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닥종이

| 조회수 : 5,226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4-16 12:40:52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돋을새김
    '13.4.16 12:45 PM

    재촉하는 바 없거늘, 뭐하려 그리 서두러는지
    피우지 못한 꽃망울을 두고는

    하나 둘

    꽃잎들이 부서지더이다




    그래도

    낱낱 흩어지는 꽃잎은 저승길이라도 가벼워 보이는데
    통째 떨어지고마는 꽃잎은 죽어서도 멍이 들거 같아

    괜시리 서러웠습니다






    부셔 찬란한 날




    왜 그리 봄빛이 슬프냐고,



    아무리 물어봐도
    봄날은

    꽃잎만 떨어트릴 뿐
    아무것도 가르쳐주지 않았습니다




    허탈하게 마음 파이던 하루


    서러움이
    누룩처럼 부풀어


    봄날 한때가 통째 무너졌습니다.

  • 2. 돋을새김
    '13.4.16 12:46 PM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행복하세요.

  • 3. 제이미맘
    '13.4.16 8:06 PM

    대단하세요~~
    저 닥종이 인형 배운지 한달 됐어요. 이제 몸통 만들어요... 언젠간 사람이 되겠죠?

  • 돋을새김
    '13.4.16 8:26 PM

    어머..제이미맘님 기뻐요. 다 만들면 보여주셔요. 보고 싶어요. 취미가 같은 분 만나 너무 반갑습니다.

  • 4. 열무김치
    '13.4.16 10:47 PM

    봄꽃 시 아름답네요... 화려하고 예쁜데 참 일찍가버리는.....

    닥종이 인형 볼 수록 예쁘네요, 소소한 얼굴 표정에 몸짓 표현까지 ^^
    인형만 되는 줄 알았더니, 등잔도 되고, 바구니도 되네요 ? 정말 신기하네요!

  • 돋을새김
    '13.4.16 10:57 PM

    열무김치님 부탁이 있어요. 꼭 양이 시리즈 잘 엮어 책으로 만드셔요.



    동화같은..

    많은 분들 좋아할 거여요.

  • 5. 석봉이네
    '13.4.17 10:48 AM

    지난주 토요일 돋을새김언니의 댁 근처 호숫가에 산책다녀왔어요.
    성질급한 몇몇 꽃나무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고
    물가근처의 버들가지는 연두빛 새싹들이 고개를 살짝 내밀고 있는데
    온몸으로 봄의 기운을 흠씬 받아서인지 행복하다는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언니와 같은 하늘아래 살고있어서일까요?
    봄을 바라보는 글속에 포옥 빠지게되네요.~~

    붓통안의 붓친구들이 사이좋게 모여있는걸 보니 부럽습니다.
    아름다운 작품들 잘 감상하고 갑니다~

  • 돋을새김
    '13.4.17 4:16 PM

    안녕하셔요. 아음결 너무나 고운 석봉이네님 여기서 보니 더욱 반갑습니다. 언제나 좋은 일 해주셔서 너무 고맙습니다. 맞아요. 오늘 저도 호암지 다녀왔는데 둔치 풀싹 돋아 살곰살곰 감춰둔 마음이 솟아나 열정의 무늬를 만들었어요. 호암지 물빛에 묏버들 감기니 가장 멀리 것이 그리웠어요. 항상 아름답자구요. 후후후..

  • 6. 이규원
    '13.4.17 12:30 PM

    모두 예쁜데, 저는 바구니가 제일 탐납니다.

  • 돋을새김
    '13.4.17 4:17 PM

    안녕하세요. 이규원님 .. 저도 그래요. 연하고 은은한 바구니가 참 좋답니다.
    반갑습니다.

  • 7. 눈대중
    '13.4.18 6:28 AM

    제가 돋을새김님 게시물보고 잠시 닥종이 인형의 세계로 구경 갔다가..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란 것을 깨달았답니다.. ㅠ.ㅠ
    대단하세요^^

  • 돋을새김
    '13.4.18 9:20 AM

    눈대중님 안녕하세요. 아니어요, 누구나 얼마든지 할 수 있답니다. 스승님 가르침 따라 하다보면 나만의 결과물이 탄생되어요. 그때 얻어지는 희열감이란.. 상당하답니다. ... 만나 반갑습니다. 눈대중님......

  • 8. 수수맘
    '13.4.20 12:23 PM

    엮은바구니도 닥종이? 와!

  • 돋을새김
    '13.4.20 12:54 PM

    수수맘님 안녕하셔요. 네 지끈으로 엮었답니다. 당시 참 재미있게 배웠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
    행복하세요. 수수맘님...

  • 9. 피치피치
    '13.4.25 1:54 PM

    예전부터 닥종이 공예 좋아했는데, 바구니가 소박한 게 눈에 확 들어오네요^^

  • 10. 돋을새김
    '13.4.26 8:19 PM

    피치피치님 안녕하세요. 바구니 엮는 법도 이쁘답니다 요렇게 조렇게 교차하고 엇갈리고..뵈어 반갑습니다.
    행복하세요. ......

  • 11. 은후
    '13.7.4 11:26 AM

    닥종이 인형 너무 예뻐요 ㅠㅠ 볼과 입이 너무 귀엽습니다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894 손목에 꽃과 나비가~ 만들어봐요~~ 1 샤론황 2013.05.27 4,060 1
2893 부엌 욕실 개조 5 박하사탕 2013.05.25 10,476 0
2892 항암효과 뛰어난 개똥쑥 배란다로 모셔왔어요^^ 4 행복한연두 2013.05.23 6,527 1
2891 창고방을 손님방으로 꾸미기 4 재스민 2013.05.23 10,016 1
2890 고무줄치마 이렇게 만들어보세요^^ 12 백만순이 2013.05.23 10,003 2
2889 산세베리아 분갈이 해보신 분? 5 대전아줌마 2013.05.21 6,943 0
2888 내옷, 아들옷, 엄마앞치마 15 면~ 2013.05.20 6,989 2
2887 텃밭의 달팽이 급질문요! 8 늘꿈 2013.05.18 4,284 0
2886 5월의 신부를 위한 웨딩소품 웨딩코사지 테일~~ 샤론황 2013.05.15 4,307 0
2885 5월의 신부를 위한 웨딩 면사포 만들기 5 샤론황 2013.05.11 7,716 2
2884 저도 의자 천갈이! 9 눈대중 2013.05.09 9,803 2
2883 나무1,나무2,나무3 5 아직은 2013.05.06 7,420 0
2882 우리집 베란다 텃밭입니다.. 9 릴리 2013.05.04 10,691 0
2881 나의 베란다 쉼터와 수국 자랑질 26 재스민 2013.05.04 12,029 1
2880 재활용으로 꾸며본현관 3 한국화 2013.05.03 8,295 1
2879 아파트 거실에 한옥분위기 내기~~장독대 만들다 9 줌마의하루diy 2013.05.01 11,855 0
2878 파우치(엄마의 기도) 프로주부 2013.04.30 5,471 0
2877 알뜰하거나 궁상맞거나..(의자 리폼) 33 happyday 2013.04.29 11,726 2
2876 와이어로 자전거화분대 만들기 5 줌마의하루diy 2013.04.28 5,830 1
2875 봄날은 간다 1 돋을새김 2013.04.28 3,966 0
2874 리모컨 밧데리 충전기등~~ 수납함 만들기 4 줌마의하루 2013.04.27 5,830 0
2873 조끼와가방과 브로치 9 한국화 2013.04.26 6,024 1
2872 같이 여행 다니는 칫솔집 3 학교종 2013.04.24 6,503 1
2871 야매초보 재봉으로 만든 첫작품??들고 왔어요^^~ 10 안드로메다 2013.04.22 8,017 3
2870 명품 샤롱의 카네이션 볼펜 만들기 8 샤론황 2013.04.19 14,218 4
2869 와인색 간절기 코트예요 4 코로 2013.04.19 7,417 1
2868 꽃구경하세요~ 9 재스민 2013.04.19 5,124 0
2867 여름옷 5 면~ 2013.04.18 5,547 0
2866 닥종이 17 돋을새김 2013.04.16 5,226 2
2865 울 냥이의 첫사랑 49 열무김치 2013.04.16 7,319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