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펌)숙희씨의 일기장 22 - 그리운 시어머니

| 조회수 : 9,099 | 추천수 : 3
작성일 : 2021-09-23 10:36:56

"우리 아들이 성격이 까다로운데 네가 욕본다"라며 챙겨주시던 시어머니
"전 어머니가 제 시어머니라 너무 좋았어요"


명절이면 돌아가신 시어머님, 진소임 여사님 생각이 많이 납니다. 
어머님은 마음 씀씀이가 참으로 크고 따뜻한 분이셨어요.

​제가 시집간 지 얼마 안 되었을 때의 일입니다. 
시아버님 생신이 다가왔는데 남편은 일 때문의 자리를 못 비우고 저 혼자 영광을 내려가게 되었어요. 

​음력 12월이니 날은 추운데 눈까지 내리고, 버스는 안 오고, 정말 난감한 상황이었지요. 
발을 동동 구르며 몇 시간을 밖에서 기다리니 온몸이 꽁꽁 얼어버린 것 같았습니다. 휴대전화는 물론이고, 전화가 흔치 않던 시절이니 시댁에 연락할 길도 없고요. 
고립무원으로 해가 지고,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어렵게 택시를 타고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한밤중이 되어 도착한 절 보시고 너무 놀라셨지요. 
그러면서 이불 속에 얼른 들어가라 하시며 제 발을 주물러 주시더라고요. 
그때 어머니 손이 얼마나 따듯했는지. 

​그러면서 제게 
“우리 아들이 성격 까다롭기 이루 말할 데 없는데 네가 욕본다.” 
그러셨죠. 

​2014년 전남 도지사에 취임하면서 저희는 어머니를 관사로 모시고 지냈는데요. 
1991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홀로 지내온 어머니를 모시게 된 것을 남편은 참 기뻐했어요. 

​중학교 때 어머니 품을 떠나 50년 만에 돌아오게 된 것이라며 
전남도지사 당선보다 어머니와 함께 살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죠. 

​그러나 채 3년이 못 되어 2017년 5월 총리로 임명되면서 어머니와 헤어져 서울로 올라와야 했습니다. 
2018년 3월 25일에는 어머니와 지상에서 영영 이별해야 했어요. 

​그때 남편이 그러더군요.
“어머니는 전쟁하듯 처절하게, 그러나 늘 긍정하며 유머를 잃지 않고 사셨습니다.”

언제나 기대고 싶은 영혼의 둥지 같던 어머니. 

하늘에서 보고 계시지요? 오늘은 어머니가 더 보고 싶습니다. 

[출처] 숙희씨의 일기 #22 그리운 시어머니|작성자 여니숙희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phua
    '21.9.23 12:30 PM

    어머님..
    당신의 소중한 큰아드님에게
    이 어려운 상황을 돌파 할 힘을 주옵소서.

  • 2. 라야
    '21.9.24 10:06 PM

    그 까다로움이 바른 길로 가는 한걸음 한걸음입니다.

  • 생활지침서
    '21.9.25 5:17 PM

    맞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77 매듭을 배우려고 합니다 3 쌈장법사 2022.07.26 1,488 0
39276 영어원서읽기 비대면 모임 같이하실분 6 큐라 2022.07.18 1,936 0
39275 안면윤곽 성형외과추천 블루마린2 2022.06.15 2,420 0
39274 남고생이 쓸만한 기초화장품 5 세잎클로버 2022.05.09 4,726 0
39273 커피의 카페인 함유량에 대하여... 카페인 함유량이 많은 커피는.. 1 깨몽™ 2022.04.02 7,026 0
39272 의사선생님계시면 여쭤봅니다.(처방전 약 에 대하여) 2 혜원맘 2022.03.29 6,697 0
39271 이케아 발라손 2 pqpq 2022.03.28 6,900 0
39270 신혼집 가구배치 관련 질문요 2 활화산 2022.03.27 5,597 0
39269 퇴직한 남편과 시간을 많이보내시는 분들 어떻게 보내시나요.. 7 비발디 2022.03.26 9,593 0
39268 먹방 유퀴즈 나와서요 4 안수연 2022.03.23 8,683 0
39267 행운목 꽃 펴서 자랑왔어요 4 치지 2022.03.23 7,344 0
39266 윤석열 당선인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11 야채스프 2022.03.15 8,228 1
39265 윤석열이 문프 정치보복 할꺼라구요? 11 생활지침서 2022.03.13 7,325 1
39264 2번 찍은 자들의 현재상황 2 야채스프 2022.03.11 8,581 0
39263 충주사는 후배한테 상품권 보내줄려는데 어떤게 좋을까요? 4 홍구대왕 2022.03.08 5,699 0
39262 이재명의 반려동물관련 공약 3 야채스프 2022.03.08 5,680 2
39261 최저임금 150 만원? 1 야채스프 2022.03.08 6,892 2
39260 새로운 포스터 3 야채스프 2022.03.07 5,414 3
39259 진짜 vs 가짜. 2 야채스프 2022.03.06 5,830 3
39258 윤석열만 선거공약집을 안냈군요 4 야채스프 2022.03.06 6,041 2
39257 윤석열, 사실은 이렇습니다. 18 이재명감빵가 2022.03.02 9,495 0
39256 삶은빨래 베이킹소다 2 호이 2022.03.02 6,554 0
39255 새옷에 포름알데히드가?? 새옷 꼭 빨아입으세요~ 이재명감빵가 2022.02.28 6,380 0
39254 도배하는 사람 뭐죠? 관리자님 뭐하세요?? 3 디디 2022.02.28 6,133 2
39253 일본인은 정직하고 근면하고.... 메이드인재팬비데도 최고! 2 이재명감빵가 2022.02.26 6,119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