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잣집 아들과 결혼한 지인보니

ㅇㅇ 조회수 : 31,104
작성일 : 2021-03-02 19:09:18
딱1년전에 결혼..지금 인스타나 소셜계정속 사진보니

임신한듯한데요.

얼굴에서 여유가...뭐라표햔할수없는

미혼시절에선 볼수없는 여유가 느껴지고 편안해보이는게

눈에 보이네요...



질투는 아니고

나이가들수록 돈의 위력이 내가생각한거보다

훨씬 훠알씬 크다는걸 깨닫네요...






IP : 117.111.xxx.71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
    '21.3.2 7:10 PM (175.223.xxx.244)

    돈이 모든 걸 해결해 줄 수 는 없어도 80%의 고민은 돈으로 해결 되죠

  • 2. 맞아요.
    '21.3.2 7:14 PM (121.133.xxx.125)

    돈의 위력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돈으로 많은게 해결되죠.

  • 3. ㅋㅋㅋㅋ
    '21.3.2 7:14 PM (14.37.xxx.14)

    인스타 관종은 거지 깡통 각설이도 다 부자로 보여요

  • 4.
    '21.3.2 7:17 PM (222.114.xxx.110)

    죽어서 돈 싸들고 가는 것도 아니고 돈은 적당히만 있으면 되고 나이들수록 건강이 최고지 싶어요.

  • 5. 인스타
    '21.3.2 7:22 PM (124.52.xxx.152)

    인스타만 보고 어떻게 알아요 ㅋㅋ

  • 6. ...
    '21.3.2 7:22 PM (222.236.xxx.104)

    저도 222님 처럼생각해요 .. 돈 적당히 건강 ..ㅠㅠ 건강을 잃은 사람들 주변에서 보면서 그생각 정말 절실하게 느껴요 .. 올해 전 마흔인데 이제부터는 건강관리 빡세게 하면서 살려구요 ... 집있고노후도 어느정도 되어 있고 그러면 건강 생각하면서 살아야죠 ...

  • 7. 결혼해서 1년
    '21.3.2 7:25 PM (119.71.xxx.160)

    그리고 임신

    가장 평화로울 때 네요

    꼭 돈때문이라고 할 수는 없죠.

  • 8. 꼭 돈이아니라도
    '21.3.2 7:26 PM (223.39.xxx.177)

    얼굴만 봐도 행복하구나 보여요
    아무리 자랑을 해도 얼굴은 못속여요

  • 9. ..
    '21.3.2 7:30 PM (223.38.xxx.103)

    저희 엄마 친목계 지인분 딸이 딱 그랬어요.
    부잣집에 시집가서 가자마자 떡 하니 임신하니 재력가 시부모님이 엄청 좋아하시면서 고급스파 마사지 산부인과 예약해주시고..
    아들 낳으니까 드라마에 나오는 순금두꺼비 주시고...
    손가락 굵어졌을거라고 결혼반지 2캐럿으로 바꿔주심..
    둘째 임신하니 더 좋아하시면서 또 아들 낳으면 큰 선물 준다고 ..
    둘째도 아들.. 외제차 큰거 뽑아주시고.. 작은 상가 명의 바꿔주고..
    시터 쓰라고.. 진짜 엄마가 귀하면 자식이 귀한 대접받고
    반대로 귀한 자식을 얻으면 그 덕에 어미가 귀해진다는 말을 실감..

  • 10. 선입견
    '21.3.2 7:51 PM (222.96.xxx.44)

    가난한 남자랑 결혼했다면 그렇게 안보였을껄요?

  • 11. ,,,,,
    '21.3.2 9:45 PM (61.83.xxx.84)

    요즘 유투버들도 자세히보면 1년차들이 신나서 집공개 살림공개 아가씨때는 어찌 살았는지 모르겠지만 결혼과 동시에 자랑을 많이 하던데 새출발하는거라 좋아서 그런가보다 해요

  • 12. ddd
    '21.3.2 10:43 PM (175.114.xxx.96)

    저 가난한 남자와 결혼해서 임신했고, 그 1년이 참 행복했어요..
    그런데 시간이 갈수록 더 가난해지고, 더 힘들어지니 지금 사진 찍으면....

  • 13. ㅡㅡㅡ
    '21.3.2 10:45 PM (222.109.xxx.38)

    인스타 관종은 거지 깡통 각설이도 다 부자로 보여요
    ----------------
    표현이 찰지네요 ㅋㅋㅋ

  • 14. oo
    '21.3.2 11:31 PM (222.106.xxx.152)

    뭐하러 남의 인스타보며 그런생각을 하나요?
    질투는 아니라는데 정신건강엔 좋을게 하나도 없는..

  • 15. 그러게요
    '21.3.3 3:06 AM (39.7.xxx.201)

    나이 들수록 돈이 그냥 전부 같아요
    건강도 돈이 있어야 챙기죠..

  • 16. 모든
    '21.3.3 4:05 AM (197.210.xxx.194)

    잣대가 돈으로 이어지는 세상 ...
    어쩔 수 없죠 빈부 격차 더 벌어져 갈테고
    돈이 돈을 버는 세상이니

  • 17. ..
    '21.3.3 8:20 AM (14.47.xxx.152)

    부자랑 결혼했다는 선입견으로 보니

    그렇게 보인다는 생각은 안해봤나요?

    인스타에는 .그 새댁 말고 다 행복합니다.

    인스타 잘 안하시는지..

    거기는 자기 제일 행복한 순간 저장

    혹은 행복해 보이는 척 자랑하는 공간이잖아요.

  • 18. 80%의고민
    '21.3.3 11:02 AM (112.167.xxx.92)

    은 돈으로 해결되죠2222222222 여유가 생기고 사람다운 노릇을 할수있고 사람태가 나오고~~ 정신승리로 될게 아닌 돈으로 해결될게 많죠

    특히 나이들어 돈없음 초라도 이런 초라가 없어요 마음부터가 쪼그라들고 움직이는 사람 폭이 좁아져요

  • 19.
    '21.3.3 12:04 PM (65.95.xxx.111)

    돈이 모든 걸 해결해 줄 수 는 없어도 80%의 고민은 돈으로 해결 되죠 - 2222

    근데 80%가 아니라 95%정도 될듯요 ㅎㅎ.

  • 20. ㅇㅇ
    '21.3.3 12:57 PM (121.141.xxx.26)

    돈이 좋긴한데.. 그 분도 부잣집딸이라면 별로 상관없겠지만 부잣집 아닌분이 부잣집에 시집갔다면 맘고생좀 할거에요

  • 21. 윗분
    '21.3.3 3:04 PM (110.70.xxx.63)

    그건 며느리 잘못이 아니라
    아들을 잘못키워서 잘못키운 아들이 선택한 여자 아닌가요?
    끼리끼리의 결과같은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6253 야동소감 2 ... 19:30:20 261
1316252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에 '획기적 사건…환영한다' 2 19:29:42 198
1316251 정신분열증은 꼭 입원치료해야하나요? 1 정신분열증 19:25:13 167
1316250 파김치에 넣을 풀 감자전분은 안되나요? 5 SOS 19:24:19 149
1316249 자스민님 보고 싶어요. 4 그리움 19:23:57 457
1316248 이런꿈 해몽 좀 부탁드려요 1 해몽 19:23:05 73
1316247 초2 공부 너무 안 시키나요. 2 고민 19:20:07 195
1316246 궁금해서 그런데 카드론이나 카드사 신용대출이나 대출 영향은 비슷.. 2 카드론 19:14:46 154
1316245 이런 부류 남자 보신적 겪으신적 있는지 8 ... 19:14:00 572
1316244 고1 전화상담 다들 하시나요? .. 19:11:00 96
1316243 예전 초등 국어교과서(a4크기 아닌)를 파는 곳이 있을까요? 예전 19:09:54 49
1316242 초졸하고 sky졸업출신 일부하고 차이나나요? 1 ... 19:08:45 445
1316241 회사에서 스트레스 너무받아 못먹고있어요 3 ........ 19:08:32 517
1316240 왜 낳았냐는 자식의 말... 12 구르미 19:06:57 1,188
1316239 얼굴 전체 점을 뺄 때 보통 몇 회까지 해주나요. 19:05:07 91
1316238 김수현하고 오늘 난리난 여자하고 4 이런 19:00:17 2,880
1316237 75세이상 부모님들 화이자 접종 하시죠? 11 ... 18:57:30 607
1316236 40대들이 선민의식 없애달라는 청원입니다 2 20대여자한.. 18:56:05 350
1316235 청담동살아요 또오해영 나의아저씨 4 ㅇㅇ 18:55:50 431
1316234 학부모총회를 대면으로 한다네요 7 ... 18:54:53 656
1316233 서울분들, 부모님 팔순때 식사 어디서 하셨나요? 4 팔순 18:49:27 485
1316232 일산이나 고양시 질염치료 잘하는 산부인과 3 도와주세요 18:44:55 221
1316231 40중반 결혼안한 분들 10 헬스홀릭 18:34:35 1,844
1316230 의사출신 與신현영, '서울형 방역' 吳호평…"제 주장과.. 16 ㅠㅠㅠ 18:33:24 892
1316229 [日역사부정 실체]④ "조선인은 범죄 집단"... 1 ... 18:26:39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