:09
정말 잘 참고있어 그렇지
하루에도 몇번씩 울뚝 불뚝 화가 치밀어 올라요
순간을 넘기지 못하면
정말 미친여자소리 듣기 딱 좋아요
홀몬 변화가 무섭네요.

가끔 이래서 어떤 처방은 하지않고 있어요
잠도 잘 자구요
다른건 전혀 없어요
화가 날만한 일이 오늘은 좀 있었네요
모두 잘 주무세요.
IP : 121.165.xxx.46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5.31 1:17 AM (175.223.xxx.234)

    저도 갱년기는 남의 얘긴줄 ㅠ 평소 듣던 친정엄마 투정에 오늘따라 순간 짜증이 빡 한소리 하고 끊었네요 자려고 누웠는데 맘이 그래요

  • 2. 무섭네요 ㅜㅜ
    '20.5.31 1:47 AM (116.126.xxx.128)

    힘내세요.
    건강관리 잘 하시고요.

  • 3. ㅇㅇ
    '20.5.31 2:15 AM (115.161.xxx.24)

    음...못된 소리 슬쩌기 하자면요
    본인의 화를 갱년기니 생리니
    핑계 대는 부류도 있어요
    50평생 갱년기,생리증후군
    모르는 난 뭔가 싶을 때 있어요
    마음을 편히 다스리고 이성적으로
    대면하면 감정적 울컥이나 화가 줄죠

  • 4. .....
    '20.5.31 2:35 AM (218.51.xxx.107)

    본인이 안격었다고
    참오만한 덧글이네요

    호르몬기능이 좋으면 갱년기 못느끼고 지나가요
    생리증후군도 마찬가지이고요

    호르몬계통 약한 사람이있어요
    특히 평소 신장과간 약한 사람이 여성호르몬이 부족해지면
    다른 호르몬으로 대체하는데
    저 두곳약하면 다른호르몬 대체가 않되요

    갱년기 각종 호르몬부족 신경전달물질부족 도파민부족으로
    등등으로
    불면증도 오고 우울증도 오고
    잠못 자면 도파민 부족으로 우울증 급 심해져요
    아무 이유없이 눈물줄줄

    무식이 용감하다고

    사람이 몸이 아파요
    아파서 힘들데요
    그런데
    마음보 잘쓰라니,...
    본인은 마음 이성적으로 잘써서 괜챦다며
    힘든사람에게 위로커녕 아주 밤고구마를 주네요

  • 5. 오우
    '20.5.31 2:53 AM (38.75.xxx.69)

    호르몬이 참 무서워요. 사람을 소리없이 지배하는 것 같아요.

    그러나 갱년기가 더 무서운 건 건강을 해칠 우려 때문인데 .. 골다공증이라던지 여러 건강 증세 잘 체크하시길 바래요.

  • 6. ㅉㅉㅉ
    '20.5.31 7:19 AM (58.238.xxx.221)

    본인이 경험하지 않은일에 대해 왈가왈부하는거 참 오만하죠.
    언겪었으면 고마운줄 다행인줄이나 알면 될것을..
    못된소린줄 알면 안하는걸로..
    그흔한 생리통도 사람마다 다 다른것을..
    생리통으로 며칠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사람도 있던데..
    거기다 대고는 뭐라고 무식한 소리할지.. ㅉㅉ

  • 7. ㅠㅠ
    '20.5.31 7:20 AM (115.136.xxx.119)

    저도 ㅇㅇ님 같은 생각했었어요~주변에 언니들 이해못하기도하고요 폐경무렵 온갖 증상 시달리다보니 뭔말인지 알게 돼서 지금 부지런히 운동다니고 약도 꼬박꼬박 스스로 잘 먹구요
    안겪고 수월하게 넘어가실수도 있을거예요
    하지만 입찬소리는 넣어두세요 세상사 그거 다 돌려받게 되더라구요 그러면서 겸손해지기도 하죠 그럴거 미리 겸손해지세요 ㅠ

  • 8. 갱년기
    '20.5.31 9:51 AM (121.133.xxx.125)

    피검사해보니
    갱년기 여성 호르몬 개인 편차가 심하더군요.

    그러니 그럭저럭 견지면서 운동으로 이겨내시는 분은
    운동하라고 그럽디다. 아마 그런분들은 여성 홀몬 검사하면
    아주 낮은분들이 약 먹는정도로 나올 수도 있어요.

    약 1년 먹었는데도 이제야 갱년기 여성들 여성홀몬 수치 약간 상위 정도에요.ㅠ 요즘은 극심한 피곤과 우울은 벗어났고요.

  • 9. 一一
    '20.5.31 9:57 AM (222.233.xxx.211)

    입덧 안겪은 사람이 입덧 하는 사람보도 유난하다고 하는 격 ㅋㅋㅋㅋ
    저 위에요...
    님에게 아직 갱년기가 오지 않은 것일 수도 있고 그냥 지나간 것일 수도 있지만
    심하게 겪는 사람들은 무지 고통스럽죠
    저는 대략 3년 정도 감정적으로 힘들었는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습니다 이나마도 다행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6275 유인촌 욕설논란에 조선일보 기사 일관성 10:42:14 41
1186274 가게를 접어야 할까봐요 oo 10:41:49 61
1186273 아주 깡마르고 작은 체격중에서 안예민한 분도 계시죠? ... 10:41:38 21
1186272 현금 가치가 떨어지고 휴지라면서 세금 낼땐 현금 가치가 올라가나.. ... 10:39:43 63
1186271 상사가 만지면 진짜 아무말도 못하시나요? 2 ㅇㅇㅇ 10:37:38 155
1186270 슬로우쿠커로 닭백숙해도 되나요 백숙 10:37:31 43
1186269 커피에서 지린내가 나는 이유가 뭔가요 ... 10:32:48 128
1186268 초중고 앞에 대형 물류센터를 도둑처럼 짓는답니다 국민청원 도와주.. 8 국민청원 10:30:22 326
1186267 시어머니에 대한 미움 마음정리 어떻게 할까요 8 메디치 10:28:48 465
1186266 1주택 양도세 비과세 폐지하나…전방위 증세 검토 6 증세 10:28:20 263
1186265 에어컨 실외기청소 어떻게 하세요? 바다를품다 10:23:51 99
1186264 당명처럼 안되나봐 8 웃긴다 10:17:27 350
1186263 유기견 유기묘 입양만 하면 다인가? 3 입양 10:17:20 238
1186262 조선일보 [바로잡습니다]'윤미향단독오보' 8 ㄱㄴ 10:14:51 573
1186261 시장님께 보내는 마지막 업무보고-ㅠㅠ 14 눈물주의 10:13:20 1,046
1186260 자연드림 VS 한살림..어디가 더 낫나요? 10 ... 10:13:03 424
1186259 청약가점 부양가족은 명수만 보는거죠? ㅇㅇ 10:09:55 100
1186258 7월 중순 해 한번을 안 비치네요 6 .... 10:08:38 302
1186257 윤미향 여가부셀프심사 지원금16억 오보였음 8 조선 단독 .. 10:08:07 368
1186256 살찌는 속도가 ㅠㅠ 6 정릉아짐 10:05:56 835
1186255 만원 이만원 작게도 저축해보세요. 5 ... 10:04:38 1,464
1186254 남편이 주말에 놀러나가도 쿨할수 있는 이유(펑예) 3 ... 10:00:46 972
1186253 인류 최초 미투 사건 성경 10:00:42 371
1186252 인바디체중계 블루투스 연결은 어떻게 하나요? 3 블루투스 09:59:24 133
1186251 하이디 예카 4 nora 09:54:48 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