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들 둘

조회수 : 3,300
작성일 : 2024-05-27 01:23:31

어릴때는 힘들더니, 다 크고 나니 참 든든하네요. 큰아이가 이제 21살 작은아이가 17살이에요.

등치와 키는 이미 나를 앞지르고 있고 

이젠 엄마 챙기기까지 해요.

아들 둘과 아빠가 있는 나라에 가고 있는데,

이젠 정보도 저보다 빨리 알아내고 꼼꼼하게 체크까지, 

언제 저렇게 컸을까 싶네요 대견하고  든든하고 그래요..

이게 행복이겠죠 

IP : 166.198.xxx.131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맑은향기
    '24.5.27 2:06 AM (117.111.xxx.67)

    아들 딸을 떠나서
    때론 자식이 있다는게 큰힘이 되고
    뿌듯해요

  • 2. 자식
    '24.5.27 6:12 AM (121.166.xxx.230)

    맞아요
    자식이 힘이되네요
    어딜데려가면 큰아이는 척척찾아 성큼성큼데려가고
    작은아이는
    찾아봐 나이들었다고
    세상이 돌아가는것에 편입하지않으면
    영원한노인이되는거야 하면서 안갈켜줘요
    근데 그것도 귀여워요

  • 3. ...
    '24.5.27 6:24 AM (220.72.xxx.176)

    아들 딸을 떠나
    아이들이 착하고 듬직한가봐요.

    원글님 복이죠.
    즐거운 여행 되시길요.

  • 4. ㅇㅇ
    '24.5.27 6:31 AM (222.233.xxx.216)

    아드님들을 성실하고 똑똑하게 잘 기르셨네요
    얼마나 뿌듯하고 행복하세요

    아빠가 다른 나라에 계신가봐요 온가족 즐거운 시간 누리고 오세요

  • 5. 인생
    '24.5.27 6:34 AM (61.254.xxx.88)

    저는 성격이이래서
    딸이없고 아들만 있는게 너무 만족스러워요.

  • 6.
    '24.5.27 6:53 AM (166.198.xxx.131)

    네 아이들 순하고 착해요.

    작은 아이가 아빠를 존경하네요. 이전에 학교에서 인물에 대해 조사해서 발표하는 프로젝트가 있었나봐요. 아빠를 했더라구요.
    큰아이 아직까지 술도 담배는 당연히 안하고,
    성실해요.

    어릴때 참 많이 힘들었는데, (물론 그래도 아이들있어 행복했어요), 지금은 그냥 바라만 봐도 좋네요…

  • 7. 그래서
    '24.5.27 6:59 AM (220.117.xxx.61)

    그래서 중년이후에 자식없는 사람들이
    그렇게 부러워들합니다.

  • 8. 저희도
    '24.5.27 7:34 AM (220.117.xxx.100)

    아들들이 다 순하고 독립심 감하고 책임감도 있어서 자기 자리에서 잘 사는 것만으로 든든해요
    가족이라고 서로 뭔가 필요하고 부족할 땐 채워주는거 경험하면서 참 따뜻하고 감사하고요
    딸들처럼 아기자기한 맛은 없지만 생각지 못한 곳에서 깊은 생각과 배려로 한번씩 놀라게 만들 때는 희소성 때문인가 더 감동 받아요 ㅎㅎ
    제 아이도 고등학교 졸업 앨범에 제일 존경하는 사람과 몇마디 적는 섹션이 있었는데 아빠, 엄마라고 적어서 그거면 됐다! 싶더라고요
    저는 아니고 아빠가 원글님 남편분처럼 참 괜찮은 사람이거든요
    그냥 존재만으로 감사한 아이들이죠

  • 9. ...
    '24.5.27 8:02 AM (124.5.xxx.99)

    글만 봐도 든든합니다
    즐거운 여행 되세요

  • 10.
    '24.5.27 8:05 AM (223.38.xxx.80) - 삭제된댓글

    대학생 아들과 유럽갔는데 든든했어요
    무거운거 척척 들어주고 제보호자 해주더만요

  • 11.
    '24.5.27 9:20 AM (223.62.xxx.214)

    저도 아들 둘 든든해요
    아들이라서가 아니라 가족이니까.
    딸 둘이었어도 든든할 거 같아요
    남편이 든든한 건 너무 당연시 해서 깨닫지 못할뿐.
    애기였는데 키워 놓으니 의외로 든든한 것.

  • 12. 부럽습니다
    '24.5.27 9:45 AM (175.209.xxx.48)

    빙구미가득하고 사춘기난리라 ㅠㅠ
    부럽습니다!!!!

  • 13. 저도
    '24.5.27 10:01 AM (222.234.xxx.127) - 삭제된댓글

    키울때는 육체적으로 힘들었는데
    둘다 대학생이 되고 나니 아이들이 철도 들고 넘 든든하네요
    그동안 아들이면 사고치고
    엄마한테 관심도 없고 말도 안통한다고 주변에
    가스라이팅당했던 것 같아요 ㅎㅎㅎ
    아들들이랑 대화도 잘 통하고 다정하고
    집안에 관심도 많고 그래요
    가족끼리 외식하고 외출하면 그렇게 좋네요
    요즘엔 이게 키운 보람이구나 싶어요

  • 14. ....
    '24.5.27 1:05 PM (110.13.xxx.200)

    아들이라 더 든든한것도 있지만 관계가 좋으니 그런 것도 되는것 같네요.
    아들이든 딸이든 성인되서도 관계가 정말 중요한것 같아요.
    특히 아들들인데 아빠를 존경할정도면 진짜 남편분이 좋은신거죠.
    그러기 쉽지 않은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4314 치매부모님 ㅎㅎ 02:19:20 174
1604313 여름에 옷에 대한 욕구가 전혀 없는 여자 1 구리루 02:02:02 372
1604312 방금 2 밤참 01:59:17 347
1604311 60중반 남자랑 4 Objv 01:47:14 715
1604310 김호중, 징역 30년형 수준…복귀 어려울 듯 법조인 분석 '충격.. 6 ㅇㅇ 01:46:05 1,076
1604309 석유 시추 반대하는 영상을 올린 천공 4 zzz 01:41:55 473
1604308 네이버와 공식 결별..라인 야후 이사진 전원 일본인 확정 4 .. 01:40:51 416
1604307 아름다운 시절속 그대여가 아리는 밤이네요 2 ㅇㅇ 01:20:08 255
1604306 경제적으로 여유 있는 여자들의 패턴이 비슷한데요… 12 흐름 01:07:12 1,925
1604305 밤에 거실 창문 열고 주무시나요? 2 별빛마을 01:00:22 854
1604304 현숙이 머리는 어떻게 하는 거예요? 1 ㅇㅇ 01:00:05 1,018
1604303 ㄴㅁ 진짜 내려와야해요. 6 꺼져 00:54:18 1,357
1604302 요새 창문 열어놓으면 먼지 어떻게 해요? 6 ... 00:49:32 762
1604301 유튜브 자막 나온거 찾아검색할 수 있는 방법있을까요? 1 ai 00:46:46 117
1604300 라떼 첨 먹어봤는데 당덩어리네요 13 ... 00:39:04 1,765
1604299 이혼 소송 비용이 얼마나 하나요? 7 00:31:50 865
1604298 대법원, 복지부장관 의대 증원발표는 처분성 없어..원심결정 잘못.. 12 .. 00:25:50 608
1604297 김건희 종결, 권익위 알선수재 논의없었다 1 누가 시켰나.. 00:13:16 562
1604296 고등1학년 자퇴 5 자퇴 00:11:45 1,316
1604295 이 더운날 6시간 정전이라니.  15 .. 00:08:43 2,238
1604294 나솔 20기 커플 네 쌍 13 응? 00:01:42 2,712
1604293 성능 좋은 드라이어 추천해주세요. 6 드라이어 00:01:07 650
1604292 인간관계 현타 4 .... 2024/06/19 1,666
1604291 서울 편도염 수술 잘 하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편도 2024/06/19 110
1604290 저도 의식주 자체만은 백만원이면 될듯 7 ㅇㅇ 2024/06/19 1,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