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해보니 제일 안좋은 점이

4년차 | 조회수 : 4,924
작성일 : 2015-01-07 22:31:07

 

결혼과 더불어 시작된 복잡한 인간 관계의 골치 아픔이네요

결혼이란 제도가 장점도 많고 단점도 많지만 다 극복 가능한데 이건 답이 없네요

기한도 없고 결혼을 지속하는 이상 죽을때까지고요

100세시대라 공포스럽기까지 합니다

 

IP : 210.91.xxx.1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감
    '15.1.7 10:39 PM (39.7.xxx.4)

    기한도 없고 결혼을 지속하는 이상 죽을때까지고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부분
    정말이에요 ㅠㅠ
    넘힘들어요

  • 2.
    '15.1.7 10:50 PM (223.62.xxx.40)

    진짜 백퍼 공감 ‥

  • 3. 정말
    '15.1.7 10:53 PM (220.71.xxx.101)

    저도 결혼의 가장큰 단점이 시댁 시누이 들 같아요
    제가 이혼 생각할때 가 거의다 시누이들때문이예요

  • 4. 요즘같은 경쟁시대에
    '15.1.7 11:03 PM (210.91.xxx.124)

    애 키우면서 먹고 사는 문제에 에너지를 다 쏟아 부어도 모자랄 판에
    쓸데없이 에너지 소모하는게 너무 비효율적이에요
    차라리 일년에 몇번 미션을 주면 완벽하게 할 자신 있어요(생신,휴가등등)
    그런데 365일 자잘하게 피곤해요
    4년차인데 질려버린거 같아요

  • 5. ZZ
    '15.1.7 11:12 PM (117.20.xxx.79)

    우리나라 남편들 역시 처갓집과 처가식구들때문에 이혼 생각하고 비효율적으로 에너지 소모하죠
    피곤해요 돈까지 벌어줘야하고 마누라의 시댁 욕해대는 소리까지 들어야하고
    그래도 부인과 사는 한은 계속되는거죠

  • 6. ..
    '15.1.7 11:28 PM (125.185.xxx.9)

    먹고 사는 문제에 에너지를 다 쏟게 만드는 사회가 비정상인 거죠..
    다른 것들은 다 비효율적인 것으로 만들어 버리니까..

    그렇다고 복잡하고 일방적인 인간관계를 옹호할 생각은 없지만요.
    특히나 일방적인 시댁이나 처가댁 얘기 같은 건, 듣고 있으면 며느리나 사위나 왜 저걸
    따라주고 있지? 라는 생각이 드니까요...

    하지만 원글님 댓글에서처럼 인간관계 자체를 쓸데없는 에너지 소모라곤 생각 안 해요.
    그럼 원글님과 자식의 관계나 남편분과의 관계도 똑같이 쓸모없는 에너지 소모가 돼요.

  • 7. 전 꽤 벌어
    '15.1.7 11:31 PM (58.143.xxx.76)

    결혼했어도 똥고집있는 남자만남 진짜 힘들어요.
    경제적으로 넉넉하고 재태크 계획대로 잘되었음
    혼자인 시누 집사줬을테고 시모나 남편에게도
    적절히 해줬을거예요. 경제권 귀속되는거 이거 참
    피곤한 점이라 생각됩니다. 상대가 어떤 경제감각과
    성향 갖었는지 참 중요해요.
    전 상대적으로 경제력 제대로 갖고도 맞지않는 상대로
    결국 멘붕 경험해야하는 세상 모든 배우자들 위로드리고
    싶어요.

  • 8. ㅠㅠ
    '15.1.8 12:15 AM (219.240.xxx.2)

    아 맞아요. 전혀 나랑 맞지도 않는 시댁식구의 갑질 받아주고 맞춰줘야하고 진짜 피곤하고 영양사없는 인간관계 시작임.

    그리고 전 상대적으로 경제력 제대로 갖고도 맞지않는 상대로
    결국 멘붕 경험해야하는 세상 모든 배우자들 위로드리고
    싶어요. 222222222222222222

    배우자잘못으로 멀쩡한 내인생까지 쪽박 참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845 조금 예민한 이야기 입니다... 13:17:21 57
1248844 딩크 들어오세요 ... 13:16:34 25
1248843 브로콜리 기둥을 여태 다 버렸어요 3 13:13:21 238
1248842 중간 성적일때는 과외가 나을까요 학원 과외 13:13:09 24
1248841 오.. 북한과 민주당이 한마음 한뜻이네요ㅋ 11 oh 13:09:54 165
1248840 거짓말처럼 일주일이 지나고 1 넋두리 13:05:11 235
1248839 갈만한곳 추천좀 해주세요~ 6 홀로여행 13:04:18 164
1248838 임은정 ‘자성없이 성내는게 바른 검사냐’ vs 검사들 ‘물타기냐.. 1 .... 13:00:09 220
1248837 회사 스트레스 (직장내괴롭힘 고충상담해도되는지) 6 ㅇㅇ 12:59:45 182
1248836 인생 살면서 크게 깨달은거 한가지 9 11 12:58:41 1,006
1248835 킥보드 때문에 깜짝 놀란적이 한두번이 아니에요 6 ... 12:58:41 182
1248834 상온 백신... 회수 안해갔나요? 4 ..... 12:53:08 228
1248833 이명박, 전직 대통령 예우 끝 연금도 정지..2일 재수감 5 ㅇㅇㅇ 12:51:53 533
1248832 와...오늘 주식 푸릇푸릇하네요. ㅠ 6 ㅡㅡ 12:51:39 662
1248831 집안팔고 그만둔 청와대 비서관 4 ㅎㅎ 12:50:10 648
1248830 제왕절개 수술법 보니 참... 12 ㅇㅇ 12:42:12 1,137
1248829 우울증약 부작용 12 질문 12:39:10 835
1248828 강용석 근황이네요 4 아웅 12:39:02 1,821
1248827 윤석열 정치금지법, 민주당 당헌인가요? 9 ... 12:37:47 185
1248826 부모님 보험있으면 병원비 걱정은 없나요? 6 ㅇㅇ 12:37:29 386
1248825 전세증액분 혹시 12:37:03 119
1248824 대전 아줌마 = 대치동 전세사는 아줌마 6 오은영 12:35:31 773
1248823 실거주 2년 문의합니다. 1 ?? 12:32:43 262
1248822 라디오스타 트와이스편 5 ㅇㅇㅇ 12:30:50 669
1248821 어제자 현빈 비주얼이랍니다^^ 26 ... 12:25:24 2,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