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강 대학생 사건 이건 확실한거 같군요

.. 조회수 : 25,329
작성일 : 2021-05-06 00:30:13
범인이 친구라는건 우리는 모르고 ... 둘은 알겠지만...

친구가 J군이 죽은걸 인지한것은 확실한거 같군요.


그리고 당황해서 부모에게 전화한가고

부모는 그때부터 수습 하기위해 시나리오를 짜고

지금까지 방어하고 있어 보이는군요.


핸드폰을 바로 구매하고 , 번호까지 바로 바꿨다는군요.

신발은 왜버려??? 협조는 왜 안해???


그냥 있었던일 그대로 말하자

진실은 밝혀야 하지 않겠니??
IP : 118.33.xxx.244
3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런것같아요
    '21.5.6 12:31 AM (118.235.xxx.124)

    3시반전화 내용이 정말 궁금하네요

  • 2. ..
    '21.5.6 12:32 AM (61.98.xxx.139)

    공감합니다.

  • 3. ....
    '21.5.6 12:32 AM (219.255.xxx.153)

    원글에 동감해요.
    친구가 부모님과 다시 한강에 와서 정민군을 찾았다고 할 때부터 심상치 않게 생각 들었어요

  • 4. 21136님
    '21.5.6 12:33 AM (61.253.xxx.184)

    하루종일 하나도 안지겨워요
    매일매일
    정민군 생각만 해요

    오늘 정민군 장례식입니다.

    21136님도
    자식 있죠?
    ㄴ ㅈㅅ

  • 5. ....
    '21.5.6 12:33 AM (118.235.xxx.152)

    지겨우면 글 안 읽고 건너뛰면 되는데
    굳이 열어서 글 읽는 심리는 뭐에요

  • 6. ...
    '21.5.6 12:33 AM (220.75.xxx.108)

    그날밤 정민이가 죽은 걸 알았으니까 정민이 아빠를 보고 할머니 돌아가셔서 힘들어했다 교우관계에 문제 있었다 운운하면서 자살원인을 암시하는 말을 한거죠.

  • 7. . .
    '21.5.6 12:33 AM (116.36.xxx.130)

    친구가 실종상태인지 아무도 모르는 상태인데 변호사랑 나타났다면서요.
    그렇게 옆에서 종알거리고 이야기하며 다니더니
    친구가 이 세상에 더 이상 없다는거 알았구나.

  • 8. ....
    '21.5.6 12:34 AM (219.240.xxx.24)

    하나도 안지겨운데요?
    지겨우면 클릭하지 말던가.

  • 9. 21136님
    '21.5.6 12:34 AM (61.253.xxx.184)

    그러면 경찰차 6대가 왔다는게 가능한 말이 되는겁니다.

  • 10. 첫댓
    '21.5.6 12:35 AM (112.156.xxx.235)

    웃기는 인간이네

    하나도 안지겹거든?

    속시원히 더많이 알고싶다

    제발 정민이 한좀풀어주자

  • 11.
    '21.5.6 12:37 AM (61.98.xxx.233)


    전 원글님이 틀렸길 바래요.
    너무 소름끼쳐요.

  • 12. ㅇㅇ
    '21.5.6 12:37 AM (14.58.xxx.16)

    맞아요
    그건 확실한듯
    그런데 사고에 본인 책임도 있으니 저러겠죠?
    사고인지 아닌지 파봐야 알겠지만

  • 13. ..
    '21.5.6 12:38 AM (211.36.xxx.134)

    신발은 토사물 묻어서 버렸고 경찰협조 잘하고 있다네요

  • 14. 맞아요
    '21.5.6 12:41 AM (112.156.xxx.235)

    원글님동의

    친구가 정민이 죽은건 확실하게 알고있는듯

    그래서 부모랑 새벽에 확인차 한강간듯

  • 15. hap
    '21.5.6 12:41 AM (211.36.xxx.15)

    원글 내용이 최소한의 팩트라고 생각해도
    그 외 의심스런 정황이 많죠.

  • 16. ....
    '21.5.6 12:44 AM (219.240.xxx.24)

    21136
    신발어머님이세요?
    경찰협조 잘 하고 있는 건 어찌 아실까?
    자살도운거라는 어그로를 끌지 않나..ㅉㅉ
    똥줄이 타나보네.

  • 17. 그러게요
    '21.5.6 12:45 AM (14.58.xxx.16)

    21136 토사물은 뇌피셜이에요?
    진흙이 묻었다고 해서 한강어디쯤 진흙인지
    상태가 궁금해서 정민군 찾는데 단서가 될까해서 물었더니
    친구 아빠가 버렸다 즉답했다고 해ㅆ어요
    토사물은 본인 뇌피셜?
    쉴드좀 작작 하고 다녀요 얼마받고 이래요?

  • 18. (211.36.xxx.134
    '21.5.6 12:47 AM (121.142.xxx.80)

    신발은 토사물 묻어서 버렸고 경찰협조 잘하고 있다네요
    ----------------

    댁은 누구시길래 지금까지 사건 조사의 진척을 보이지 않는 경찰편을 듭니까?
    경찰에 입김을 넣는 그 사람을 족쳐야 하고 확실히 처벌해야 겠네요.

  • 19. ..
    '21.5.6 12:52 AM (1.251.xxx.130)

    깨우다가 신발과 옷이 배렸다는데
    흙묻을 일이 뭐가 있을까요
    비가 온것도 아닌데 진흙이 묻나요
    3시반에 둘이 장난치다 그런진 몰라도
    뭔일 있었던듯

  • 20. ....
    '21.5.6 12:57 AM (118.235.xxx.152)

    친구가 그랬다잖아요.
    둘이 뒹굴고 놀다가 흙 묻었다고.

    어느 댓글 보니
    뒹굴고 놀았다 = 몸싸움이 있었다. 로 해석된다는
    댓글 봤는데... 저도 그런듯싶어요

  • 21. 21136님
    '21.5.6 1:01 AM (61.253.xxx.184)

    그럼 친구가
    경찰서에 안간게

    모든 사실을
    사건 초기에 다 정민군 아버지에게
    이미 말을 했어서
    안갔던거였군요.

    -------
    정민이를 끌어올리느라
    내 옷과 신발이 더러워졌다
    신발은 버렸다
    폰은 바꼈다

  • 22.
    '21.5.6 1:07 AM (61.80.xxx.232)

    벽창호악마쉴드러들은 빼박 저영상보고도 머라고 하려나?ㅉㅉ못된것들

  • 23. 211.36
    '21.5.6 1:08 AM (223.62.xxx.141)

    정민이가 자살한거라고 써놓고 어그로 실컫 끌더니 그새 글 지웠네?
    사패야 캡쳐해놨다

  • 24. 211
    '21.5.6 1:09 AM (218.234.xxx.103)

    그글에 본인이 변호사라고 했어요

  • 25. ..
    '21.5.6 1:27 AM (211.36.xxx.134)

    지겹다고한거 나 아닌데요
    경찰협조 잘하고 있다는건 경찰 피셜이고 토사물은 정민아버님 입에서 나온 말이예요
    알고 보면 모든 의혹이 다허술한데 사람만 잡고 있네요
    여기에 토사물곤련 의견 나온 링크 올려요
    http://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category=24788&page...

  • 26. ..
    '21.5.6 1:32 AM (211.36.xxx.134)

    21136 토사물은 뇌피셜이에요?
    진흙이 묻었다고 해서 한강어디쯤 진흙인지
    상태가 궁금해서 정민군 찾는데 단서가 될까해서 물었더니
    친구 아빠가 버렸다 즉답했다고 해ㅆ어요
    토사물은 본인 뇌피셜?
    쉴드좀 작작 하고 다녀요 얼마받고 이래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남한테 알 함부로 하지말고 적어도 사람 잡고 살인자로 몰려면 팩트체크는 하고사세요
    그죄 어떻게 감당할려고 그러고 살아요
    그주제에 남한테 말은 함부로 하네요

  • 27. 211 36
    '21.5.6 1:36 AM (218.234.xxx.103)

    본인 변호사 맞나요?
    아까 본인이 지운글에 변호사라고 썼잖아요

  • 28. ..
    '21.5.6 1:42 AM (211.36.xxx.134)

    저기요 통피 이이피로 넘겨 잡는짓좀 하지말래요
    무슨 지들이 코난인가
    변호사라니 누가 그랬다는건가요 지금
    동일인 아니예요

  • 29. ...
    '21.5.6 2:08 AM (58.234.xxx.222)

    (211.36.xxx.134)

    신발은 토사물 묻어서 버렸고 경찰협조 잘하고 있다네요
    -------------
    경찰 협조 잘하고 있다면 이 난리통에 그 협조 내용 기사 한줄이 없나요?????

  • 30. .....
    '21.5.6 8:43 AM (1.227.xxx.55)

    이웃 반려동물도 잃어버리면
    서로 찾아주려하는데
    지가 불러내서
    친구가 실종되었는데
    유일한 단서가
    폰인데 번호까지 바꿔버리다니 ...

  • 31. ..
    '21.5.6 9:13 AM (1.251.xxx.130)

    그친구가 멀쩡한아이보고 교우 관계가 멀어져 힘들고 할머니 돌아가셔서 힘들다고 자살로 몰고가다니.. 저도 21살 무렵 양가 할머니 일주일 격차로 다 돌아셨는데 키워주셨는데도 뭔가 돌아가신게 실감이 안나는느낌 학교 잘만 다녔어요 친구가 힘내라고 괜찮냐 물었는데 아니 난 괜찮아 부모님이 더힘들지 그랬어요 장식장에서도 호상이라는 말까지 어른들 하시던데. 할머니 돌아가셨음 다 자살하나요 말이안됨

  • 32. 할머니
    '21.5.6 9:28 AM (61.74.xxx.61)

    할머니 돌아가셧다고
    자살하는 애 봤어요???
    어느나라 이야기임???

  • 33. 3:30 경에 이미
    '21.5.6 9:56 AM (210.95.xxx.48)

    정민군 신상에 이미 변화가 있었구
    그걸 안 a씨가 부모에게 전화해서
    의논을 했고 부모랑 다시 한강에 온 건
    본인을 위해 그러니깐 증거가 될 물건을 회수하던지
    아니면 흔적을 지우기 위해 왔을 것 같아요.
    그래서 그 일을 먼저 하고 정민군 부모님께 전화한건지
    아니면 그건 실패했지만 더 이상 시간끌면 a에게
    불리하다 생걱해서 정민군네 연락한건지는 알 수 없죠.
    순수하게 정민군 찾으러 한강 간 거면
    적어도 출발전에 한강서 더 가까운
    정민군 부모에게 먼저 연락하고 같이 찾는 게 맞죠.

    그리고 의대 엄마들은 학부모 단톡방 있는 경우도 있다하는데
    두 집도 그 정도 친분이었을 것 같아요.

  • 34. ᆞᆞ
    '21.5.6 1:55 PM (219.240.xxx.222)

    끝까지 어떻게 사건이흘러가는지 두눈 똑바로뜨고 지켜볼거예요 옛날의 우리가 아니에요 대통령도비꾼 국민들이예요 우리모두 정민이 엄마아빠예요
    처음부터 친구가 대처를 바로 했으면 평범한 우리가 이렇게 분개안해요지겹다니요 지겨운사람ㅈ은 클릭하지마세요

  • 35. 청원
    '21.5.6 4:53 PM (222.120.xxx.44)

    (손정민군 사건) 수사기관 비협조에대한 청원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wMDrLF
    6만이 넘음

    35만이 넘은 처음 청원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8jPb4S

  • 36. ㅇㅇ
    '21.5.6 6:51 PM (14.58.xxx.16)

    눈과 귀와 생각이 있는 사람들은
    모두 210.95 님 처럼 생각하죠
    앞뒤 행동 맥락 정황 다 설명되고요
    증거 불충분 나올거 같으니
    침묵하고 시간끌기 하는거 같아요
    결정적 증거는 다 치웠을테니 ㅜ
    누군가 빼박 목격자가 나타난다면 참 좋을텐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8736 싸우고 집을 나왔어요 1 다툼 15:52:04 52
1338735 (주식) 남편과 저 수익 10배 차이 5 코스피전고점.. 15:47:03 430
1338734 결국 모두가 이낙연을 죽이고 싶어 했군요 21 !!! 15:44:39 439
1338733 카레와 짜장 3 질문 15:41:57 149
1338732 방문절대 안닫는 남편 11 생활이 다 .. 15:33:26 812
1338731 20대 후반 남자 생일선물 2 선물 15:32:51 99
1338730 나한테 없는 걸로 3 .. 15:30:09 296
1338729 단독- 윤석열 1호 참모 '장예찬', 조폭 자서전 작가 논란ㅋㅋ.. 11 신상시파칠성.. 15:29:16 630
1338728 암보험 청구할때 직업 확인해요? 2 .... 15:28:29 137
1338727 급) 상대가 읽지않은 카톡 어떻게 삭제하나요. 8 .. 15:25:30 555
1338726 시집에 일있을때나 가끔연락하는거 맞나요? 9 .. 15:23:43 462
1338725 이대남은 확실히 기성세대와 다르네요. 10 ... 15:19:45 443
1338724 아파트 계단운동 노하우 있나요? 5 ... 15:19:28 504
1338723 이재명 지지하는 분들은 35 ㅇㅇ 15:19:04 330
1338722 강수정 복이 많은것 같아요 13 .. 15:17:19 1,932
1338721 수확이 늦은 열무..먹을 수 있을까요? 2 ㅇㅇ 15:17:03 143
1338720 한준호 의원 사자후! 언론탄압 당해봤습니까? 16 ... 15:10:55 495
1338719 바람, 불륜으로 가정 깨는게 흔한 일인가요... 18 15:10:34 1,201
1338718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신청해보신분 계실까요?? ~ 15:08:06 107
1338717 나이가 들면서 버거운 나 15:07:24 266
1338716 택배 파업 물건 다 받으셨나요? 3 15:06:20 295
1338715 막 쪄낸 따끈따끈한 팥떡이 먹고싶네요…@@ 1 ㅣㅣ 15:03:11 198
1338714 직업이 적성과 잘맞는 분 계신가요 7 .. 15:02:18 330
1338713 실비보험 궁금합니다. ... 15:00:36 166
1338712 춤 배우고 싶어요 3 ........ 14:59:04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