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엄마는 친구가 없다...

조회수 : 7,695
작성일 : 2024-05-27 15:31:12

울집 중딩이한테 한마디 하소연? 했더니.

엄마 나이엔 대부분 그럴껄 너무 친구에 연연해 하지 마 이러더라구요.

저 48세고 동네엄마 몇 알던 사람들 이상하게 신기하게 다 안 만나게 되고 학창시절 친구들은 끊긴지 오래구요.

제 나이에 대부분 친구가 없다? 이건 저만 그런 것 같네요. 연연해 하지 말라는 말은 맞는 것 같구요.

 

IP : 175.113.xxx.3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5.27 3:34 PM (223.38.xxx.45)

    저도 몇 년에 한 번씩 보는 친구말고는 없어요

  • 2. ㅡㅡ
    '24.5.27 3:35 PM (218.155.xxx.140)

    아이랑 어떤 대화 나누시다가 그런걸까요?
    저랑 다르게 아이는 친구 적당히 사귀면서 재밌게 보내는 편인데 저는 진짜 내성적이라 친구 하나도 없거든요.
    물론 아이한테 그런 걱정을 내비치지는 않아요
    근데 우리 아이가 점점 우리엄마는 왜 혼자 노는걸까..
    이상하게 볼것 같기도 해요.
    부담스러워할까봐 신경도 쓰이고요

  • 3. 아드님
    '24.5.27 3:37 PM (1.228.xxx.58)

    어른스럽네요
    저도 이런저런 사정으로 친구 없는데 우리 초딩 아들은 엄마는 왜 친구가 없어? 구래요. 일부러 만들기는 싫은데 친구 만들어야 하나 그러구 있어요

  • 4. ...
    '24.5.27 3:38 PM (39.7.xxx.11)

    저도 그래요.

    애 키우고 살고 집순이면 대부분 글케 되는 듯요.

  • 5. ...
    '24.5.27 3:40 PM (223.38.xxx.77)

    그 나이되면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지 않나요?
    저도 애 어릴때 만나던 엄마들 제각각 이사가서 연락 끊어지고 애 크고나니 더이상 엄마들 만날 일은 없고. 학교친구들도 가끔 카톡하지 1년에 한번은 보려나요.
    이렇게 사람과의 교류가 없어도 되나 싶을 정도지만 또 편한 것도 무시 못해요.

  • 6. 동갑
    '24.5.27 3:41 PM (118.36.xxx.2) - 삭제된댓글

    저도 원글님과 같은 나이
    입시 끝나니까 일부 자동정리
    친구들은 멀리 살아서 자주 볼 일이 없으니 멀어지네요
    원래 인간관계도 넓지는 않았네요

  • 7. ....
    '24.5.27 3:41 PM (114.200.xxx.129)

    애랑 무슨이야기를 했길래 그런말이 나와요.??

  • 8. 저는
    '24.5.27 3:47 PM (61.254.xxx.88)

    저는 애보다 제 친구가 더 많아요;;;
    저도 그렇고 제 언니도 그렇고 자매가 핵인싸인데다가 나고자란동네 언저리에서 계속 살아서 더 그런데,
    제 아이도 그렇고 조카도 그렇고 친구가 없고 사회성이 부족해요;;;

  • 9. 저도
    '24.5.27 3:48 PM (115.21.xxx.164)

    그래요. 입시 끝나니 자동으로 정리되고요. 나고 자란 동네라 가끔 친구들 찾아오면 보고 그래요.

  • 10. 원글에선
    '24.5.27 3:52 PM (61.43.xxx.198)

    중딩이라고만 쓴것같은데
    댓글엔 아들이라고 확신하시네요 ㅎㅎ

    저런 속 깊은 자녀있으면
    친구가 없어도 되시겠어요

  • 11. ㅇㅂㅇ
    '24.5.27 3:54 PM (182.215.xxx.32)

    아이가 속이 깊네요

  • 12.
    '24.5.27 3:56 PM (42.24.xxx.213)

    중딩이 엄마 나이엔...이라니.
    생각이 깊은가봐요.

  • 13. ..
    '24.5.27 3:57 PM (121.163.xxx.14)

    아이가 똑똑하네요
    학창시절 친구는 수소문하면 찾을 수도 있어요
    원글님 연세엔 다 살기바빠 친구고 뭐고 없어요

  • 14. 저두요
    '24.5.27 3:58 PM (121.143.xxx.68)

    저 10대-40대까지 친구가 너무 넘쳐서 힘들었는데요.
    신기하게도 50대부터는 사람들과의 인연이 조용히 끊기고
    너무 외로울 지경까지 왔네요.
    남편도 아이도 따로 국밥에 직장에서 직원들과 놀 나이도 아니라서요.
    예전엔 상상도 못했는데 외로움과 친해질 나이인가봐요.

  • 15. 시절인연이
    '24.5.27 4:03 PM (118.235.xxx.25)

    그런가봐요..사회생활 안하고 전업했으면 더 그런것같아요

  • 16. ㅇㅇ
    '24.5.27 4:04 PM (211.207.xxx.223)

    애랑 엄마랑 바뀌었네요..

    엄마 친구 없다고..아이에게 이야기하고...아이는 또 쿨하게 그 나잇대엔 다 그렇다니..헐..

  • 17. ㅎㅎㅎ
    '24.5.27 4:16 PM (211.58.xxx.161)

    애가 세상을 아네요??

  • 18.
    '24.5.27 6:50 PM (211.186.xxx.53) - 삭제된댓글

    그런 하소연을 왜 애한테 해요?
    이해가 안가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4263 돈은 어떻게 쓰는 건가요? 16 ... 2024/06/19 2,759
1604262 톡딜에 눈을 떴어요;;; 6 ... 2024/06/19 2,417
1604261 피식대학 구독자수 23만명 줄었네요 8 ㅇㅇ 2024/06/19 2,957
1604260 꽃집이름 골라주세요~ 34 꽃집 2024/06/19 1,161
1604259 2시간 동안 한페이지 하는 초3 아이.. 15 어떻할까요 .. 2024/06/19 1,251
1604258 얼굴에 흑자 9 ... 2024/06/19 1,851
1604257 대통령실 공식 사진이래요 (펌) 18 ㅇㅇ 2024/06/19 5,337
1604256 아래 에어컨 얘기가 나와서... 에어컨 없이 살다가 없이는 못살.. 2 .. 2024/06/19 934
1604255 군만두..맛있는거 알려주세요 4 ㅡㅡ 2024/06/19 924
1604254 “백종원 이름에 다 속았다…결국 폐업” 뿔난 ‘연돈볼카츠’ 점주.. 22 .. 2024/06/19 6,355
1604253 키움증권 영웅문에서 .. 2024/06/19 418
1604252 박찬대, 여 '법사위 교대' 윤이 1년동안 거부권 안쓰면 OK 7 아오 열받아.. 2024/06/19 750
1604251 “대통령 부인께 300만원 상당의 전통엿을 선물 드려도…“ 10 ㅅㅅ 2024/06/19 2,718
1604250 이국종 대전국군병원장 "의료계 벌집 터졌다…전문의 사라.. 43 ... 2024/06/19 3,835
1604249 오이소박이 바로 냉장고 넣었다 한달후 먹는다면 8 보관 2024/06/19 1,626
1604248 단발 파마머리 겨우 묶이는데 너무너무 초라한데요 5 ... 2024/06/19 1,832
1604247 민주당 "권익위 예산 삭감" 통보...'운영비.. 4 ../.. 2024/06/19 1,011
1604246 다이슨 헤어드라이기, 미국에서 가능? 3 ㅇㅇ 2024/06/19 664
1604245 일본에서 쓰이고 있는 골판지 관 15 실용적 2024/06/19 1,977
1604244 설탕이랑 냉면이 저렴한것 같.. 5 .. 2024/06/19 1,140
1604243 접촉사고 도움말 주실 분 계실까요? 9 Wo 2024/06/19 529
1604242 채상병 실종1시간 전 사단장 엄청 화냈대 추가 통화 녹취 4 asd 2024/06/19 1,572
1604241 K의료는 우리에게는 과분했다. 73 여름 2024/06/19 4,048
1604240 샐러드에 넣는 올리브 오일은 2 샬라드 2024/06/19 1,710
1604239 제가 어떤 수업을 받는데 점점 이상해지는 수업시간 11 ... 2024/06/19 2,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