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익명뒤에, 가면뒤에, 숨어도 다 드러납니다.

| 조회수 : 788 | 추천수 : 0
작성일 : 2022-10-04 08:44:34

사람이 살다보면 삶의 바닥까지 다 보여지게 됩니다.

숨기고 가리고 익명으로 모자이크로 덧칠을 해도
털면 다 드러납니다.

그런데도 가명과 갖은 포장으로 위장을 합니다.
그럴수록 가증스럽기만 합니다.

부끄러우면 부끄러운 대로
모르면 모른 대로
그래도 인성만은 잘 다듬어서 살아가면
손가락질 받을 때마다 조금씩 변화되 가며
사람다운 모습을 완성하겠지요

다 드러난 소나무의 뿌리를 보며
내 삶도 다 드러나 있는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어리석음 보다는
잘못을 시인하고 부끄러움을 인정하면서
잘못된 것의 지적이 반복되지 않도록 반성해 봅니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별이야기
    '22.10.4 1:26 PM

    네,맞아요, 다 보여집니다
    잘못을 시인해야 발전을 기대할 수 있는데
    딱하게도 그럴 모릅니다;;;

  • 도도/道導
    '22.10.4 1:29 PM

    제가 그러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반성의 시간을 늘리고
    주변에서 하는 이야기에 깊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오늘도 댓글과 격려의 글로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 사랑34
    '22.10.11 1:42 PM

    지금 심사가 뒤틀려서..
    반성하게 해줘서 고맙습니다

  • 3. 패랭이
    '22.10.14 6:55 PM

    잘못을 시인하고 부끄러움을 인정한다는게 얼마나 어렵고 힘든일인지 알지만 진심 뉘우침이 없는 사람을 대할때마다 드러나는 미움을 티내지 말아야 할텐데요... 나이가 들어도 표정조차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는 제가 부끄러워집니다.
    항상 좋은글 잘읽고 삶을 돌아보고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70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2 도도/道導 2022.11.27 89 0
25769 가을의 빛이 스미는 겨울 2 도도/道導 2022.11.26 150 1
25768 까만 감도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2.11.25 302 0
25767 행복을 쌓아가는 것은 2 도도/道導 2022.11.24 561 0
25766 새벽이 추웠던 날 2 도도/道導 2022.11.23 569 0
25765 자처하는 길 2 도도/道導 2022.11.22 355 0
25764 공수래 공수거 2 도도/道導 2022.11.21 447 0
25763 인형 니트 가디건 2 Juliana7 2022.11.20 548 0
25762 투쟁의 노래가 불려지지 않기를 4 도도/道導 2022.11.19 394 0
25761 순돌이 관찰기 종료 10 지향 2022.11.18 1,171 0
25760 넘어진 김에 휴식을 2 도도/道導 2022.11.18 392 0
25759 내 코가 석자면 보이지 않는다 4 도도/道導 2022.11.17 494 0
25758 감사해 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2.11.16 429 0
25757 에프로 누룽지 만들기 도전!!!! 1 둥글게 2022.11.16 1,377 1
25756 비오는 날의 가을이 되면 2 도도/道導 2022.11.14 573 0
25755 체리 인테리어 사진 올리기 2 9 호후 2022.11.13 7,146 0
25754 체리 인테리어 사진 올리기 8 호후 2022.11.13 10,858 0
25753 변함이 없는 것 같아도 2 도도/道導 2022.11.13 450 0
25752 그날... 차고 넘쳤던 비상구 4 아뒤 2022.11.12 1,263 0
25751 겸손하면 아름답게 보입니다. 2 도도/道導 2022.11.12 532 0
25750 철들기를 기다리는 부모의 심정으로 6 도도/道導 2022.11.11 868 1
25749 곳 곳에 가을의 색과 소리가 들립니다. 2 도도/道導 2022.11.10 489 0
25748 겨울로 접어 들면 2 도도/道導 2022.11.09 568 0
25747 딸이 강아지를 데려왔어요 증명사진 첨부합니다 42 흰구름1 2022.11.08 8,052 1
25746 가을을 담장으로 4 도도/道導 2022.11.08 63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