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가 어떤 수업을 받는데 점점 이상해지는 수업시간

... 조회수 : 4,472
작성일 : 2024-06-19 21:33:58

저녁 7-9시 수업이에요

이 수업이 오전. 오후. 저녁 개설되어서 그중에 

저녁 7시반 등록한거에요 

 

7시 시작. 50분 수업 후 10분 쉬고

그러나 8시50분에 마쳐야 정상이죠. 

 

저는 9시에는 나와서 집가는 차를 타야하는 상황이구요. 

 

저는 늘 20-30분 일찍 가서 강의실 앉아서 준비해요. 강사님도 그때쯤 오시고. 그때 오는 수강생도 많아요. 

 

그런데 지각하는 수강생이 늘  7시50분 쉬는시간에 강사님한테 가서

본인이 늦게 왔는데 어떡하냐고. 본인이 지난 시간에 결석했는데 어떡하냐고. 수업내용을 살명해달라고 요구하더라구요. 

 

정말 매번 그랬고, 강사님은 쉬는 시간이 없는거죠. 보면서 좀 그랬는데..

강사님이 짧게 설명해주면 그 지각생이 안물러나면서 계속 본인 없을때 뭐했는지 다 말해달라고 물어보고 그러더라구요 

 

몇주전부터 강사님이 7시에 수업시작을 안하더라구요. 그냥 잡담? 개인적인 얘기로 시간 때우다가

지각생들 오면 7시반 지나서 그제서야 

"지금까지 수업 안했어요~ 이제 수업 시작할께요" 이라면서 시작. 

 

20분정도 하다가 휴식 10분 하고

8시에 이어서 수업. 

 

그러니 시간이 밀려서 9시 넘어서도 수업이 안끝나고요. 

 

강사는 9시 되면 "9시니까 가셔야 할분들은 나가세요"  이래요. 

 

저는 교통편 때문에 할수없이 나왔는데..

 

생각해보니 저는 7시 수업시간 맞춰서 간건데

왜 제가 수업내용을 다 못들어야 하는지? 

7시반까지 이런저런 잡담만 하고.. 

 

이럴거면 수업시간 자체를 7시반-9시반으로 바꾸던지. 

왜 그 지각생 맞춰주느라 

마치 내가 조퇴하는 사람처럼 

9시에 아직 끝나지 않은 강의실에서

눈치보며 조용히 나가야 하는지? 

 

좀 기분이 상해요. 

 

이런 상황에 대해 학원에 말할까요 

IP : 118.235.xxx.177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6.19 9:35 PM (112.214.xxx.147) - 삭제된댓글

    네. 말하세요.
    강사가 진상에게 지치니 엄한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히네요.
    꼭 컴플레인 하세요.

  • 2. 코리아타임
    '24.6.19 9:37 PM (122.42.xxx.82)

    시간 준수 애기해야죠

  • 3. 시간
    '24.6.19 9:37 PM (210.96.xxx.10)

    시간은 맞춰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4. 아아아아
    '24.6.19 9:42 PM (61.255.xxx.6)

    당연히 학원에 말하고
    그 진상도 꼴보기싫다고 해야죠

  • 5. . .
    '24.6.19 9:44 PM (222.237.xxx.106)

    이게 무슨 말도 안되는 경우인가요. 클래임 넣고 시간 지키라 말하세요.

  • 6. ㅉㅉ
    '24.6.19 9:47 PM (1.224.xxx.182) - 삭제된댓글

    진상을 대처하는 건 선생님의 역량이자 몫..
    진상때문에 다른 수강생들이 왜 피해를 보나요.
    수업시간은 약속이잖아요. 학원측에 수강시간 지켜달라고 클레임 거셔야죠.

    그리고 늦게오는 사람들은 당연히 자기들이 손해를 봐야지 그걸 왜.. 하긴 그런걸 모르고 사니 진상소리를 듣는거겠죠..

  • 7.
    '24.6.19 9:48 PM (211.217.xxx.205)

    말해야져
    그 진상 회원님에게
    수업 시간 후에 설명하든가
    개인지도를 해주든가
    그건 강사가 알아서 할 일이고

    수업 시간을 이동해 등록을 받는 것도
    다음 분기 등록부터고

    지금 등록한 사람들에게는 제 시간에 맞춰 수업을 해줘야져.

  • 8. 반드시
    '24.6.19 10:22 PM (121.142.xxx.203)

    반드시 이야기 하세요

  • 9. ㅇㅇ
    '24.6.19 11:01 PM (59.29.xxx.78)

    항의하세요.
    시정이 안되면 그 단체에라도.
    그런데 사실은 그 사람에게 그만두라고 하는 게 시원하겠네뇨.

  • 10. 말도안되는
    '24.6.19 11:36 PM (211.223.xxx.123) - 삭제된댓글

    늦게 시작하는것도
    20분수업하고 쉬는시간도
    정시에온사람 수업 다 못듣고 나가는 상황도
    다 어이없는 거

  • 11. mm
    '24.6.20 12:45 AM (125.185.xxx.27) - 삭제된댓글

    여긴 진짜.....무슨일 하는지, 뭘 배우는지는..............말 절대 안하네요 ㅎㅎㅎ

    뭐 배우는 수업인가요?

    나같으면 나오면서 바로 얘기합니다 데스크에다가.

    근데 꼭 9시에 와야하는 이유라도 있나요? 고속버스 시간도 아니고

  • 12. ...
    '24.6.20 8:24 AM (222.236.xxx.238)

    바로 컴플레인하죠. 강사도 판단력이 그렇게 떨어지나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3353 미우새 낚시하는거 5 지금 2024/07/21 1,857
1613352 방에 향기 4 2024/07/21 947
1613351 음식 2만원 배달 배민수수료 6000원 10 호구야 2024/07/21 1,800
1613350 어제 박막례 곱창전골 세일글 올린 사람입니다. 10 박막례 2024/07/21 2,973
1613349 복숭아 병조림 하려는데 1 ..... 2024/07/21 670
1613348 넷플릭스에서 자막설정... 3 능소화 2024/07/21 773
1613347 복숭아 샀는데 맛없어서 피클 담았어요 8 복숭아 2024/07/21 1,244
1613346 한 달 동안 딱 한 가지 식재료만 먹어야 한다면? 40 ........ 2024/07/21 3,327
1613345 인간관계 4 .. 2024/07/21 1,511
1613344 농약암살 11 그라목손 2024/07/21 2,839
1613343 에어컨없이 지내는집들 16 있나요 2024/07/21 4,380
1613342 귀차니스트의 깎두기 담그기 10 여름 2024/07/21 1,151
1613341 수능당일 아침 화장실에 갇힌 수험생 2 2024/07/21 2,174
1613340 동백이 용식이 같은 남자 어떠세요?? 8 .... 2024/07/21 1,164
1613339 여성청결제 추천해주세요. 3 궁금 2024/07/21 504
1613338 외모가 이쁘니 편의점에서도 특혜 받네요 27 ... 2024/07/21 7,207
1613337 모나코와 니스 전경을 보고싶은 분들은 유로스포츠 2 투르드프랑스.. 2024/07/21 495
1613336 이 스커트 너무 길겠죠 1 키작녀 2024/07/21 764
1613335 갈비탕 국물만 남은거 활용법 없을까요??? 19 ... 2024/07/21 1,276
1613334 핸드폰에서 노트북으로 사진 옮기기 잘 아시는 분! 13 핸드폰 2024/07/21 849
1613333 사상초유의 항명 개판 집단이 검찰 쓰레기네요. 7 무법천지 2024/07/21 1,179
1613332 진짜 한쌍의 바퀴벌레 3 아씨 2024/07/21 1,412
1613331 3키로 뺐는데 지방만 3키로 뺐어요 2 3키로 2024/07/21 2,437
1613330 애교심이라는게 5 반반함유 2024/07/21 753
1613329 남자들 옷이나 선글라스도 당근에서 팔리나요? 3 당근당근 2024/07/21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