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날마다 예쁜 봄 날

| 조회수 : 926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4-10 13:25:13


날마다 벚꽃이 넘 예쁜 봄 날이에요

올 해는 특히나 더 예쁜 것 같아요:)

 

 


요즘 건강에 신경 쓸 일이 생겨서

하루에 만보걷기를 하고 있어요

집앞 호수공원에 가는 길에 찍은건데 파란 하늘과 푸른 들판, 그리고 하얀 벚꽃이 지금 봐도 넘 예쁘네요♡.♡

 

 


이 날은 샤니랑 산책을 갔는데

'샤니와 벚꽃' 넘 예쁘죠

머리에 살짝 내려온 벚꽃 하나가 뽀인뚜에용ㅋ

 

 


사이 좋아 보이는 오리 한 쌍 

 

 


멍 때리는중이니?

그래~가끔은 솔플도 필요하단걸 아는 똑띠구나

 

 

후 아 유?

넌 누구세요??

두루미인지 학인지 잘 모르겠어요

 

 


해피랑 샤니처럼 넘 귀여운 까치:D
힘차게 걷는 것도 넘 귀여웠어요

 

 


실은 얼마전에 수면무호흡증 진단을 받고
요즘 좀 울적하고 힘든 시간들을 보내고 있어요ㅜㅜ

그동안 전 제가 잘 때 그냥 남들처럼 잘 자는줄 알았어요

근데 심각하게 위험한 단계라는 진단을 받고 나니

평소 아무렇지도 않게 느껴졌던 것들이

이전과는 모두 다 다르게 생각되고 느껴지더라고요

에휴...

잘 자는 것, 잘 먹는 것, 볼 일 잘 보는 것

평소에 그냥 넘기던 이 사소한 모든 것들이 알고 보면

전부 다 감사의 조건이었던거죠

 

 

날마다 예쁜 이 봄

매년 돌아오는 봄이라

그래서 언제나 당연하다 느꼈었는데

이젠 이조차도 넘 감사하단 생각이 들어요

82님들도 날마다 감사가 넘치는 행복한 봄 날 되세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로봇
    '24.4.11 10:11 AM

    아름다운 호수네요.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 예쁜이슬
    '24.4.11 10:40 AM

    맑고 푸른 날 호수의 윤슬을 보노라면
    진짜 아름답단 생각이 들어요
    로봇님도 행복한 날 되세요^^

  • 2. 도도/道導
    '24.4.11 10:16 AM

    우리 동네는 벌써 잎에 돋아나기 시작합니다.
    새로운 시작으로 푸르름의 희망을 펼쳐줍니다.
    멋진 주변의 풍광으로 함께 즐거워합니다.

  • 예쁜이슬
    '24.4.11 10:45 AM

    비소식이 있는데 이 비가 그치면 이곳의 예쁜 벚꽃도
    다 떨어질 것 같아요
    푸르른 봄은 언제나 희망찬 시작을 알리죠
    도도님도 기쁨과 희망이 가득한 봄이 되시길요^^

  • 3. 0ㅇㅇ0
    '24.4.14 9:01 AM

    샤니 예뻐요 ^^
    저도 작년 말에 수면검사 받아 별 이상 없다고 나오긴했는데
    전 다른 심각한 문제가 이미 있어 검사 받은거라..ㅠ
    수면무호흡증 있다는걸 알게 되셨으니 잘 대처하시면 별일 없을거에요.

  • 예쁜이슬
    '24.4.14 5:46 PM

    양압기 쓰고 검사하느라 재입원 예약했는데
    진짜 삶의 질이 말도 못하게 떨어지네요ㅜㅜ
    전 코도 골지 않는데 넘 이상해요 우잉..

    0oo0님도 하루 하루 점점 좋아지셔서
    빨리 건강을 되찾으시길 기원합니다
    저희 샤니 예쁘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44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된다. 6 도도/道導 2024.05.12 709 0
22643 때로는 2 도도/道導 2024.05.10 413 0
22642 암울 할 수가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4.05.09 661 0
22641 견디는 힘은 생명이다. 6 도도/道導 2024.05.08 752 0
22640 노래 때문에 길냥이 다섯 마리가 집냥이가 돼??? 6 양평댁 2024.05.08 1,348 2
22639 겉과 속 4 도도/道導 2024.05.07 486 0
22638 저희집 거실 창문 픙경입니다 5 써니 2024.05.06 1,639 0
22637 과거는 과거대로 4 도도/道導 2024.05.06 521 0
22636 우리집 고양이 이야기 24 버들 2024.05.05 2,807 0
22635 자랑이 아니라 자란입니다. 4 도도/道導 2024.05.05 1,155 0
22634 농막 좋은데요... 8 요거트 2024.05.05 6,253 0
22633 블박 사진좀 봐주세요 힐링이필요해 2024.05.04 1,037 0
22632 시작부터 4 도도/道導 2024.05.04 448 0
22631 매일 우리집에 오는 길냥이 15 유리병 2024.05.03 2,363 0
22630 적심 - 순 자르기 6 맨날행복해 2024.05.03 859 0
22629 개구멍 4 도도/道導 2024.05.03 750 0
22628 혼자만 즐거우면 된다는 생각 2 도도/道導 2024.05.02 697 0
22627 가끔보세요 업데이트 )민들레 국수 오늘 도착물품입니다 도너츠 라.. 6 유지니맘 2024.05.01 1,358 0
22626 깨끗하고 싶다 2 도도/道導 2024.04.30 560 0
22625 만원의 행복 진행상황 알립니다 4 유지니맘 2024.04.29 1,231 0
22624 소망의 눈을 뜨다 5 도도/道導 2024.04.29 441 0
22623 모든이가 볼 수 없다 2 도도/道導 2024.04.28 434 0
22622 밤 하늘의 별 처럼 4 도도/道導 2024.04.26 620 0
22621 배필 4 도도/道導 2024.04.25 597 0
22620 보고싶은 푸바오... 어느 저녁에 2 양평댁 2024.04.24 1,17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