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달구다리와 날개)을 튀겨요~

| 조회수 : 6,616 | 추천수 : 12
작성일 : 2019-08-01 00:20:05

 

 

더운 7월이 왔네요(8월은 더욱 덥겠지만 ㅠ)

 

 

매달 다르게 피어나는 꽃들을 보는 재미가 좋아요^^

 봉선화가 피었어요

 

봉선화를 보면 저절로 

봉선화연정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으려나요?

노래를 잘부르지 않는 저는 어릴적에 배운

"울밑에 선 봉선화야 네 모습이 처량하다~"노래가 주로 기억나네요

봉선화와 봉숭아의 구분을 알고싶어 검색하니

봉숭아라고 불리지만

봉선화가 본이름이고 봉황을 닮아 봉선화라고 하네요

 

그리고

검색하던 중에

 

위안부할머님들의 아픔을 노래한 '봉선화'(남궁옥분)가 있어 소개합니다

 

시간도 서러워 멈춰 버린
고향도 추억도 묻어 버린
눈이 부신 청춘의 이름마저도
잊혀진 채 살지만
사랑을 담아 둘 마음 속엔
진홍빛 슬픔만 남았어도
가녀린 꽃잎 가슴에 맺힌
눈물로 그 꽃을 지켜 내리
비를 기다려 울던 세월
하늘 두고 하소연했지
그 하늘 바뀌어도 낯선 바람
누굴 위해 불었던가
잊으려도 지우려도
죽어서도 죽지 못하네
아픔도 슬픔도 없는 곳의
단 하루는 욕심인가
비를 기다려 울던 세월
하늘 두고 하소연했지
그 하늘 바뀌어도 낯선 바람
누굴 위해 불었던가
잊으려도 지우려도
죽어서도 죽지 못하네
아픔도 슬픔도 없는 곳의
단 하루는 욕심인가
하얀 눈물의 꽃들이 피어나서
짓밟힌 영혼을 지켜내고
눈물의 꽃이 희망의 꽃이 되는 날
그 날을 기다려 사는 거요
그 눈물의 꽃이
희망의 꽃이 되는 날
그 때를 기다려 사는 거요

http://www.youtube.com/watch?v=4_l1arGmaNU

 

 

 

 석류꽃?

 

6월 차돌박이숙주볶음을 하기위해 10키로를 준비해서

5키로만 사용했었어요.

차돌박이 5키로를 냉동고에 따로 보관하고 왔었지요

 아이들과 숯불피워서  맛나게 구워드셨다네요

여러번 구우셨다고 ㅎㅎ

 

7월 메뉴는 원래 '닭갈비'였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이 치킨이고

뼈 발라낸 닭다리살을 이용하면 먹기도 편하다고 의견을 주셔서

' 치킨'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스푼 님이 샘물의 집에 미리 택배로 보내주신

머스크메론이 도착해서 시원하게 보관되고 있었구요

 

레미엄마님이 도톰한 가지전을 만들어오셨어요^^

 

어슷썬 가지에 칼집을 넣고

주의)소금은 뿌리지 않았다고  ㅎ

 

 

밀가루 묻혀 계란물로 퐁당

 

칼집을 넣어서 모양이 예쁘게 잡혔어요

 

가지전을 가지런히~ 담고

 

양념장도 칼칼하게 만들어서 가져오셨어요

양념장은 상에 낼때 가지전 위에 얹어서 나갈 에정이구요

 

레몬민트님은 살고 있는 동네에

맛난 떡집과 과일집이 있다고

바리바리 사서

무거운 비닐봉지들을 손에 들고

 전철타고 오셨다네요  @@

 

노란메론과 떡들

 

이거슨 자두

 

울릉도호박엿( 레몬민트님이 지난달 울릉도여행에서 사오셨다고 ㅎ)

 

미소는 새로오신 하나님(자게에 글쓰실 때 점하나만 찍으신다고 ㅎ)을

봉천역에서 만나서 같이 샘물의 집으로 이동했어요.

 

미소가 만든 것은 비트로 색을 낸 양배추초절임과

매운두부조림을 했다지요

 

두부를 노릇노릇 바삭하게 구워서 매운양념장에 졸였는데

양이 많아서 안에까지 양념이 배어들지 않았어요 ㅠ

한번씩 들어서 국물이 들어가게 했어야 하네요 ㅠ

다시 멸치볶음으로 되돌아가야 할까봐요 --;;

 

캐드펠님이 바리바리 가져오신 것들을 풀어보면

뼈를  발라낸 닭다리살과 윙(닭날개)

모두10키로 @@

캐드펠님께 최소단위는 10키로인가 봅니다 ㅎㅎ

 

닭다리살은 한번 손질해서 가져오셨어요

 

배추김치^^

 

 

오미자효소- 아이들이 오미자효소를 좋아해요 

바나나식초

10키로의 닭을 튀기려면 열기 앞에서 오랜 시간 있어야 하니

커피와 매실액, 녹차

 

 

치킨에 어울리는 탄산음료 도 필요하니

하나님과 같이  근처 슈퍼에 다녀왔네요^^

 

모두모아 사진을 찍어봅니다

하얀 치킨무는 김치냉장고통으로 세통이나 @@

아무 생각없이 한박스의 무를 썰어서 하셨다고 ㅎㅎ

 

추신) 무깍두기가 양이 매우 많아서 봉사자들에게 싸주셨어요

저의집 양반이 제가 정성을 다해 만든 밥상에서

무깍두기가 젤로 맛나다고 하........ㅠㅠ 

 

 

 닭고기(국내산 냉장닭)를 물에 헹궈서 튀길 준비를 해요

 

튀김가루를 두 그릇에 담아두고요

튀김반죽을 하고, 하나는 그냥 가루로 사용합니다

이거슨 가루용

 

 

캐드펠님이 맛있는 튀김반죽을 선택하기 위해서

 세종류의 튀김가루를 사다가

집에서 세번이나 튀겼다고 하시네요

그래서 선정한 튀김가루 ㅎ

 

이거슨 튀김반죽용

 

  밖에서 튀겨야하니 챙겨들고 나가봅시당

 

 아이들도  도와주고요

 

튀김반죽에 먼저 넣은 후에 가루를 묻혀서 튀겨냅니다

(저는 집에서 튀김할 때

가루를 묻히고 튀김반죽에 넣어서 하는데)

 치킨집에 주문해 먹는 치킨은 이렇게 튀기는 것이군요

 

 

  레몬민트님과 하나님, 캐드펠님 삼위일체가 되어 열심히 튀기는 동안

 

튀김 솥에 하나가득 채워서 튀기고

다 튀겨지면 내놓았다가 한번 더 튀겨요

 

 

가루가 기름에 들어가니까

튀김기름을 자주 바꿔주었어요

 

튀김기름의 열기로 얼굴이 발갛게 ㅠㅠ

닭10키로가 말로는 쉬운데

튀기기에는 오~래 걸려요ㅜ

 

 

 

아이들이 지켜보고 있다가

 

 

 

닭고기의 지존은 치킨이고

최고 맛난 치킨은 갓튀겨 낸 것이지요

엄지 척!!

 

프랜차이즈치킨과 견줘도

역시 엄지척!!

 

안에서는 상차릴 준비를 합니다.

치킨용 소스도 같이 상에 두지만

그냥 먹는게 더 맛있었어요

 

 

다빈이가 레미엄마 님을 도와서 반찬을 담네요 

 

 

 

치킨은 계속 리필하고요

밥은 조금만 먹습니다 ㅋ

 

아이들은 맛있게 먹고

치킨과 탄산음료를 싸서

  물놀이장에 놀러 갔어요 ㅎ

부럽다냥 ㅠ

 

 물놀이하고 난 뒤의 출출함을  맛난 치킨으로

생각만 해도 좋아요~~

 

 

 

  82cook 회원님께서 차려 주신 "행복한 밥상" 입니다  

 

 

 

 

 

자랑후원금★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num=2796862&page=1
PS:오타는 시간날 때 수정하는 걸로... 

* 115차!!! 모임공지* 

8월의 봉사 모임 메인 메뉴는 *대패삼겹구이와 냉면 *으로~ 

봉사모임에 참여 가능하신 분이 계시다면 연락바랍니다~★ 

날짜 : 8월 10일 매월 둘째주 토요일 


장소 : 샘물의 집 3층 

시간 : 오전 11시 30분

자격 : 없음 

연락처 : 010-2469-3754 ( 행복나눔미소 ) 010-4728-9328 ( 카루소 ) 


샘물의 집 오시는 방법 참조 
http://m.cafe.daum.net/82cookhappy/KgUV/59?svc=cafeapp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9.8.1 9:55 AM

    아하~ 치킨을 튀길 때 튀김옷을 바르고 튀김가루를 한 번 더 입혀서 튀기는군요?!
    그렇게 하면 튀김옷이 더욱 바삭해져서 맛있겠네요!
    역쉬!!!
    아이들 먹이는 일에 가능한 모든 정성을 쏟으시는 대단한 봉사단이십니다.
    댁에서 여러 가지 튀김가루를 미리 실험해 보시고 가장 맛있는 것으로 골라 사오신 캐드펠님은 주방의 과학자!
    더운 날씨에 기름 바꿔가며 튀김요리 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저도 언젠가 기회가 되면 꼭 도울께요 :-)

  • 행복나눔미소
    '19.8.4 10:57 PM

    맛난 치킨이 집에서도 가능하다는 것은 이제 알았으나
    여전히 저희집에선 시켜먹는 걸로 ^^

    캐드펠님이 음식에 정성을 다하는 분이라는 것을 잘알고 있지만
    새로운 메뉴를 할 때면 일부러 연습을 하신다는 것을 알지요
    가르침을 주시는 분입니다 ㅎ

  • 행복나눔미소
    '19.8.4 10:57 PM

    소년공원님
    뵈올 날을 기다리겠사옵니다^^

  • 2. 테디베어
    '19.8.1 10:27 AM

    최고의 치킨을 위해 연구 많이 하셨습니다.
    더운 날씨에도 아이들을 위해 수고해주신 분들 감사드립니다.
    항상 아이들과 봉사팀이 행복할 수 있도록 기도드립니다.

  • 행복나눔미소
    '19.8.4 11:00 PM

    테디베어님
    기도 감사합니다
    모두가 행복한 날들이기를 소망합니다^^

  • 3. miri~★
    '19.8.1 12:31 PM

    고생 많으셨어요.
    무슨 말이 필요할까요? 엄지엄지 척입니다.^^
    더위에 건강도 조심하시구요~~^^

  • 행복나눔미소
    '19.8.4 11:02 PM

    miri님도 건강히 여름나시길 바랍니다.
    갓튀겨낸 취킨을 맛보셨어야 하는데
    그리고
    식어도 맛있는 치킨이었습니다

  • 4. 레미엄마
    '19.8.2 6:56 PM

    세상에 그날 어찌나 더웠던지ㅠ
    치킨 튀겨내느라 고생하신
    캐드펠님, 미소님, 레몬민트님,
    새로오신 회원님~~
    복 받으실겁니다~~~♡

  • 행복나눔미소
    '19.8.4 11:02 PM

    ㅎㅎ
    레미엄마님도 같이 복받으셔야쥬~~

  • 5. 씨페루스
    '19.8.2 10:34 PM

    저 많은 가지전에 다 칼집을 넣으신거예요?
    정말 정성을 담아 준비하셨네요.
    더운데 고생 많으셨어요.

  • 행복나눔미소
    '19.8.4 11:05 PM

    가지전 도톰하면서
    칼칼한 양념장을 얹으니
    아주아주 맛났어요 ^^

    집에서 도전하려했으나 먹어줄 사람이 없어서 패쓰했네요 ㅠ

  • 레미엄마
    '19.8.6 2:27 PM

    바로 튀겨낸 바삭하고 달콤한 치킨덕분에 가지전은 인기가 없었어요ㅠ

  • 6. 그린파파야
    '19.8.3 9:01 PM

    이더위에 치킨10키로라니.대단하세요
    자랑계좌에 자랑할게 있나 생각도 해보고
    우리동네 떡맛집도 떠올려봅니다~
    수고많이 하셨어요^^

  • 행복나눔미소
    '19.8.4 11:06 PM

    그린파파야님
    자랑할일 마니마니 생기도록 기도합니다^^

  • 7. 리메이크
    '19.8.4 6:13 PM

    82의 자랑입니다^^

  • 행복나눔미소
    '19.8.4 11:08 PM

    얼굴도 모르고 닉네임도 모르는 분들이 후원하는 통장으로 운영하는
    모두가 함께하는 봉사^^
    82라서 가능한 일입니다 ㅎ

  • 8. 칠산
    '19.8.4 6:14 PM

    이 더운데 대단하세요!
    다들 존경스럽습니다.

  • 행복나눔미소
    '19.8.4 11:09 PM

    더위에도 불구하고 봉사자분들이 그렇게들 모이시네요 ㅎㅎ
    함께 해서 행복한 시간이 되구요
    응원감사합니다^^

  • 9. 쾌변예감
    '19.8.5 12:39 PM

    막내가 고3입니다.
    이번 입시를 잘 보내고 저도 내년부턴 짬짬이 봉사에 동참하고 싶습니다. 더불어 아이가 원하는 곳에 합격하여 자랑계좌에 거금을 쾌척하는 즐거운 상상을 해봅니다.
    모두 기도해 주세요.
    제가 거금 쾌척하는 그 날을!!

  • 레미엄마
    '19.8.6 2:23 PM

    꼭 거금의 자랑 후원금이 들어올거 같은 예감이 드네요.
    고3 화이팅❤

  • 행복나눔미소
    '19.8.9 9:07 PM

    저희집 막내도 고3입니다^^

    열심히 하는 고3학생을 잘 돌봐 주세요.

  • 10. 빈틈씨
    '19.8.6 5:27 PM

    이 날씨에 이 더위에 정말 고생하셨네요.
    자랑계좌에 아주 가끔 조금씩 보내고있어요.
    조금 더 자주 보내도록 해야겠네요.
    고맙습니다.

  • 행복나눔미소
    '19.8.9 9:09 PM

    자랑계좌에 아주 가끔 조금씩 이체를 하신다니
    계속 자랑할 일이 생기고 있는 중이신가요?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 11. 은우맘™
    '19.8.12 9:05 PM

    멋지십니다.^^

  • 12. Harmony
    '19.8.20 4:07 PM

    더운 여름날
    모두들 고생많았고 감사합니다.
    특히
    뜨거운기름앞에서 고생하신
    캐드펠님과 레몬민트님 ,또 새로오신 "하나"님께 더욱 감사드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92 바람이 차가워지면 따뜻한 만두속국 18 테디베어 2019.10.18 7,211 4
43591 동남아 음식 좋아하시는분 손! 44 백만순이 2019.10.15 9,722 8
43590 명왕성 맞벌이 엄마가 야매로 차리는 밥상 이야기 37 소년공원 2019.10.13 11,868 11
43589 116차 봉사후기) 2019년 9월 대하 3종세트(튀김, 구이,.. 23 행복나눔미소 2019.10.10 4,986 7
43588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 10 소연 2019.10.08 10,895 4
43587 잘먹고 잘살고 삥발이~ 한입만~ 22 소연 2019.10.07 10,983 5
43586 내편이 차려준 밥상(4) 18 수수 2019.10.07 11,282 7
43585 망한 포스팅 35 오디헵뽕 2019.10.05 8,704 9
43584 밀린 밥상 올립니다 31 테디베어 2019.10.02 13,213 9
43583 먹고살기 3 20 뽀롱이 2019.10.02 8,549 4
43582 9월에 만난 사람들, 그리고 코다리 구이 17 솔이엄마 2019.10.02 9,391 11
43581 경상도식 소고기 뭇국, 그 시원함에 관하여 46 개굴굴 2019.10.01 10,749 11
43580 춘장님이 좋아하는 돌솥짜장, 보너스로 유채 김치와 너구리 :-).. 99 소년공원 2019.09.29 10,156 28
43579 밥 도둑 술 도둑 38 lana 2019.09.25 17,864 5
43578 살아내기 48 miri~★ 2019.09.24 13,273 12
43577 솔이네집 8월,9월 뭐해먹고 살았나? 32 솔이엄마 2019.09.23 13,569 8
43576 115차 봉사후기) 2019년 8월 삼겹이와 칼쏘냉면 맛나유~~.. 16 행복나눔미소 2019.09.19 5,532 10
43575 추석하고 전혀 상관없는 사람 하나 여기 22 고고 2019.09.15 15,339 8
43574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9.15 12,969 6
43573 2019년 추석, 그리고 나의 소원 34 솔이엄마 2019.09.15 12,910 13
43572 116차 봉사 연기 공지) 2019년 9월 봉사는 9월 21일 .. 12 행복나눔미소 2019.09.12 4,481 6
43571 구귝이 체질, 멜로도 체질 70 쑥과마눌 2019.09.02 14,104 24
43570 첫 인사 - 비오는날 땡기는 것들 64 lana 2019.08.27 20,328 12
43569 고멘네 나베짱! 111 소년공원 2019.08.26 15,407 74
43568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6,289 7
43567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7,900 14
43566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3,593 7
43565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9,696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