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엘비스프레슬리파운드,딸기생크림케이크,찐남매생일상,고추장삼겹살

| 조회수 : 7,374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5-12 15:39:49


모바일라이프가 익숙한 제게는 너무 힘든 키톡업로드입니다ㅎㅎㅎㅎㅎ






한때 싸이월드를 강타했던 엘비스프레슬리가 사랑한 파운드케이크.
생크림이 남아서 만들어보았어요
베이킹안한지가 너~무 오래되어서 박력분도 없고 바닐라도 없고
중력분에 바닐라대신 오렌지껍질 갈아넣고 만들었는데
떡짐1도 없이 너무 잘된거에오.





끄트머리라 좀 구멍은 숭숭이지만 파근파근 너~무 맛있던ㅠㅠ
내리 두번이나 해먹었어요

(덕분에 확찐자)


 


하나뿐인 형제이자 유일한 동거인,
제 남동생의 생일이었어요 (3개월전;;;;)

3n살 아저씨 최애메뉴 딸기생크림케이크를 해주기로 큰 마음 먹어요
동네마트에서 금실딸기사다가 케이크한판에 한팩 다 넣어서 만들어줬죠





사진이 좀 어지럽죠?
드러운데 피해서 찍느라 각이 이래요

드시고 싶으시다는 메뉴
수육,굴무침 해드렸습니다
제가 다른건 그저 그런데 수육은 좀 합니다





생일자의 허락을 맡고 육아에 지친 친구에게도 두쪽 썰어다 배달했어요
마땅한 통이 없어서 저러고 출발...
완전 안전운전했죠
뒷유리에 케이크가 타고있어요라도 적고싶은 심정이예요
다행히 친구가 이거 뭐냐고 미쳤다고 맛있다고 팔자고 난리예요
당연히 맛있지.... 케이크한판에 딸기한팩이니까....





자..잠깐.
그 다음주는 남자친구생일 ㄷㄷㄷ
ㄷㄷㄷㄷㄷ
인스타에 동생생일케이크 실컷 자랑했는데 안해줄수없어요ㅠㅠ
너무 딸기를 실하게 넣어서 케이크박스에 안들어가서 다시만들었어요
.....




콘치즈러버는 콘치즈를 한 프라이팬 가득 만들어서 소주안주로 먹습니다




2주연속 케이크를 만들어댔더니 케이크하고 남은 크림이 냉장고에 마음의 빚처럼...
계란풀어서 크림추가하고 버터듬뿍녹여서 구운 프렌치토스트 만들어서
'백설탕'팍팍 뿌려서 아메리카노랑 먹어요
3개월째 운동은 쉬고있고 잘먹어서 확 쪘는데 기름부었죠




마지막은 갑자기 더덕고추장삼겹살이예요
엄빠집 마당에서 불피워서 구웠어요


다들 잘 지내시죠?

3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12 3:53 PM

    이런 멋진 누나라뉘!!!! 제남동생에게 미안해지네요^^
    파운드케잌도 딸기케잌도 너무 먹고싶어서 화면만 뚫어져라 보고 있습니다.
    수육도 잘하시고 굴무침도 잘하시고 못하시는 게 없으신 듯합나디.
    마지막 더덕 고추장 삼겹살도 숯불향 가득 맛있겠습니다.
    조아요님도 잘 지내시지요!!!

  • 조아요
    '20.5.12 7:59 PM

    이 모든걸 다 먹은 과거의 나 자신 부러워요 흑흑

  • 2. ilovemath
    '20.5.12 4:09 PM

    뒷유리에 "케잌이 타고 있어요" ㅎㅎㅎㅎㅎ
    오랫만에 막 웃어서 코로나 스트레스가 화악 날라갔어요
    감사합니다 ^^
    정말 재밌고 따뜻하시고 유머가득한 분이시네요
    주위분들을 다 행복하게 해주실 것같아요

  • 조아요
    '20.5.12 7:54 PM

    행복한지 한번 물어볼게요ㅋㅋㅋㅋㅋ
    아니라고 하면 어떡하죠...ㅋㅋ

  • 3. 찡찡이들
    '20.5.12 5:09 PM

    좀 하신다는 수육이 사진만봐도 완전 야들야들해보여요
    비법 있으실까요?

  • 조아요
    '20.5.12 7:53 PM

    1키로 기준 물많지않게 자작하게 붓고(소주로 하면 더 깔끔하게 되는 느낌,조금만 섞어부어주셔도 좋아요) 생강조금넣고 중불로 25분 두꺼우면 30분 끓이다가 5분은 약불 그담에 불끄고 한김식혀요
    냄비겉이 따듯해질때까지요
    이게 핵심입니다!!!!

  • 4. marina
    '20.5.12 5:55 PM

    유쾌하신 금손 조아요님~
    그나저나 누나가 미안하다!

  • 조아요
    '20.5.12 7:47 PM

    제가 동생한테 의지하는 부분이 더 많아요^_^
    동생같은 누나..ㅋㅋㅋㅋ

  • 5. 플레인
    '20.5.12 7:28 PM

    케이크접시 보니 반갑네요
    저도 옛날에 산 같은 패턴 사각접시가 있거든요^^
    케이크 너무 맛있어 보여요

  • 조아요
    '20.5.12 7:45 PM

    3번사진에 저도 같은거 작은 사각접시가 있어욧!
    패턴이 상큼해서 자주 손이 가는 접시예요 :-)

  • 6. 낙랑
    '20.5.12 11:52 PM

    딸기 한팩 넣은 케잌 진심 먹고 싶네요. 친구분도 부럽고 남친님도 부럽고 과거의 조아요님도 부럽고 ㅋㅋ

  • 조아요
    '20.5.13 1:04 PM

    제가 만들었지만 정말 맛있었어요
    이것도 불이 붙어야 해먹지 요즘 또시들해졌어요 흐흐

  • 7. 아스께끼
    '20.5.13 12:40 AM

    정말 맛있겠어요. 저는 베이킹을 못하므로 요즘 딸기와 우유와 크림을 각각 따로 먹고있어요 ㅎㅎㅎ 혹시 콘치즈 레시피도 풀어주실 수 있나요?

  • 조아요
    '20.5.13 1:10 PM

    버터(살찌는거)마요네즈(또살찌는거)한스푼씩 넣어서 한캔을 다글다글 볶다가 모짜렐라(또다시살찌는거)올려서 뚜껑덮고 녹였어요
    저는 치룽지좋아하니까 노릇하게 하고 다시 뒤적여서 또 치룽지만들었구요 폼으로 통후추도 박박 갈아올렸습니다 ㅋㅋㅋ

  • 8. 블루벨
    '20.5.13 2:31 AM

    확찐자 되지 않으려고 케이크는 안 만들겠다고 다짐을 하고 있는 데..요즘 동네마다 베이킹하는 냄새가.ㅋ
    파운드 케이크랑 딸기케이크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아~ 이번주 딸아이 생일이라서 케이크 한판은 구워야..아니면 그냥 맛있는 걸 사다가...
    귀찮아서 베이킹 쉰지 몇년이 되었는 데.^^

  • 조아요
    '20.5.13 1:12 PM

    만들고 치우는 칼로리까지 소모하면 만들어먹는게 덜찐다캅니다^^ㅋㅋㅋㅋㅋㅋㅋ물론 제가요.

  • 9. 에머랄드
    '20.5.13 5:44 AM

    수육 부위가 뭔가요?
    삼겹은 아닌듯해서ᆢ
    맛나보여요~

  • 조아요
    '20.5.13 1:13 PM

    앞다릿살로 기억하고있어요 동네정육점고기가 아주 좋아서 대형마트 앞다리보다 덜뻑뻑해요.
    아 물론 제가 수육을 좀 하기도 하고요(ㅋㅋㅋ)

  • 10. 칠천사
    '20.5.13 10:54 AM

    수육 궁금해요. 어느 부위인가요?

  • 조아요
    '20.5.13 1:39 PM

    앞다리예요
    삶는 시간은 길지않게-젓가락에 쑥 잘들어가되 분홍 핏물이 조금 베어나와도 됩니다 찌른 쇠젓가락이 뜨거울때까지요
    손으로 잡고 썰어도 뜨겁지않을때까지 뜸들이기
    이렇게 삶으시면 촉촉한 앞다리수육 드실수있어요 :)

  • 11. 초록
    '20.5.13 12:54 PM

    드러운거 피해찍지말고 밀고 찍으세요 ㅎㅎ

    아효
    이아가씨가 정말 못하는게 없으시구만요
    그중에 저는 맨아래 저거저거 더덕고추장삼겹살..
    친정도 안가고있어서 저리 구워먹을곳도없고...눙물이......ㅠㅠ

  • 조아요
    '20.5.13 1:41 PM

    이미지관리는 하게 해주시져....후후
    단언컨데 불은 신이 주신 완벽한 조리도구입니다
    불에 구우면 다 맛있죠 헤헤

  • 12. 코스모스
    '20.5.13 1:56 PM

    베이킹,케이크,수육에 조아요님 못하시는것이 무엇일까요?????

    확찐자가 되어도 맛난거에 눈 돌아갑니다.

  • 조아요
    '20.5.13 4:02 PM

    2월부터 운동하는곳이 휴관이라 저 진짜 심각하답니다ㅠㅠ 흑흑

  • 13. 솔이엄마
    '20.5.13 3:52 PM

    저는 왜 남자친구!라는 단어가 확 눈에 들어올까요~^^
    딸기생크림케이크를 선물로 받으면 너무너무 좋을것같아요!!
    조아요님, 정말 능력자이시네요^^
    키톡에 소식 자주 전해주세요~♡

  • 조아요
    '20.5.13 4:03 PM

    10년차 남자친구이자 베프죠 촤하하.
    자주 들어와서 글남기고 싶은데 노트북이 넘 오래되어서 업로드가 한~참 걸리네요ㅠㅠ

  • 14. 리멤
    '20.5.14 1:37 AM

    파운드케익이 완전 파운드합니다.
    그런데 생크림딸기케익까지....

    수육에 굴무침이라뇨 ㅜㅜ
    마지막 더덕고추장삼겹살구이는 화룡점정인가요.

    접시 넘 예뻐요.
    어디서 살 수 있나요

  • 조아요
    '20.5.15 3:02 PM

    알록달록한 채소무늬접시는 로스트란드 쿨리나라시리즈이고 오리접시는 체코갔을때 사온 툰 제품입니당 :-)

  • 15. Elsa
    '20.5.15 11:18 AM

    저같은 똥손도 요새 광풍 바람에 동승하여 치아바타에 피자도우에 막 구워대고 있는데, 이런 제과점삘 파운드 케이크와 딸기 케이크라니...
    집에 있는 오렌지를 째려보게 되네요. (해?말어? 해?말어?)
    그나마 치아바타는 설탕 버터 안들어가서 죄책감 덜가지고 있었는데 ㅎㅎ

  • 조아요
    '20.5.15 3:03 PM

    저 파운드케이크가 설탕량이 살벌한데 또 하나도 안느끼하고 꿀떡꿀떡 넘어가요..ㅠㅠ
    오렌지향때문에 커피랑도 아주 잘어울려서 더 심각해요 -“-

  • 16. Harmony
    '20.5.15 12:16 PM

    어머나
    케잌솜씨가 전문가포스네요.
    주변사람들이 다 행복하시겠어요.

    더덕고추장삼겹살, 수육 다 맛을 상상해가며
    점심을 먹어보겠습니다.^^

  • 조아요
    '20.5.15 3:04 PM

    점심 맛있게 드셨나요?
    전 오늘 저녁안주는 뭘 먹나 고민중입니다 흐흐

  • 17. fiveguys
    '20.6.13 9:59 AM

    아니 이것은 진정 고문이 아닙니꽈아~
    딸기가득 쇼트케잌에 파운드케잌, 콘치즈러버 한 명 더 추가요.
    더덕먹어본지 몇 년된것같아 찾아헤매는데 이렇게 불에 그을려서 보여주시니....아...이젠 더덕덕후 그만해야겠다 싶네요.
    너무 괴로와요. 그라저나 참으로 훌륭한 시스템입니다. 집세권에서 그 모든게 다 가능하시다니....
    부럽습니다. 저도 파운드케잌을 한 번 시도해 봐야겠네요.

    더덕향이나는 듯 착각마저 일으키는 사진 감사합니다.
    행복한 빵빵한 날들 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97 겨울준비 [곱창김] 20 천안댁 2020.11.26 6,732 3
43996 환상의 복식조!!(김장모드) 35 테디베어 2020.11.24 8,854 5
43995 명왕성의 김장 41 소년공원 2020.11.24 7,293 5
43994 가을무로 할수 있는 것..모두 모여라 (무조청레시피추가) 19 주니엄마 2020.11.23 6,860 3
43993 첫눈, 겨울준비 22 ilovemath 2020.11.23 6,017 4
43992 호빵...사진도 없지만 아마도 마지막 글. 88 Sei 2020.11.21 7,609 13
43991 늦가을 11월에 44 해피코코 2020.11.21 5,899 11
43990 오후 수다 44 고고 2020.11.20 5,932 9
43989 밥보다 많은 빵사진들 40 테디베어 2020.11.19 7,127 8
43988 추수감사절-남은음식 활용의 예 20 아스께끼 2020.11.19 4,421 3
43987 엄마 안녕 38 뽀롱이 2020.11.17 9,502 7
43986 낙엽 사용설명서-저무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26 왕언냐*^^* 2020.11.15 8,088 6
43985 추수감사절 음식 미니~~ 44 소년공원 2020.11.13 9,740 9
43984 살맛나는 세상~~~❤ 31 천안댁 2020.11.12 9,680 6
43983 129차 후기및 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1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5,842 11
43982 생일 & 퀘벡의 가을 26 ilovemath 2020.11.10 7,808 3
43981 도배하러 왔습니다. 8 서울남자 2020.11.10 6,781 3
43980 무설탕 머핀과 케익, 아직 실험 중 21 환상적인e目9B 2020.11.08 4,918 4
43979 평양냉면 만들었어요. 31 서울남자 2020.11.07 6,546 8
43978 한국계 미국인 어린이가 먹는 밥상 46 소년공원 2020.11.02 16,765 8
43977 아버지,남편,조카들 생일이 몰린 10월 40 솔이엄마 2020.11.02 11,108 10
43976 맛있는 가을밥상 52 해피코코 2020.10.29 13,938 8
43975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36 수니모 2020.10.21 13,797 6
43974 자동차, 어디까지? 49 고고 2020.10.20 8,135 5
43973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5 고고 2020.10.15 17,023 5
43972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6,590 7
43971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7,605 3
43970 길마다 가을 24 천안댁 2020.10.13 8,517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