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행복 -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

| 조회수 : 2,048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3-27 09:44:25


사람에게 가장 큰 행복은 살아 있다는 것 입니다.


죽은 사람에게는 세상 어떤 것도 아무 의미를 가질 수 없으며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 큰 행복은 건강입니다.

건강은 어떤 일도 할 수 있는 가능성과 능력이 있지만

건강하지 못한 사람은 어떤 일을 할 수 있는 가능과 능력을 제한받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 행복은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사람의 건강상태와 능력의 차이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무슨 일인가를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크다는 사리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절대 알지 못합니다.



일찌기 "빙점"의 작가 "미우라 아야꼬"는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여인은 남자에게 사랑을 받지 못한 여인"이며

"남자에게 사랑을 받지 못한 여인보다 더 불행한 여인은?

사랑하던 남자에게버림을 받은  여인"이지만

"사랑하던 남자에게 버림을 받은 여인보다 더 불행한 여인은?

사랑하던 남자에게서 잊혀진 그래서 지워진 여인"이라고 말했지만


내 생각은 "아야꼬"의 생각과 많이 다릅니다.


남여를 불문하고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은 사랑을 모르는 사람"이며

"사랑을 모르는 사람보다 더 불행한 사람은?

사랑할 사람을 가지지 못한

그래서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하고 잊혀지거나 기억되지 못하는 사람"으로

누구 한 사람 기억하고 생각할 사람이 없는 사람"입니다.



깊은 절망감이나극도의 죄절에 빠진 사람들 중에는

누군가 기억하고 생각할 사람을 가지지 못한 사람일 경우가 많습니다.


저희 집 거실 에서 창을 통해 보이느 전면입니다.

아득히 먼 지평선에 회색하늘이 얹혀 있습니다.


사람이 누군가를 생각하고

누군가를 위하고

누군가와 작은 것이라도 나룰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를 겪어 본 사람은 압니다.



주방 창으로 보이는 거실 후면

비탈진 오르막 언덕 위에 숲과 하늘이 내려 앉아 있습니다.



현관 앞 채양 아래서 바라본 전면

그 하늘 아슬하야 너무도 아슬하야~


지금은 거의 사용할 일이 없지만 고인돌시대 저희가 사용하던 자가용 1호 입니다.

위의 서리태는 뻥튀기를 해서 저를 기억해주고 제가 기억하는 사람들과 나누려고 씻어 말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울금구기자
    '20.3.28 6:17 AM

    열심히 사시는 모습이 아름답고 행복해 보입니다!~~~
    좋은 날 되세요

  • 2. 뿌뿌
    '20.3.30 6:59 AM

    해남 농부님!
    몇달전 돌아가신 모친 꿈을꾼 새벽에 집어든 폰에서 해남농부님 글을 읽고 눈물이 흐릅니다
    기쁨도 슬픔도 나눌사람이없는 저는 얼마나 큰 행복이 사라진사람입니다
    농부님의 수술을 생각 한다면 이라는글을읽고는
    그래 지병은 있으나 아직은 내맘대로 활동할수 있는 나는
    좌질하기엔 아직은 사치로운 생각이였다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45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데... 1 분홍씨 2020.05.06 5,074 0
39144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지진이 발생. 3 해남사는 농부 2020.05.04 2,370 0
39143 친환경제품들 판매하는곳 찾아요 pqpq 2020.05.02 859 0
39142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4 해남사는 농부 2020.05.01 2,621 0
39141 황혼 해남사는 농부 2020.04.29 1,542 0
39140 [부동산 질문] 충주에 새로 터전을 잡아야 하는데 동네 소개 부.. 1 루루영 2020.04.27 1,636 0
39139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2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1,980 0
39138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1,458 0
39137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2,665 0
39136 행복은 어디에? 1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1,136 0
39135 세상에 불행한 사람은 없습니다. 10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3,212 0
39134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해남사는 농부 2020.04.16 1,557 0
39133 안개 자욱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14 744 0
39132 내가 12번 열린민주당을 찍은 이유 - 1 3 해남사는 농부 2020.04.10 1,672 0
39131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7 1,663 0
39130 나라와 국민을 판 자들-만주의 친일파들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622 0
39129 아이들 영어 동요 유튜브 만들었는데요. 한번 보시고 조언좀 부탁.. 1 너랑나랑 2020.04.04 1,041 1
39128 동상 이몽 해남사는 농부 2020.04.02 1,084 0
39127 당분간 할 일이 마뜩찮으면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1,608 0
39126 행복 -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7 2,048 0
39125 혹시 척추 수술을 생각하는 분 있으시면 7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2,681 0
39124 하루를 산다는 뜻은? 해남사는 농부 2020.03.23 1,136 0
39123 코로나 장기화가 불러올 심각한 문제 1 해남사는 농부 2020.03.19 3,506 0
39122 엄마 일 가는 길에 하얀 찔레 꽃 해남사는 농부 2020.03.19 1,364 0
39121 친권을 가져와야하는데 법무사 사무실만 가도 충분할까요 1 윈디팝 2020.03.17 1,36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