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3월구조한 임신냥이의 아가들입니다.

| 조회수 : 2,011 | 추천수 : 1
작성일 : 2024-04-16 15:00:08















3월에 구조한 임신냥이의 아가들이 이만큼 컷어요

 

뿌차리 (cooljull)

안녕하세요. 정말 힘들게 가입했어요. 잘 부탁드립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이슬
    '24.4.16 3:05 PM

    꼬물꼬물 아가냥이들이 넘 귀여워요^^
    모쪼록 모두 좋은 집사님들을 만났으면 좋겠어요
    뿌차리님도 좋은 일 하시느라 수고 많으십니다♡

  • 2. Juliana7
    '24.4.16 5:05 PM

    정말 좋은일 하셨네요. 복받으실 거에요.

  • 3. 냥이맘
    '24.4.16 5:26 PM

    너무 예쁘네요! 6주 정도만 더 있다 좋은데 분양가면 딱 좋겠네요. 정말 좋은일 하셨어요~

  • 4. 냥이맘
    '24.4.16 5:29 PM - 삭제된댓글

    동네가 어디신가요?

  • 5. 도리도리
    '24.4.17 8:45 AM

    와 어쩜 다 올블랙 올치즈에 턱시도
    발바닥만 하얀 것도 완전 치이네요

  • 6. 챌시
    '24.4.17 12:12 PM

    너무너무 귀여워요.
    원글님 복 많이많이 받으시길…
    세상 불쌍한 냥이들, 특히 임신하고 출산해서. 아기들
    키워내는 길에서.사는 길냥이 엄마들인데,
    이렇게 거두고 보살펴주시고,
    아기들까지 전부 케어해주셨네요 너무 감사드려요
    아기들 둘씩 둘씩 좋은가정으로 입양기기를
    기도할께요. 입양할때 외동이보다, 처음부터 형제냥 거두는게
    냥이들에게도 집사 행복에도
    최고 좋은데… 꼭, 그리될수있기를 행운을 빌어요

  • 7. 예쁜솔
    '24.4.17 3:26 PM

    눈동자들이 어쩜 저리 빛나고 이쁜가요?

  • 8. 나무상자
    '24.4.17 5:29 PM

    어구구구~♡♡♡♡♡♡♡
    알록달록 엄마가 색상 확실하게 노랭이 까망이로 출산했군요! 이뻐라.

    이쁘기도 하고 어깨도 무거우시죠?
    외면할수도 있으셨겠지만 큰 사랑으로 수고해주시는군요.
    모든 아이 모두 무사히 좋은 인간가족 만나길
    바라겠습니다!

  • 9. 지향
    '24.4.17 6:12 PM

    뿌차리님, 감사합니다!
    아이들 모두 건강해보이고 예쁘네요~
    작년 12월 언제인가 올라온 아깽이 분양글에 입양의사가 있으신 분들이 계셨는데..
    고양이 입양하셨나 모르겠네요.
    챌시님 말씀처럼 남매냥, 형제냥으로 들이시면 고양이들에게도 집사님에게도 너무 좋습니다!
    여섯이니 둘씩 X 3 좋은 곳으로 입양갈 수 있기를 저도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 10. 요리는밥이다
    '24.4.18 1:29 PM

    아고 예뻐라! 엄마냥이가 야무지게 낳고 키웠네요! 애기들 꼭 좋은 가정으로 입양 잘 가면 좋겠어요!

  • 11. 버디쪼
    '24.5.6 1:16 AM

    좋은분 만나서
    사랑 받고 건강히 잘 자라길 바랍니다
    이뻐라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44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된다. 6 도도/道導 2024.05.12 709 0
22643 때로는 2 도도/道導 2024.05.10 413 0
22642 암울 할 수가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4.05.09 661 0
22641 견디는 힘은 생명이다. 6 도도/道導 2024.05.08 752 0
22640 노래 때문에 길냥이 다섯 마리가 집냥이가 돼??? 6 양평댁 2024.05.08 1,348 2
22639 겉과 속 4 도도/道導 2024.05.07 486 0
22638 저희집 거실 창문 픙경입니다 5 써니 2024.05.06 1,639 0
22637 과거는 과거대로 4 도도/道導 2024.05.06 521 0
22636 우리집 고양이 이야기 24 버들 2024.05.05 2,807 0
22635 자랑이 아니라 자란입니다. 4 도도/道導 2024.05.05 1,155 0
22634 농막 좋은데요... 8 요거트 2024.05.05 6,253 0
22633 블박 사진좀 봐주세요 힐링이필요해 2024.05.04 1,037 0
22632 시작부터 4 도도/道導 2024.05.04 448 0
22631 매일 우리집에 오는 길냥이 15 유리병 2024.05.03 2,363 0
22630 적심 - 순 자르기 6 맨날행복해 2024.05.03 859 0
22629 개구멍 4 도도/道導 2024.05.03 750 0
22628 혼자만 즐거우면 된다는 생각 2 도도/道導 2024.05.02 697 0
22627 가끔보세요 업데이트 )민들레 국수 오늘 도착물품입니다 도너츠 라.. 6 유지니맘 2024.05.01 1,358 0
22626 깨끗하고 싶다 2 도도/道導 2024.04.30 560 0
22625 만원의 행복 진행상황 알립니다 4 유지니맘 2024.04.29 1,231 0
22624 소망의 눈을 뜨다 5 도도/道導 2024.04.29 441 0
22623 모든이가 볼 수 없다 2 도도/道導 2024.04.28 434 0
22622 밤 하늘의 별 처럼 4 도도/道導 2024.04.26 620 0
22621 배필 4 도도/道導 2024.04.25 597 0
22620 보고싶은 푸바오... 어느 저녁에 2 양평댁 2024.04.24 1,17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