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파리머리 볶음과 낙지죽

| 조회수 : 7,983 | 추천수 : 7
작성일 : 2018-11-18 10:38:43

안녕하세요.  방구석 요정 답게, 간단 5-10분 이내 간단한 요리를 좋아합니다.




파리머리볶음은 대만여행 가신 분들은 대부분 아실꺼예요.  대만 사천요리 식당의 인기 메뉴중 하나라 연두부 튀김과 더불어 보셨을듯. 생긴 모양이 중국 사람들 한테는 파리 머리처럼 보이나봐요.


.

10월에 다녀온 후로 대만 생각이 나면 심심하면 만들어 먹고 있어요. 100프로는 아니더라도 90프로 정도는 재현되는 맛, 어제는 간이 좀 더 맞았는데, 돼지 고기 밑간의 차이 같더라구요.

밥을 부르는 한그릇 요리라 혼자 5분이내로 뚝딱요리해서 간단하게 먹을수 있어 즐겨먹고 있습니다.

유튜브 찾아보시면 저보다 더 상세하고 동영상으로 잘 나오기 때문에 비루한 제 레서피는 최대한 간략히. 제 기록 용이라서요.

냉동 돼지고기 해동시간도 아깝다! 전자렌지 해동 돌려줬더니 아예 군데 군데 익었네요. 그래도 괜찮아요. 어짜피 익혀 먹을꺼니


마늘과 파 기름을 내게 볶아~~

돼지 익히고 굴소스 한숟가락 투하

베트남 고추 두개


짜잔 완성입니다.


오늘 아침 먹은 김치 낙지죽

냉동 절단 낙지를 4팩 사놨는데 아직 요리를 못해먹고 있다가..

결정



간단한 백주부 레서피로 했어요.



밥을 믹서기에 갈아서!! 주의할점은 믹서기는 일반죽과 다르게 너무 곱게 갈리니, 식감을 느끼시고 싶은 분은들 단 몇초 만 가세요~



마늘 투하, 고추가루



보글보글 끓이다 먹기 직전 낙지 투하

예전 태국여행에서 쿠킹스쿨 선생님이 하신 농담

망고 찰밥 이건 50바트지만 꽃이랑 잎사귀를 예쁜 장식으로 추가 하면 150바트에 팔수 있어!!







그래서 그 이후로는 플래이팅의 힘을 믿게 되었다는 사실 ㅎㅎ

혼자 먹을꺼면 몰라도 회원분들에게 보여드릴꺼라  깨도 솔솔 올려봅니다.



짜잔 완성.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하예조
    '18.11.18 12:59 PM

    파리머리볶음 .. 이름은 좀 그렇지만 ㅎㅎ 간단하고 좋네요
    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 방구석요정
    '18.11.18 6:37 PM

    ㅎㅎ 저도 몰랐는데, 이름때문에 그런지 국내에는 대만식 마늘쫑볶음이라는 이름으로 팔더라구요.

  • 2. 고고
    '18.11.18 1:12 PM

    베트남고추가 필요하군요. 오늘 장날인데 ㅎ
    장에 베트남 식재료 많이 팔아 신기해서 갈 때마다 들여다봐요.
    풋풋하게 웃는 베트남처자들과 인사도 하면ㅅ.
    접수했습니다.^^

  • 방구석요정
    '18.11.18 6:38 PM

    국산 마른 홍고추 쓰셔도 되는데 국산은 워낙 비싸서 가장 저렴한 베트남고추 썼어요.

  • 3. 오이장아찌
    '18.11.18 8:40 PM

    초록색 동글이가 마늘쫑이었군요. ^^;
    낙지죽하고 나중에 한 번 해먹어 봐야겠네요.

    간단한 요리법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4. 콩콩
    '18.11.20 12:06 AM

    야밤에 테러네요. ㅎㅎ
    대문에 사진 보는 순간 숨이 멎...침 고여요.

    아마 드셔보셨을 것 같은데, 저기에 궁바오지딩까지 끼면 반찬 끝판왕이죠.

    너무 먹고 싶어요. ㅠㅠ

  • 5. 철이댁
    '18.11.20 11:26 AM

    파리머리볶음..이름 보고 무지 궁금했어요. 곤충요리인가 했다는..ㅎㅎ
    망고찰밥은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 방구석요정
    '18.11.20 5:25 PM

    재료에서 상상할수 있니듯이 연유 쫄깃한 찹쌀떡 맛이예요. ㅋ
    전 처음에 주식인가 해서 경악했는데,
    밥이아니라 태국에서 밥먹고 달달한 디저트로 먹는거더라구요.

  • 6. 소년공원
    '18.11.21 6:45 AM

    재미있는 음식 이름이네요!

  • 7. 넬라
    '18.11.22 2:38 PM

    낙지죽 완전 먹음직 스럽습니다.
    따라해볼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42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7,003 7
43641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8,576 14
43640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4,361 7
43639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10,229 7
43638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12,581 1
43637 안녕하세요~ 32 광년이 2019.08.15 10,269 10
43636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8 주니엄마 2019.08.14 10,678 5
43635 감자 열무김치 23 개굴굴 2019.08.13 11,550 7
43634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12,413 7
43633 그대가 나를.... 21 miri~★ 2019.08.10 11,559 7
43632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6 백만순이 2019.08.09 13,575 10
43631 오징어 데칠때 16 이호례 2019.08.08 13,155 5
43630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2 수니모 2019.08.07 8,779 5
43629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10,388 8
43628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9,474 5
43627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8,713 5
43626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2,303 5
43625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6,876 12
43624 스테이크 저녁 초대 22 에스더 2019.07.31 13,830 2
43623 아이스크림 기계로 만든 얼음보숭이들, 그리고 보너스 멍멍이 사진.. 22 소년공원 2019.07.31 10,312 9
43622 여름방학 복날 가족생일 쓰리콤보! 40 솔이엄마 2019.07.31 9,981 9
43621 절이지 않고 담근 열무김치 12 프리스카 2019.07.30 8,369 4
43620 또 밥이야기 돌솥밥처럼 맛있는 가마솥 밥짓기 23 프리스카 2019.07.25 12,841 7
43619 메리아저씨, 잡담 22 고고 2019.07.24 10,349 5
43618 삼복더위에 먹고 살기 29 miri~★ 2019.07.22 12,771 8
43617 2주간의 혼자여행-4 26 조아요 2019.07.20 9,603 6
43616 감자, 감자..감자...그리고 30년 22 테디베어 2019.07.19 15,372 5
43615 자유게시판 간단 고추장아찌 담갔어요. 12 프리스카 2019.07.18 10,083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