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북한산 정상 라이브

| 조회수 : 73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09-28 14:17:41




추석 전날

오전 11시 우이동 도선사 입구

 


내게 가을은 밤으로 부터 오고



인수봉이 멀리 보이고

 




인수봉




1920년 이래 대한민국 등산 문화의 요람 백운산장

 

백운대 아래 북한산성 '백운대 암문'




산성 아래로 구절초

 

 


 



 

만경대

 



백운대 정상이 보이고

 



 





뒤에서 그러네요

"독수리 바위다!"

 

 

 

 

 

 

언제 봐도 매력 덩어리 인수봉


하강 직전

10배 줌


30배 줌.


요즘 등산 문화의 트랜드 하나.

인증샷!

30분이고 한시간이고 기다립니다.

아아~대단한 인내,더 대단한 sns.

 

백운대 마당바위

앉아 쉬노라면 아래는 개미집들.

얼히고 설힌 세상사 다 잊게됩니다

 

문득 생각이...

핸펀으로 사진 한번 올려봐?

먹다 말고 이렇게 라이브!


특징 둘.

20대,외국인들이 엄청 많다.

 





2시간만에 백운대 정상.


숨은벽

북한산 여러 이름표 중 가장 멋진.

숨은벽 지나 송추 밤나무 골로 하산(북사면)

 

좌 인수봉 뒷면, 우로 백운대 뒷면이 보이고

 

10배 줌.

 




왼쪽 인수봉 뒷면

우측 백운대 정상 뒷면

가운데 숨은벽

 

숨은벽 너머로 만경대 보이시나요?

이렇게 인수봉~만경대~백운산이 삼각을 이뤄 삼각산이라.

그러나 하늘 위에서 부감하면 숨은벽 포함 사각산이  되겠죠.

 

아래 돌확 보이시나요?

 

북한산 측우기? 

아니고,기우제 제단이여요. 파여진 돌확 크기만 3평 남짓.

예전엔 기우제를 지냈답니다.

물이 가득한 걸 보니 이해가 가고.

 

저 아랫마을이 좌부터 효자동,밤나무골,사기막골이여요.

옛지명은 구체적이죠.

효자가 태어나 효자동(종로구 효자동도),사기를 구운 곳이라 사기막골.

밤나무골로 하산해 구파발 행 버스를 탑니다

 


그 날머리 밤나무골서 재미삼아 주워온 추석맞이 햇밤.

 

 

ps)

1.핸펀으로 사진이 올라 가니 너무 편리하네요.

사진 용량 관계 없이 수정도 간단하고.

첫 시험 삼아...

앞으론 라이브로 올려야겠어요

2.집에 와서 수정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도도/道導
    '23.9.29 9:17 AM

    국민학교 시절 일요일이 되면 대학다니는 삼촌들과 인수봉에 참 많이 올랐는데
    이제는 타향이 되어 버렸습니다.
    추억을 소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wrtour
    '23.10.5 3:46 PM

    삼촌과 초등 때 인수봉이니 그 추억의 아련함이 오죽하시려구요

  • 2. 예쁜솔
    '23.9.29 9:17 PM

    오랜만에 북한산 인수봉 사진을 보니 가슴이띕니다.

  • wrtour
    '23.10.5 3:47 PM

    역시 북한산은 인수봉인가 봅니다 ㅎ

  • 3. 깡촌
    '23.10.11 10:30 PM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뵈요. wrtour님 산행을 볼때마다 내가 그산을 오르는 착각을 하게 되네요. 언제 봐도 그립고 가고 싶은곳 입니다. 드디어 11월 Thanksgiving 전에 드디어 한국에 산행을 하러 가요. 11월 말이나 12월초경에 산행을 하려 하는데 겨울이라 조금 걱정이 되네요. 산행 하는데 무리가 없을까요? 한달 예정인데 백두대간은 다 못할것 같고 큰 무리없이 다녀올만한 곳이 있을까요.
    조언 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489 안야 힌드마치 가방 4 민달팽이 2024.02.02 1,228 0
22488 개프리씨 미용하구 왔어요 9 쑤야 2024.02.02 976 2
22487 오늘 꼬질이 탈출하는 개프리씨 4 쑤야 2024.02.02 830 1
22486 큰 실수는 2 도도/道導 2024.02.02 522 0
22485 울집 고양이, 고기냥 7 루센트 2024.02.02 1,349 2
22484 순둥순둥 내 고양이 2 25 미카미카 2024.02.01 1,593 2
22483 개프리씨가 행복한거.. 맞겠죠? 8 쑤야 2024.02.01 832 1
22482 크리스마스 트리와 고양이 18 Rrrrr 2024.02.01 1,929 2
22481 이 싱크태 하부장 좀 봐주세요 8 레드향 2024.02.01 1,745 0
22480 앉고 싶은 자리 2 도도/道導 2024.02.01 511 0
22479 호기심 많은 올리에요. 10 강아지똥 2024.01.31 1,049 1
22478 산책하는 개프리씨 7 쑤야 2024.01.31 686 2
22477 무창포에서 만난 석양 2 도도/道導 2024.01.31 371 0
22476 잠자는 집안의 개프리씨 10 쑤야 2024.01.29 1,014 0
22475 소쿠리냥, 또는, 바구니 냥 입니다 5 챌시 2024.01.29 1,171 1
22474 열매 없는 나무에는 2 도도/道導 2024.01.29 345 0
22473 올리에요. 12 강아지똥 2024.01.29 982 1
22472 황금 열쇠로 2 도도/道導 2024.01.28 377 0
22471 뻘글-냥이키우시는 82님들... 4 날개 2024.01.28 951 1
22470 앜ㅋㅋ 개프리씨 6 쑤야 2024.01.27 714 0
22469 홀로 아리랑 2 도도/道導 2024.01.27 376 1
22468 한옥과 고목 4 Juliana7 2024.01.26 507 1
22467 다리를 놓는 자 4 도도/道導 2024.01.26 407 0
22466 새로 산 집에 있는 이것 뭔지 모르겠어요 8 테나르 2024.01.25 2,933 0
22465 신사역 피부과에서 입은 화상 사진( 예민한분 패스하세요) 4 포오기마알자 2024.01.24 2,56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