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N번방공작] 이데일리 기사 떴네요

ㅇㅇ | 조회수 : 1,942
작성일 : 2020-04-06 10:54:4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8&aid=000...
통합당 “N번방 사건 연루시 정계퇴출”…김어준 “공작 시그널”


미래통합당이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인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통합당 인사가 유사 성범죄 사건에 연루될 경우 정계에서 퇴출시키겠다고 밝힌 가운데 방송인 김어준씨는 “냄새가 난다”라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김씨는 6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미래통합당이 N번방 연루자가 있다면 정계에서 퇴출시킬 거라고 했다. 매우 이상하다. 정치 메시지 기본 중 기본을 어긴 것”이라며 “선거 기간에 부정적 이미지와 연결되는 메시지를 상대방이 거론하지 않았는데 자신의 입으로 거론하는 건 초보들이나 하는 실수”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과 같은 선거의 달인은 이런 실수를 하지 않는다. 어느 순간 튀어나온 발언이 아니라 성명을 내지 않았냐. 이건 고민해서 만들어진 메시지다. 냄새가 진하게 난다. 이것은 공작의 냄새가 진하게 난다”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보수 진영의 선거 작업의 역사는 너무나 많아서 거론할 수 없을 정도다. 최근 사건 예를 들겠다. 채널A 사건 있지 않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상대로 공작을 한 사건이다. 이건 공작이다. 제가 이 사건을 처음 제보받은 건 2월 22일이다. 채널A 기자가 이철 전 대표에게 편지를 쓴 게 2월 17일이다. 제가 5일 만에 편지를 입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뉴스공장에서는 보도하지 않았다. 제 주변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3가지 이유 때문이다. 첫 번째 사안 성격상 영상 매체가 강력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두 번째는 제가 유 이사장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다. 제가 이 사건을 이야기 하는 순간 그것이 아무리 사실이어도 소위 바이러스가 걸려서 진실의 상당 부분이 진실 효과가 상쇄된다. 세 번째는 공작의 빌드업, 공작이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그것을 대중들에게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기회라고 생각했다. 당사자 유 이사장에게도 이 말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아야 공작을 만들 거다. 그리고 그 과정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공개된 녹취록 보면 (채널A 기자가) 안심하니까 말을 막 한다. ‘사실이 아니어도 좋다. 유시민에게 돈을 줬다고만 해라. 그 다음은 우리가 알아서 한다’ 사실을 밝히고자 하는 게 아니다. 만들어내고자 하는 거지. 다음 정권은 미래통합당이 잡을 거라고 기자가 말한다. 유시민, 가족을 털고 노무현재단을 압수수색할 거다. 제가 2월 22일에 보도했다면 지금까지 이어지지 않았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통합당의) N번방 성명을 보자마자 이건 공작으로 만들어질 최적의 사건이다. N번방 사건 전체를 만들어냈다는 게 아니다. 텔레그램이라는 메신저를 통해 이야기가 오갔다. 서버는 해외에 있다. 누구도 실제 텔레그램에 오간 이야기를 정확히 알 수 없다. 디지털 정보는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다. 선거가 가깝기 때문에. 그래서 하는 말이다. 미리. 통합당이 뜬금없는 메시지를 낸 건 거다. 정반대로 민주당에 누군가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거다. 유력한 남성 후보. 그럴 수도 있다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심각한 시그널이다. 선거 일주일 남겨두고 이런 보도(N번방 연루)가 나오면 당사자는 해명하러 할 거다. 그러나 의혹으로 보도가 쏟아지면 방법이 없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최근에 선거운동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이 잘 된 거라는 건 세계적으로 인정받아서 뒤집을 수가 없다. 뭘로 한방을 때릴까?”라고 말했다.

한편 통합당 선대위 정원석 상근대변인은 5일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의 ‘무관용 원칙’과 관련해 자당 인사가 이런 유사한 성범죄 사례와 연루될 경우 출당 등의 초강력 조치 등을 통해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임을 천명한다”라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조성은 선대위 부위원장과 검사 출신 김웅(서울 송파갑) 후보, 클럽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씨 등이 참여하는 ‘n번방 사건 태스크포스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출근해서 뉴스공장 못듣는 분은 기사로 보세요..)
IP : 211.35.xxx.20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4.6 10:58 AM (221.139.xxx.69)

    작년에 워치맨이랑 잡혀서 이미 재판받고있는중이고 고등학생이라는 태평양인가도 잡혔고 잡을려고 마음만 먹었으면 작년에 다 잡혔을거같아요
    그런데 조주빈에 대해서 분노하고 이야기하는데 워치맨은 왜 얼굴 공개하자고 안하는지 그것도 의문이고 하여간 저도 합리적으로 김어준 생각에 동감합니다

  • 2. 국민여론을
    '20.4.6 11:07 AM (1.177.xxx.11)

    뒤집어 놓는 가장 큰 호재는 그것뿐이죠.

    n번방은 남녀노소, 진보 보수 통틀어 모든 국민들의 분노를 끌어낸 터지기 1분전 압력밥솥 .
    저기다 여당의 누구 하나만 엮어 넣기만 하면.... 선거 끝.
    검찰이 사활을 걸고 열공하고 있을듯.

  • 3. 이 사람이 왜?
    '20.4.6 11:31 AM (210.217.xxx.76)

    "클럽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씨" 미통당과 선대위 부위원장 검사 출신 김웅에게 넘어가지 않아야 할텐데.

    "통합당은 조성은 선대위 부위원장과 검사 출신 김웅(서울 송파갑) 후보, 클럽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씨 등이 참여하는 ‘n번방 사건 태스크포스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 4. ..
    '20.4.6 11:37 AM (1.229.xxx.132)

    저도 합리적으로 김어준 생각에 동감합니다 222

  • 5. 검찰
    '20.4.6 11:38 AM (124.45.xxx.40)

    진짜 저 집단은 없어져야 해요

  • 6. 오ㅐ구당 꺼져
    '20.4.6 11:44 AM (222.237.xxx.83)

    ....미래통합당이 N번방 연루자가 있다면 정계에서 퇴출시킬 거라고 했다. 매우 이상하다. .....

    이 말인즉슨 퇴출시킨다는 말을 미리해놓고서

    민주당의 유력후보에게 있지도 않은 혐의를 만들고(공작!!!)여론을 만들어 왜구당한테 유리하게 선거가되게 만든다는 말인거죠?

  • 7. ㅎㅎ
    '20.4.6 11:49 AM (211.35.xxx.205)

    민주당이 주요 타겟이지만 지네 당 찌질이도 한두명 구색으로 끼워넣겠지요.
    그리고 지네당 찌질이 퇴출해놓고
    민주당도 퇴출시키라고 난리치려는 거겠죠.

  • 8. ?
    '20.4.6 12:18 PM (106.252.xxx.121)

    이거 빨리 이슈화 해야 할텐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0875 10키로 빼기 8 what 2020/05/30 2,036
1160874 병원에서 병명코드 잘못입력한경우 어찌하나요 3 프렌치 2020/05/30 634
1160873 Kbs토론 최민희 20 .. 2020/05/30 2,226
1160872 빨간머리 앤, 좀 답답하던데... 16 초여름 2020/05/30 2,489
1160871 일산 초중들 학군 어디가 좋은가요? 4 n 2020/05/30 823
1160870 대마도 근황.jpg 18 소원성취 2020/05/30 4,406
1160869 미국은 나라전체에 큰 혼란이 올듯하지 않나요? 28 ㅇㅇ 2020/05/30 4,697
1160868 화장실인데,..창자꼬이는거같아요 8 도와주세요 2020/05/30 1,621
1160867 코로나 터지고 제일 먼저 뭐 챙기셨어요? 30 .. 2020/05/30 3,645
1160866 빌게이츠 인스타 가관 12 빌어먹고말리.. 2020/05/30 3,502
1160865 영어 고수님 품사 질문 드립니다! 8 ㅇㅇ 2020/05/30 536
1160864 김용수 할머니 패딩. 마지막 편에 들어보세요. 25 중앙일보 오.. 2020/05/30 1,596
1160863 (도움절실) 친정에 도움을 구해야하는데 방법이 없을까요?? 13 힘겨운 나날.. 2020/05/30 1,557
1160862 요즘 같은 때 약국 알바 괜찮을까요 4 알바 2020/05/30 1,638
1160861 젊은시절의 양가휘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6 연인 2020/05/30 1,477
1160860 유실수 날벌레 어떻게 없애죠? 3 아이고 벌레.. 2020/05/30 502
1160859 길동물 안락사 저 조언좀.. 6 ..... 2020/05/30 497
1160858 보현스님 레시피 보면 미역으로 육수를 내던데 4 해보신분 2020/05/30 1,467
1160857 마스크 오래하고 있는거 많이 힘든거네요. 피부도 처지고 18 마스크 2020/05/30 3,749
1160856 이런식으로 10킬로 빼려면 얼마나 걸릴까요~ 8 .. 2020/05/30 2,012
1160855 백선엽, 강남에 2천억원대 건물 소유 33 신문 2020/05/30 7,087
1160854 지금 돼지껍데기에 맘대로 칵테일 흡입중입니다 7 ㅇㅇ 2020/05/30 624
1160853 오피스텔 전세 대출 받을때요 3 Asdl 2020/05/30 599
1160852 기러기엄마 16 . . 2020/05/30 1,955
1160851 김하영 직원의 승진을 취소하고 파면을 요청합니다. 16 ㄱㅂㄴ 2020/05/30 3,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