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재난기금으로 뭐하셨어요?

뜬금없이 | 조회수 : 2,661
작성일 : 2020-05-24 07:28:26
저희 4식구는
남편은 일상 안경, 저는 멋진 선글라스, 큰아이는 콘텍트렌즈, 작은아이는 기능성 의자,
남은 돈에 조금 보태서 오늘 게찜 먹으러 갈 거예요.
세 가지 소원 이야기가 새삼 마음에 와닿더라고요.
어디에 쓸까 어찌나 고심했는지 몰라요.^^
그래도 이렇게 부담 없이 돈 써보는 거 처음인 거 같아요.
IP : 122.32.xxx.38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신나요
    '20.5.24 8:04 AM (49.166.xxx.136)

    재래 시장가서 정육점에서
    한우사시미, 스지
    생선회, 생선, 야채, 닭, 과일
    오는길에 오일
    한30만원 썼어요.
    신나네요~~^^

  • 2. ..
    '20.5.24 8:17 AM (118.223.xxx.43)

    애들 학원비냈어요

  • 3. 어머
    '20.5.24 8:30 AM (112.164.xxx.246)

    저희는 그냥 무덤덤하게 썼네요.

    가족 구성원 마스크, 담배, 햇반, 컵라면, 포도씨유 등등 하나로마트 장 봤어요.

    저도 내일은 계속 내려와 할머니 안경이 되어가는 안경이나 다시 맞춰야겠네요.

  • 4. ..
    '20.5.24 8:49 AM (222.237.xxx.88)

    금요일에 선불카드로 받은지 만 24시간도 안되어 다 썼어요.
    남편 게임용 컴 언젠가는 바꿔주마 약속했었는데
    이참에 생색좀 냈네요.지원금 60에 120보태 용산가서
    컴 새거하고 모니터 두대 새로 샀어요.
    원래 한우 투뿔로 다 먹어 치울거라고 큰소리 쳤거든요.ㅎㅎ
    고기가 컴으로 변신했지만 토요일 내내 잘 가지고 노니
    뿌듯합니다.

  • 5. 뜬금없이
    '20.5.24 8:59 AM (122.32.xxx.38)

    다들 필요한 곳, 기분 좋은 곳에 사용하고 계시군요.
    우리 이 시기를 잘 극복해서
    그때는 그런 일도 있었지하면서 웃으며 얘기할 날이 얼른 왔으면 좋겠어요.

  • 6. Guwoon
    '20.5.24 9:09 AM (121.163.xxx.70)

    저는 평소 원했던 원예 농기구를 구입했습니다. 이륜 손수레 & fiskars 체인기어 고지가위 & 고지톱 이를 구입했더니 알차게 썼습니다만 외식은 저 멀리로 떨어져 가는군요. 이것(외식)은 자비로 써야지요.
    재난 지원금 보람차게 잘 사용하였고요. 동네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시기 바랍니다!

  • 7. ㅇㅇ
    '20.5.24 9:41 AM (175.223.xxx.43)

    그냥 특별한거 없이 원래쓰던거 원래먹던데로 사용하고 있어요.

  • 8. ....
    '20.5.24 9:49 AM (211.117.xxx.95)

    정부에서 또 하나 몰랐던 잘하는거

    그걸 농협몰이나 재래시장에 이용할수 있게 한다는거에요
    대형마트는 이용못하구요 대기업 살리는 상품에 사용보다 국민생각하는 맘이 담긴 하나의 맘이라고 생각하니 더 좋네요

  • 9. 너무
    '20.5.24 10:34 AM (211.179.xxx.129)

    신나요. 아껴서 쓰고 있는데
    이게 돈이 아니라 기간 정해진 상품권 같아서 더 신나는 거
    같아요. 저축 안 하고 팍팍 쓸 수있는.
    공돈이고 경제 활성화 취지에 맞게 평소 잘 안 쓰던 거
    쓰고 있어요. 외식으로 없어지면 아까워서 남는 걸로,
    예쁜 그림 한점. 평소 갖고 싶던 그릇 몇개
    여름 이불 등 재래시장에서 품질 좋은 걸로 사니
    기분이 좋네요. 식구들이 엄마가 원래 이렇게 작은 걸로 기뻐하는 사람이었냐고.ㅎㅎ

  • 10. ..
    '20.5.24 10:36 AM (1.237.xxx.68)

    아동쿠폰은 아이 카시트 주니어로 바꿀예정이고
    재난은 남편 치과가는데 보태라고 했어요.
    경기도와 시에서 나오는건 그냥 생활비로 쓰려고요.

  • 11. ....
    '20.5.24 11:21 AM (112.154.xxx.35)

    동네 카페서 커피에 케잌 매주 먹는데 살이 오동통하게 올랐어요.

  • 12.
    '20.5.24 2:13 PM (112.72.xxx.190)

    집안 이불 다 바꿨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902 와인 끓이면 증발해버려요 ㅎㅎ 11:03:20 12
1264901 코로나 사망자는 유가족이 관도 못만지게 한다는데 1 어휴 11:01:10 161
1264900 도박 성매매 2 Quegua.. 10:59:31 106
1264899 한양대 연대 논술 ㅠ 1 ... 10:59:22 145
1264898 초6초경전 여아 성장판 사진 찍고왔습니다.질문 키키키 10:58:22 81
1264897 난방비 아끼는 방법좀 알려주세요^^ 8 ... 10:50:37 381
1264896 초등학생인 지인 아이가 코로나 검사받았다고 5 제발 10:48:47 550
1264895 문대통령의 침묵이 더 무서운 이유 14 고수 10:47:46 744
1264894 돌싱에게 이성 소개 6 .... 10:45:56 355
1264893 바지 입고 부츠 신을 때 어떻게 하시나요? 4 부츠 10:43:44 283
1264892 저만의 까탈스런 성격.. 4 10:43:32 301
1264891 강아지같은 남편 2 ... 10:43:15 304
1264890 순진했던 저의 첫키스 경험담 6 클림트 10:41:24 634
1264889 롱패딩 입고 걷기운동 하면 불편하겠죠? 2 질문 10:37:42 208
1264888 2주택 양도세 이런 경우는요 3 궁금 10:37:23 218
1264887 매일경제 김금이. 기자공부 10:34:31 115
1264886 왕종근부인 우울증이 7 ... 10:32:19 1,853
1264885 83년생인데 급식비 생각하면 어이 없어요 25 ㅇㅇㅇ 10:30:32 1,167
1264884 부모님댁 종부세요 9 종부세 10:27:33 591
1264883 밥따로물따로 질문이요 두 가지 가능여부 5 따로따로 10:24:43 316
1264882 노이즈프리 이어폰은 귀에 괜찮은가요 1 이어폰 10:23:25 205
1264881 건강염려증인가봐요.. 아님 우울증일까요 2 먹구름 10:20:26 293
1264880 이 세모녀 사진에서 엄마가 누군지 맞추신분? 19 우와 10:20:14 1,828
1264879 김민종 “가세연에 적극 지원해야 한다” 17 ... 10:11:59 1,628
1264878 친정부모님 절값을 남편이 몰래 ... 20 ... 10:10:49 1,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