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부엌은 요리만 하는 곳이 아니다! [부엌인테리어]

| 조회수 : 11,42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4-08-06 14:09:46

 

 

 

 

 

 

 

[위아트 인테리어 TIP]

이야기 꽃 피는 부엌   ​

​이제 부엌은 단순히 음식을 만들고 식사하는 공간이 아니다. 가족이 모여 대화하고

함께 즐기는 생활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가족 수보다 넉넉한 크기의 긴 테이블을 마련하면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다.

​ ▲ 반 고흐_흰 장미 : http://www.wart.or.kr/shop/shopdetail.html?branduid=415362&xcode=002&mcode=00...

​Idea 1. 부엌이 요리만 하는 곳은 아니다

집의 공간이 허락된다면 정갈하게 정리된 부엌에 긴 테이블을 놓아보자. 친구들이나 손님들을 초대했을 때 굳이

바닥에 앉아야 하는 교자상을 사용하지 않아도 좋으니 여러모로 시도해 봄직하다. 적어도 열 명 정도는 충분히

앉을 수 있어 손님들이 편하게 식사할 수 있고 테이블 장식도 모임의 성격에 맞게 자유롭게 바꿔 볼 수 있다.

나는 언제는 우리 집 공간에 놓을 수 있는 한 가장 긴 테이블을 간절하게 원했다. 결혼 후 세 차례 집을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도 나는 항상 부엌에  긴 직사각형 테이블 놓기를 시도했고, 그 까닭에 새로운 디자인을 감행하기도 했다.

​Idea 2. 고정 관념에서 벗어난 부엌

내가 원하는 집, 내가 꿈꾸어왔던 공간을 만들고 싶다면, 무조건 안 된다는 전문가의 말이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야 한다. 때로는 무모하지만 새로운 시도와 용기는 꼭 필요하다. 긴 테이블에 대한 집착은 꽤 괜찮은

완성품으로 결실을 맺었고, 가족과 지인들, 친구들이 모여 식사를 하거나 함께 얘기하는 멋진 공간으로

거듭났다. 또한 부엌에서의 생활 패턴도 많이 달라졌다. 가족 식사는 아일랜드 테이블에서 해결하고, 동선도

짧아 음식을 만들고 내놓은 시간이 많이 절약됐다. 특히 출근과 등교로 바쁜 아침 시간에는 더없이 효율적인

공간이 되었다.​

Idea 3. 살림을 즐겁게 해주는 도구와 데코

기능적인 도구들을 갖추고 그것들 체계적으로 수납해서 쓰는 것은 요리를 즐겁게 해준다. 또한 도구를 잘 갖추고

쓸 줄 알면 요리 시간을 줄일 수 있고, 그만큼 주부에게는 좀 더 많은 시간이 주어진다. 부엌에서는 특히 항상 손쉽게

필요한 것을 찾아 쓸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수납해야 한다. 필요한 것을 찾기 위해 물 묻은 손으로 앞에 가려진

물건들을 치워야 하는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말이다. 우선 중복되거나 자주 사용하지 않는 도구들은 수납장에 넣어둔다.

반대로 자주 사용하는 물건은 손 닿는 곳에 배치한다. 물건을 정리할 공간이 부족하다면 주방도구 사용 후 제자리에

두지 않게 된다. 때문에 주방도구와 소품들은 사이즈별 혹은 아이템별로 나누어 각자의 자리를 만들어 주면 깔끔하게

정리된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홍앙
    '14.8.7 10:27 AM

    언젠가 만들 내 공간에 참고하겠습니다. 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 2. 소피아
    '14.8.26 10:47 PM

    저도 정말 감사... 계속해서 보고 싶네요.

  • 3. 화이트레빗
    '14.9.25 9:24 AM

    저도 집짓는게 인생계획 중에 한나 있어요 그래서 인터넷 서핑하면서 지금부터 사진을 모르고 있답니다. 마지막 사진 꼼꼼히 보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074 입체자수 브로치 만들기 12 소금빛 2014.11.02 9,162 1
3073 입체자수 꽃 나무 열매 4 소금빛 2014.11.01 6,990 1
3072 10월의 마지막 날 21 열무김치 2014.10.31 7,746 4
3071 꽃보다매트 3 thanksto 2014.10.24 7,050 2
3070 따뜻한 느낌의 극세사침구 세트로 방 분위기 바꿨어요! 1 블링유에 2014.10.23 5,952 1
3069 2차바자회라니!!!OTL 31 백만순이 2014.10.22 8,253 6
3068 자게초야에 숨어계신 미싱 고수님들 감사합니다. 4 바나나 2014.10.22 5,094 1
3067 내옷, 아들옷 그리고 나도 팔찌 11 면~ 2014.10.10 10,145 1
3066 저도 떴어요 팔찌. 10 조아요 2014.10.09 6,894 1
3065 커피머신 옷도 입히고 앞치마도 만들었어요 11 백만순이 2014.10.01 11,353 2
3064 방문 교체를 하려고 합니다.. 3 언제나 2014.09.24 5,410 0
3063 요카바 천추천 2 나무색연필 2014.09.24 5,226 0
3062 바자회에 낼 키친크로스 24 백만순이 2014.09.23 9,699 5
3061 포인트쿠션 1 thanksto 2014.08.22 5,944 0
3060 뽀송뽀송 화이트 침구로 바꾸면서 침실 정리도 했어요♥ 9 블링유에 2014.08.14 11,584 1
3059 올해의 인테리어 트렌드 [2014 S/S 가구트렌드] 파리쿡맘 2014.08.11 8,165 0
3058 서랍장 리폼 조언 구합니다. 3 관악파크 2014.08.11 5,155 0
3057 여름침구 만들었어요 6 백만순이 2014.08.08 6,498 2
3056 베란다를다시정리하며... 1 한국화 2014.08.08 9,044 0
3055 타디스 이야기 3 - 끝~! ^^ 8 whitecat 2014.08.08 5,350 2
3054 타디스 이야기 2 - 이미지 개수 초과래요;; ㅋㅋ 3 whitecat 2014.08.07 4,348 1
3053 부엌은 요리만 하는 곳이 아니다! [부엌인테리어] 3 파리쿡맘 2014.08.06 11,424 0
3052 엘사 드레스 만들었어요 6 소년공원 2014.08.05 6,326 2
3051 옛 낙서로 인형만들기 8 wendy 2014.08.05 4,040 5
3050 24평아파트 1년간의 셀프인테리어 이모저모 남겨봐요♥ 2 단비정원 2014.08.02 23,037 1
3049 아이에게 아름다운 공간을 ! [아이방 인테리어] 1 파리쿡맘 2014.08.01 5,096 0
3048 도자기 인형들 7 청화빛 2014.07.31 4,263 1
3047 웬일로 좀 되는 코바늘 20 열무김치 2014.07.31 7,208 4
3046 방황하는 코바늘 13 열무김치 2014.07.31 4,861 3
3045 코바늘 안 부러졌습니다. 21 열무김치 2014.07.31 4,615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