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이번에는 '폭망' 아이리쉬 소다 빵

| 조회수 : 5,683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6-06 10:28:34
조 아래 flatwhite 님께 위로의 말씀을 올리며 제 폭망 아이리쉬 소다 브래드 사진 올립니다. ㅎ



제가 망한 이유는 우유에 있었어요. 준비를 다 했는데 소 우유가 없더란 말이죠. 그래서 뭐 별 일 있겠어? 하면서 아몬드 우유를 넣었어요. 별 일 있더군요. ㅋ

아몬드 우유에는 지방이 소 우유보다 훨씬 적거든요. 그러니 거의 100%가 물이라는 얘기죠. 에효... - -;
잘난 척하고 우유를 붓고 반죽을 하는데 반죽이 너~~~무 진 거예요. 이를 어쩌나. 도대체 손을 댈 수가 없었어요. 오래 반죽하면 할수록 떡이 될테니 스패출러로 어떻게 어떻게 겨우겨우 굴려서 베이킹 시트에 옮기고 그래도 가운데 칼집도 내고 오트밀도 뿌렸는데 너무 당황한 나머지 우유 바르는 걸 잊었어요. 안 잊었어도 우유가 없었지만요. ^^;

하여간에 저렇게 구워져 나왔습니다. 높이는 지난 번 빵의 절반. 묵직한 것이.. 음... 묵직하더군요. ㅋㅋㅋ 그래도 맛은 괜찮아서 버터 쨈 치즈 발라 끝까지 다 먹었습니다. 저.. 음식 버리는 여자 아닙니다. 쿨럭!

폭망의 충격이 가신 후에 다시 하나 구워보려고 합니다. 근데 충격 오래 가네요. ㅎㅎㅎ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6.6 12:56 PM

    다시 도전하시면 꼭 성공 하실 겁니다^^
    저도 방금 아이리쉬 소다브레드와 커피 한잔으로 점심 먹었습니다~
    화이팅입니다!!!

  • 올리버맘
    '20.6.7 1:36 AM

    저도 화이팅! 재도전해서 성공하겠습니다.

  • 2. 바다
    '20.6.6 1:28 PM

    세상에 맛없는빵은 없어요 ㅎㅎ
    커피 달달하게 타서 푹 찍어먹으면 환상입니다

  • 올리버맘
    '20.6.7 1:37 AM

    그죠. 맛없는 빵은 있을 수가 없죠. 일단 커피 달달하게 타 마시고 기운 내겠습니다.

  • 3. 초록
    '20.6.6 1:31 PM

    음...빵알못이보니 아이리쉬소다빵이 잘못한거에요!!
    그래도 다음번에 이겨버리시라요
    화이팅~~^^

  • 올리버맘
    '20.6.7 1:37 AM

    다음엔 기필코 이겨버리갔시요!

  • 4. 이베트
    '20.6.6 9:27 PM

    이상하게 빵이 실패하면 괜히더 속상하고 억울하고막 그런거같아요 ㅋㅋ 음식은 실패해도 그냥 그러려니 하는데 말이에요 ㅋㅋ

  • 올리버맘
    '20.6.7 1:39 AM

    실패해도 버리는 음식은 없다는 걸 자랑으로 생각하려고요. ㅎ

  • 5. 수니모
    '20.6.7 12:58 AM

    리스트에만 올리고 아직 소다빵은 시도를 안해봤어요.
    이렇게 문제점도 짚어주시니 꼼꼼히 참고해서 도전해 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올리버맘
    '20.6.7 1:40 AM

    소다빵 베이킹의 기본. 계량 지키고 너무 주무르지 말자. 저도 다음엔 모험은 안 하려고요. ^^;

  • 6. fiveguys
    '20.6.7 1:34 PM

    아니죠. 아니죠. 이건 폭망아니죠.
    다른 버전인거죠. 다른게 틀린것이 아닌것 처럼요. ^^
    맛있어 보여요.

    올리버맘님은 항상 뭐든 열심이실 것 같아요.
    지난 번 소다빵보고 아직 엄두도 못내었는 걸요.
    해보고 싶은 빵들은 어찌나 많은지 마음만 앞서네요.
    뒤따라오는 후발 주자들에게 이런 글들은 참으로 도움이 많이 됩니다.
    경험을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운 여름 쉬엄쉬엄 가세요.

  • 올리버맘
    '20.6.8 4:47 AM

    다른 빵이라... 매우 바람직한 사고방식이라 사료되옵니다. 경험담은 언제나 유용하죠. 감사해요.

  • 7. 솔이엄마
    '20.6.7 9:26 PM

    망했다고 하기에는 너무 겉모습이 멀쩡!하게 잘 나왔는데요? ^^
    폭망의 충격을 얼른 잊으시고 다른 빵으로 다시 도전하시고 성공사진 올려주세요~!!
    기대할께요!!!! ^^

  • 올리버맘
    '20.6.8 4:48 AM

    달아주신 댓글 읽으면서 충격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어요. ^^

  • 8. 예쁜이슬
    '20.6.8 5:51 PM

    보기만해도 건강해질거같은 비주얼이에요
    근데 빵순이의 눈엔 아무리봐도 넘넘 맛있을거같네요^^
    여하간 대단하신 82님들...

  • 올리버맘
    '20.6.10 8:24 AM

    되게 정직하고 투박한 맛이에요. 먹기만 하면 건강해질 것 같은 느낌적 느낌...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03 살아가요. 1 Sei 2020.07.13 1,041 0
43902 다 잘될거에요 20 ilovemath 2020.07.10 6,283 3
43901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8,658 6
43900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10 행복나눔미소 2020.07.07 4,904 5
43899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8,088 14
43898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4 에스더 2020.07.05 6,867 2
43897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6,626 5
43896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9,478 7
43895 달달해야 했는데... 31 Sei 2020.07.01 7,779 6
43894 미술관 옆 25 수니모 2020.06.30 7,076 5
43893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8 천안댁 2020.06.29 8,307 5
43892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8 바나나 2020.06.27 7,646 11
43891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6 소년공원 2020.06.27 8,099 4
43890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5,213 4
43889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6,419 8
43888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670 5
43887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7,077 4
43886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726 4
43885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8,507 4
43884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9,190 5
43883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526 1
43882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878 4
43881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8,008 8
43880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858 8
43879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910 5
43878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508 6
43877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742 6
43876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10,270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