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시골마을의 달맞이

| 조회수 : 674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09-30 08:12:13

 

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달맞이 풍경을

시골에서는 아직 즐길 수 있습니다.

농경사회는 벗어났으니

천하지대본만을 기원해 봅니다.

 

 

올해도 집을 잃은 달은

어두운 밤을 새울 것 같습니다.

그덕에 우리는 낭만을 만들어 갑니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23.9.30 11:59 AM

    달집 태우기를 했군요.
    아직 이런 행사가 있다니...ㅎㅎ

  • 도도/道導
    '23.9.30 8:02 PM

    시골 정서는 아직 살아있었습니다~
    역시 보름에는 불놀이를 해야~ 제 맛인 듯합니다.
    정서 마져 도시 불빛과 함께 사라져갑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2. Flurina
    '23.9.30 9:32 PM

    달집은 왜 태우는 건가요?

  • 도도/道導
    '23.10.1 8:20 AM

    님의 글로 달집이 뭔가 왜 달집인가를 알고 싶어
    인터넷을 뒤져도 설들이 많지만 모두 신빙성이 없는 글만 있는 듯합니다.

    백과 사전에도 딱히 동조할 만한 글도 보이지 않네요
    서술된 글마다 설득력이 없어 보입니다.
    달집이라는 자체의 의미도 찾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밤에 달을 맞으며
    딱히 할 일도 없으니 어른들이 그냥 불장난 하기 뭐하니까
    여러가지 구실을 붙이고 명분을 만들어 낸 불장난 이라는
    제 생각입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 3. 도도/道導
    '23.10.1 8:15 AM - 삭제된댓글

    인터넷을 뒤져도 설들이 많지만 모두 신빙성이 없는 글만 있는 듯합니다.
    백과 사전에도 딱히 동조할 만한 글도 보이지 않네요
    달집이라는 자체의 의미를 찾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밤에 달을 맞으며
    딱히 할 일도 없으니 명절 불장난 이라 생각합니다.

    어른들이 그냥 불장난 하면 뭐하니까
    여러가지 구실을 붙이고 명분을 만들어 낸듯 하지만 설득력이 없어 보입니다.
    제 생각입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 4. 도도/道導
    '23.10.1 8:16 AM - 삭제된댓글

    인터넷을 뒤져도 설들이 많지만 모두 신빙성이 없는 글만 있는 듯합니다.
    백과 사전에도 딱히 동조할 만한 글도 보이지 않네요
    달집이라는 자체의 의미는 찾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밤에 달을 맞으며
    딱히 할 일도 없으니 명절 불장난 이라 생각합니다.

    어른들이 그냥 불장난 하면 뭐하니까
    여러가지 구실을 붙이고 명분을 만들어 낸듯 하지만 설득력이 없어 보입니다.
    제 생각입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489 안야 힌드마치 가방 4 민달팽이 2024.02.02 1,228 0
22488 개프리씨 미용하구 왔어요 9 쑤야 2024.02.02 976 2
22487 오늘 꼬질이 탈출하는 개프리씨 4 쑤야 2024.02.02 830 1
22486 큰 실수는 2 도도/道導 2024.02.02 522 0
22485 울집 고양이, 고기냥 7 루센트 2024.02.02 1,349 2
22484 순둥순둥 내 고양이 2 25 미카미카 2024.02.01 1,593 2
22483 개프리씨가 행복한거.. 맞겠죠? 8 쑤야 2024.02.01 832 1
22482 크리스마스 트리와 고양이 18 Rrrrr 2024.02.01 1,929 2
22481 이 싱크태 하부장 좀 봐주세요 8 레드향 2024.02.01 1,745 0
22480 앉고 싶은 자리 2 도도/道導 2024.02.01 511 0
22479 호기심 많은 올리에요. 10 강아지똥 2024.01.31 1,049 1
22478 산책하는 개프리씨 7 쑤야 2024.01.31 686 2
22477 무창포에서 만난 석양 2 도도/道導 2024.01.31 371 0
22476 잠자는 집안의 개프리씨 10 쑤야 2024.01.29 1,014 0
22475 소쿠리냥, 또는, 바구니 냥 입니다 5 챌시 2024.01.29 1,171 1
22474 열매 없는 나무에는 2 도도/道導 2024.01.29 345 0
22473 올리에요. 12 강아지똥 2024.01.29 982 1
22472 황금 열쇠로 2 도도/道導 2024.01.28 377 0
22471 뻘글-냥이키우시는 82님들... 4 날개 2024.01.28 951 1
22470 앜ㅋㅋ 개프리씨 6 쑤야 2024.01.27 714 0
22469 홀로 아리랑 2 도도/道導 2024.01.27 376 1
22468 한옥과 고목 4 Juliana7 2024.01.26 507 1
22467 다리를 놓는 자 4 도도/道導 2024.01.26 407 0
22466 새로 산 집에 있는 이것 뭔지 모르겠어요 8 테나르 2024.01.25 2,933 0
22465 신사역 피부과에서 입은 화상 사진( 예민한분 패스하세요) 4 포오기마알자 2024.01.24 2,56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