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나는 복있는 사람이다.

| 조회수 : 1,15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01-04 09:22:53




나는 욕할 줄도 알고 싸울 줄도 안다.
비겁하게 흉기를 사용하는 것도 배웠고 뒤에서 공격하는 방법도 안다.
과격한 방법도 훈련하고 잔인하게 대하는 요령도 안다.

그러나 그런 것들이 표현되거나 노출되지 않는 것은
집안에서 가르쳐 주신 부모님이 계시고
내게 배워야 할 자식들이 있기 때문에 자제하며 발톱을 숨긴다.

자제력을 잃게 만드는 일이 종종 펼쳐지지만 조용히 자리를 떠나며
신앙의 도움과 지혜를 얻어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다. 

70을 바라보는 나이에 분노가 치미는 것을 보면 인생이 만만치 않다
편하게 대하면 함부로 다가오고 잘해주면 우습게 본다.
져주고 양보하면 만만하게 여기고 실수가 계속되어도 품어주면 제가 잘난 줄 안다.
능력과 자격이 없어도 세워주면 주제를 모른다.

오늘도 그런 사람들과 함께하며 속상해하는 내가 바보스럽다.
안 볼 수도 없고 외면할 수도 없는 자리가 나를 슬프게 한다.

그래도 제자에게 배신당하고 추종자들에게 조롱당한 예수만 할까?
끝까지 보복하지 않고 분노하지 않은 예수에게서 오늘도 한수 배우며
그분을 닮아가려고 스스로 무릎을 꿇지만 살아가는 것이 힘들고 어렵기만 하다.

그래도 그들 때문에 내 행복이 침해당할 수 없기에 
내게 극복할 능력을 주시는 그분의 도우심을 입는다.

그렇게 생일이 지나갈 때 아내가 조잘대는 위로가 
나를 행복한 세상으로 안내를 한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23.1.4 4:57 PM

    지난번에 써주신 토끼형상 인자도 그렇고
    복 복자를 보는 순간 이렇게 쉽게 이해되다니 놀랍습니다.
    나는 복있는 사람이다.
    나는 행복한 사람이다.

  • 도도/道導
    '23.1.5 8:54 AM

    문자의 향기를 붓끝으로 표현하는 방법을 생각해 봅니다.
    그러다 보면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도 하죠
    그래서 붓을 잡으면 시간가는 줄 모릅니다.
    많은 무관심속에서의 관심이 빛을 발하게 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댓글로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712 남미 토레스델 파이네와 쿠바 4 샬롯 2024.06.25 201 0
22711 크루즈 인증 13 ... 2024.06.25 524 0
22710 동네친구 길냥이 6 코스모스 2024.06.25 250 0
22709 홈쇼핑에서 된장키트로 만든 된장 봐 주세요(사진주의) 5 행복나무 2024.06.25 331 0
22708 나무를 입양했어요 9 고고 2024.06.24 381 0
22707 타워 팰리스 1 도도/道導 2024.06.23 391 0
22706 네모난 똥. 울 딸이 웃겨드려요. 2 양평댁 2024.06.23 448 0
22705 원당마을 한옥 도서관 1 유진 2024.06.23 237 0
22704 광안리 해변 걷고 있어요 2 요거트 2024.06.23 3,724 0
22703 비오네요...6월 꽃들 2 마음 2024.06.22 272 0
22702 화중군자 4 도도/道導 2024.06.21 213 0
22701 해무리(solar halo) 3 miri~★ 2024.06.19 414 0
22700 아름다운 관계 2 도도/道導 2024.06.19 337 0
22699 여름날의 공원 4 도도/道導 2024.06.18 330 0
22698 자유 게시판 6 도도/道導 2024.06.17 346 0
22697 하나가 된다는 것은 4 도도/道導 2024.06.16 343 0
22696 새소리 4 마음 2024.06.15 402 0
22695 더위가 시작되면 2 도도/道導 2024.06.14 379 0
22694 감사할 마음 2 도도/道導 2024.06.13 358 0
22693 유리병님 임신냥을 위한 조언 - 길위의 세상 불쌍한 냥이들 밥집.. 4 챌시 2024.06.13 674 0
22692 시골집 일주일 살기 6 까만봄 2024.06.12 961 0
22691 끼어들이 못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4.06.12 380 0
22690 자유게시판에 올린..이젠 매일 집에 오는 길냥이 사진입니다~ 22 유리병 2024.06.11 1,244 0
22689 돈이 되지 않아도 2 도도/道導 2024.06.10 594 0
22688 제한된 범위는 나를 보호한다. 2 도도/道導 2024.06.08 56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