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너 다주겄어~~~

| 조회수 : 7,070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5-23 23:19:34

이스트와 강력분...올리브스라이스만 가지고 빵 됨~~~~~~

2차발효 후...오븐팬에 대충 무심하게 펼치고 올리브 좀더 뿌린후

220도 예열 10분후에 20 분 구워지면......빵됨~~~~~~

파스타집가서 빵좀 더주세요~~~소리 안해도 되는 그런....빵....

겉은 빠삭하고 속은 촉촉 보들...고소.....

가성비가 완전 착해요~~~

이스트.강력분. 슬라이스된 올리브 이세가지 만 있으면 다 끝나요~~~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
    '20.5.23 11:29 PM

    아...
    대충 무심하게 ㅠㅠ

    올리브 뿅뿅 맛있어보여요^^

  • 2. 지윤마미..
    '20.5.24 12:05 AM

    6캔있어요~
    지금 유행하는 레시피로 하신건가요?
    너무 맛나고 촉촉해보여요.
    기공도^^

  • 분당댁
    '20.5.24 5:37 PM

    진짜 쉬운 발효 레시피죠...

  • 3. 수니모
    '20.5.24 12:13 AM

    어려서 먹었던 밀빵 생각나네요.
    구수해 보입니다.

  • 4. 베티야
    '20.5.24 12:03 PM

    우와 ... 먹고 싶어요.
    저 블랙 올리브 사랑하는데 ...

    사랑은 ... 너무 힘드네요.
    따라 만들 수 있을까요?

  • 분당댁
    '20.5.24 5:38 PM

    누구나 할수 있어요....정말 빵 1도 모르는 저도 한걸요....

  • 5. 테디베어
    '20.5.24 1:06 PM

    오~ 저도 따라해 볼께요.올리브는 없지만 대기중인 바나나라도 잘라 구워 볼께요~ 감사합니다^^

  • 6. 지니맘
    '20.5.24 6:18 PM

    위해 좀 더자세히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7. 뿔난똥꼬
    '20.5.24 7:39 PM

    위해 좀 더자세히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22

  • 8. 아리
    '20.5.25 1:15 AM

    맛나보여요

  • 9. 제닝
    '20.5.25 10:50 AM

    이런 빵 좋아하는데... 당근 대파 양파 다져서 넣어도 되겠지요?

  • 10. 분당댁
    '20.5.25 5:34 PM

    저는 아주 쉽게 했어요~~
    전날밤에 강력분100그램에 이스트 2그램 물 100그램을 해서 종반죽을 만들어 뚜껑을 잘닫아둡니다..
    다음날 아침 종반죽은 거미줄처럼 늘어나며 발효냄새가 납니다...
    그러면 이제는 다시 강력분 300그램 이스트 2램 설탕 10그램 소금 6그램 물 180그램 올리브오일 20그램 정도 넣고 종반죽과 함께 잘 섞어서 본반죽을 합니다.. 슬라이스 올리브를 좀 섞은다음 면보자기로 잘 덮어 1차 발효를 합1니다..약 90분정도요... 그다음은 빵을 구을 틀에 오일을 바른뒤 반죽을 잘펴서 위 올리브 슬라이스를 다시 좀 뿌린 다음 다시 2차 발효를 90분간 합니다... 그러다 보면 반죽이 좀 부풀어 오르지요...
    220도로 예열한 오븐에 20분정도 굽기만 하면 ~~~~~~~됩니다....

  • 11. 야채야
    '20.5.25 10:14 PM

    와 먹음직스러워요!! 발효는 그냥 실온에서 하면 될까요??섞을때 설렁설렁 섞어도되는지.. 강력분 내일 사다가 당장 해보고싶어요 ㅎㅎ

  • 분당댁
    '20.5.26 1:49 PM

    네네...실온요.....무심히 설렁설렁요..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98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18 해피코코 2020.07.05 3,069 7
43897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2 에스더 2020.07.05 4,178 2
43896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4,900 4
43895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8,404 7
43894 달달해야 했는데... 31 Sei 2020.07.01 6,788 6
43893 미술관 옆 24 수니모 2020.06.30 6,530 5
43892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8 천안댁 2020.06.29 7,229 5
43891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8 바나나 2020.06.27 6,888 11
43890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6 소년공원 2020.06.27 7,403 4
43889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4,883 4
43888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5,747 8
43887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343 5
43886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6,686 4
43885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445 4
43884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8,134 3
43883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8,860 5
43882 한결같구나 20 초록 2020.06.22 5,717 4
43881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445 1
43880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578 4
43879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7,698 8
43878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536 8
43877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759 5
43876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318 6
43875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534 6
43874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9,884 5
43873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512 9
43872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70 솔이엄마 2020.06.10 10,949 11
43871 비오는 날의 타르트와 옛날 사진들. 20 Sei 2020.06.10 7,351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