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소액재판 해보신분 있을까요? 인테리어후 누수가 생겼고 보수했는데 또 누수발생

..... 조회수 : 1,345
작성일 : 2019-12-12 12:23:55

작년 7월말 매매후 8월 오래된 아파트를 매매하여 올리모델링후 입주했씁니다.

 

올 3월경 아랫집에서 안방 천정에 누수가 있어 물이 흐른다고 하여

부동산에 연락한 매매후 6개월이 지나 전주인에게 책임을 물을수 없다하여

 

인테리어 업자에게 보수를 요청하고 천만원 들여 5월 말 다시 이사하였고

아랫집은 다른분께 집을 팔고 8월에 이사했어요

 

오늘 다시 관리사무실에서 뒷베란다에 물이 흐른다고 세탁기쪽 누수 의심된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지난번 누수때도 누수부분만 잡으면 되는걸, 다뜯어놔서 관리사무실하고도 고성이 오갔다고 합니다.

그랬으면 몇십만원에 끝났을 겁니다

아예 바닥을 다뜯고 강화마루며 타일다뒤집고 

 두달여 공사하고 욕실방수 다시하고

 

인테리어 업자와 마지막엔 고성이 오가고

 저에게 ㅆㅂ, 니가 조 ㅈ같은 집을 사서 내가 고생했다

이 공사 하고싶지않은데 니가 해달라고 사정해서 해줬다

 

잔금안주면 이사못들어오다 하며 문을 잠가 이삿짐이 못들어가

밖에서 몇시간 있다가 경찰 부르고

잔금주고 내보냈습니다

 

아직도 저는 짐도 다 안풀었어요

왠지 집이 정이 안가서요

집이 원래 문제있는 하자투성이 집을 제가 산건지인테리어 공사하면서 문제가 생긴건지..

입주후 화장실 하수구에서 물이 안내려가 하수구내려가는

트랩에 시멘트 조각 3개를 빼낸기억이 있습니다

6개월여 흘렀지만 참고 참았는데 이젠 아닌것 같아요

소비자 보호원, 국세청, 법원에 고소해야겠는데 법무사로 갈지

변호사 사무실로 가야할지 모르겠어요

 도움말씀 부탁드립니다

 

인테리어 업자가 연락도 씹고 필요한 서류를 챙겨주지않아 보험사에 보험금 청구도 하지못하였습니다

IP : 118.43.xxx.69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2.12 12:48 PM (118.43.xxx.69)

    무플에 절망할뻔 했어요 저 지금 눈문날거 같아요 답글달아주신님 고맙습니다 잘 챙겨보겠습니다. 소액재판은 제가 이겨도 별로이득은 없을것 같지만 막무가내식 업자 혼내주고 싶어서 입니다 세상 그리 살면 안되는거잖아요

  • 2. ?
    '19.12.12 12:50 PM (106.252.xxx.121)

    어휴
    진짜 집에 정이 안 가게 생겼네요.
    그래도 잘 해결되길 바래요.

  • 3. ....
    '19.12.12 1:02 PM (118.43.xxx.69)

    소액재판보단 소비자보호원과 국세청 쪽으로 생각해보고 있는중에요

  • 4. 성남시 분당구
    '19.12.12 2:24 PM (223.33.xxx.196)

    저는 아파트 위층과 누수문제로 수리해주지않아 곤란을 겪다가 법적인 부분을 찾아본적있어요. 우선 전화로 무료법률공단자문도 받아보시고요 시청에서 매월초 선착순5명 무료변호사상담 접수 있었고요.. 도서관건물내 평생학습관에도 매주 월요일 변호사무료상담 가능했어요(전화로 미리 약속함)
    토지공사에는 공공주택단지 관리주체와 민원해결해주는곳있고요

  • 5. 누수
    '19.12.20 7:23 AM (1.248.xxx.215)

    안방화장실 천장으로 물 떨어지는데 윗집은 석달째 고치치도 않으면서 물은 계속 쓰고 있어요.
    저도 대한법률공단으로 상담하러 가려구요.

  • 6. ...
    '20.11.4 11:27 AM (61.255.xxx.135)

    누수 소액재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375 50대 직장 그만둘지 어떨지 고민이 돼요 1 궁금 04:43:58 37
1289374 치과를 가야 하믐데.. 치과 04:17:11 92
1289373 나..베는 친일파 아닌가요? ㅋㅋㅋ 5 그럼아웃 03:32:42 230
1289372 코로나 감염 1억명 돌파 직전이네요 1 ㅇㅇ 03:23:23 232
1289371 길고양이가 제게 배를 보여주고 누웠는데요 4 릴리 03:22:59 566
1289370 코스트코 현대카드 ... 03:20:16 184
1289369 현대판 노예 대학원생 1 .. 03:05:43 659
1289368 호랑이의 모성애 2 링크 02:59:57 441
1289367 (KBS다큐) 라임 옵티머스 사기 - 왜 누가 범죄자인지 관심이.. 2 시사직격KB.. 02:58:36 188
1289366 시니어모델 어떤 걸 배우나요? 궁금 02:54:20 154
1289365 턱밑에 뽀로지가 계속 나요 1 감사 02:51:05 288
1289364 교인님들.. 6 .. 02:44:59 254
1289363 '때'를 놓친 게 인생에선 가장 후회되는 것 같네요. 1 Just i.. 02:44:04 844
1289362 대전은 2주간 진짜 모범 방역였어요 1 ... 02:36:20 444
1289361 대한민국의 악마는 개독이다 8 아오 02:18:06 545
1289360 하루 확진자 3만명인데..英 런던서 300명 모여 파티 1 뉴스 02:11:44 733
1289359 김나영씨 패셔니스타 5 ㄱㄱ 02:09:09 1,529
1289358 된장에 벌레가 있는데.... 5 이런 된장 01:57:00 682
1289357 올해 초1인데 아직 한글 잘 몰라요. 3 .... 01:53:49 384
1289356 아파트 고민.. 서울1채vs서울1세종1 2 ㅎㅎ 01:51:04 540
1289355 신애라 성격이 부럽네요 15 ㅇㅇ 01:45:26 2,702
1289354 생강 버려야 하나요? 4 ..... 01:42:52 542
1289353 안철수와 단일화 하는 국힘당의 미래.....jpg 10 밝다 01:31:43 884
1289352 서상한 대학에 걸린 현수막에 5 ㅇㅇ 01:21:19 1,562
1289351 4살 아이 한글공부.. 16 ㅇㅇ 01:08:28 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