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마음이 일렁일 때

| 조회수 : 474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9-30 10:35:53



때로는 본질 보다 부수적인 것에 감동이 클 때가 있다

바닷가 찻집에 앉아 창문으로 보이는 풍광에 더 빠져들고
손에 쥔 찻잔의 무게와 향기마저 잊게 한다.

바다 내음이 더 강하게 마음에 스며들고
파도 소리는 다향에 실려 마음속에 일렁인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20.10.1 7:40 AM

    바닷가나 강가의 찻집 풍경은
    언제나 평안하고 힐링이 됩니다.

  • 도도/道導
    '20.10.1 7:46 AM

    그렇죠~!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바닷가와 강가를 자주 찾게 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30 남바위 두점 4 Juliana7 2020.11.27 272 0
25629 냥이는 냥이를 자꾸 부른다 5 챌시 2020.11.27 206 0
25628 별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10 도도/道導 2020.11.25 492 1
25627 월악산 & 충주호 제비봉 3 wrtour 2020.11.25 259 1
25626 두부 15 수니모 2020.11.23 784 1
25625 퀘벡 냥이들 입양하기 6 ilovemath 2020.11.23 786 0
25624 흰 저고리에 빨간 고름 그리고 레이스 속바지 22 Juliana7 2020.11.20 1,538 0
25623 시골의 단상 6 도도/道導 2020.11.20 786 1
25622 인형옷 삼회장 저고리 2점. 26 Juliana7 2020.11.20 3,027 1
25621 10살 팔베개냥 2탄 어디서나 잘자요 14 0o0 2020.11.19 1,387 9
25620 강아지 무료분양합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11.18 1,572 0
25619 팔베개냥 저도 공개해요~ 15 바이올렛 2020.11.17 1,218 0
25618 추장네 고양이 세째 못생김입니다 17 추장 2020.11.17 1,394 0
25617 임보 집을 내집처럼 그렇지만 진짜 가족이 필요해요(사지말고 입양.. 6 날아라나비 2020.11.17 999 0
25616 저도 우리집 냥냥이들 자랑해요. 16 민쥬37 2020.11.16 1,703 1
25615 63 Kg의 동아 8 도도/道導 2020.11.16 1,476 1
25614 인형 저고리, 조바위, 당의 14 Juliana7 2020.11.15 4,182 0
25613 이 날 제가 본 게 UFO 일까요? 7 Nanioe 2020.11.15 1,291 0
25612 가을 속을 달린다 4 도도/道導 2020.11.14 592 0
25611 인형 저고리 치마^^ 15 Juliana7 2020.11.13 3,412 2
25610 대봉시의 변신을 위해 2 도도/道導 2020.11.13 868 0
25609 용담호의 아침 4 도도/道導 2020.11.12 538 0
25608 아롱쓰&마동석 4 날나리 날다 2020.11.11 983 0
25607 마이산이 보이는 가을 4 도도/道導 2020.11.11 684 0
25606 냥이는 냥이를 부른다고요? 2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2,585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