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결혼기념일이었어요.

15주년 조회수 : 1,458
작성일 : 2024-04-21 22:19:44

주말에도 일하는 남편이라 저녁에 홍대앞에서 만났어요. 

 

평소 손잡고 걷고 싶어하는데 비바람이 있어서 각자 우산쓰고 도란도란 얘기하면서 걸었습니다.

 

남편이 평소 꼭 같이 가보고 싶었다던 중식당에 가서 향라, 어향 소스로 요리한 음식에 고량주 작은병을 마셨어요. 일하다 갔던 곳이라는데 제가 좋아할 거 같아서 꼭 같이 오고 싶었대요.

 

그전날 친구들 만나 과음했던 저는 술은 몇잔 못했지만 음식들을 정말 맛있게 먹었어요.

 

애들 얘기, 부모님 친구들 동료들 얘기, 곧 떠날 저 혼자만의 여행 얘기, 여름 휴가 얘기등등 나누다 계산을 하고 나오니 마땅히 갈곳이 없더라구요.

 

무작정 걷다가 보이는 방탈출 게임가게에 전화를 걸어 바로 가능한 테마가 있는지 물어보니 있대요.

 

얼결에 시작한 게임은 중간중간 어려웠지만 둘이 주거니 받거니 힌트 떠올려가며 탈출했어요. 아리송하던 문제를 풀어 상자를 열었을때 환호성을 질렀어요.아쉽게 시간은 초과해서 실패라지만 뭐어때 재밌었어! 하고 기념촬영을 했고요.

 

비는 계속 오고 더 갈데도 없고 집에나 갈까 하는데 5분 후에 시작하는 재즈공연 클럽을 발견했어요. 호기심에 들어갔는데 딱 2인석 테이블 하나 남았더라구요.

 

칵테일을 마셔보고싶다는 남편에게 모히토 마시라 하고 서빙됐는데, 남편은 칵테일을 처음 마셔본대요. 아닌데 16년전 나랑 연애할때 마셨던거 같은데, 싶지만 내 기억이 틀렸거나 딴놈과 헷갈렸을 수 있으니 입다물고 연주를 들어요.

 

그러다 둘다 말이 없어지고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가자, 하고 일어나 택시를 타고 집에 왔어요. 택시 안에서 잠깐 잡았던 손이 이날 스킨십의 전부였던 거 같아요.

 

15년이 지났네요 세상에. 근 30년을 알고 지낸 남편인데 그는 그대로이면서 또 다른 사람인 듯, 나처럼 나이를 먹었더군요. 내년에도 이정도면 딱 좋겠어요.

IP : 118.37.xxx.9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ㅈㅇㅈ
    '24.4.21 10:27 PM (211.234.xxx.82)

    뭥미 .. 아내만 감상에 빠졌네요.

  • 2. Lzzz
    '24.4.21 10:39 PM (121.183.xxx.63)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다음엔 그게 아닌데 ㅋㅋㅋ

  • 3. 그래도
    '24.4.22 12:36 AM (61.76.xxx.186)

    이런 소소하면서 감상적인 글 좋네요.
    마음이 편안해져요.

  • 4. ...
    '24.4.22 1:27 AM (108.20.xxx.186)

    이렇게 자연스럽고 평화로운 글 정말 좋아요.
    결혼기념일 축하드려요.

    원글님 글 안에 제가 좋아하는 것들이 가득이어서 저도 덩덜아 즐거웠습니다.
    감사해요.
    그리고 마지막 문장 참 좋습니다.
    그는 그대로이면서 또 다른 사람인 듯

  • 5. 어머
    '24.4.22 7:58 AM (182.221.xxx.29)

    결혼 23년차인데 밥먹으면서 할말이 없던데요 남편이 입이 말이 없어요
    너무 부러운데요

  • 6. ㅎㅎ
    '24.4.22 10:41 AM (211.234.xxx.201) - 삭제된댓글

    저희 부부는 애들 얘기만 해도 하루종일 재밌어요...
    그래도 소소하니 편안하고 좋은 기념일이셨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078 맘모톰 수술해야는데 감기걸렸어요 4 ㅁㅇ 10:36:15 463
1597077 악기 하나 정도는 9 …. 10:35:03 642
1597076 이효리 엄마랑 여행프로 보셨나요?ㅎㅎ 28 티거 10:32:45 6,446
1597075 심장에 무리가는 강아지 영상.... 7 .... 10:31:55 1,016
1597074 에휴 삼전은 계속 빠지고 하이닉스는 날고 1 ㅇㅇ 10:28:07 782
1597073 통영에서 고양이 익사 사건이 있었어요 4 .. 10:25:14 985
1597072 외교부에서 여권발급 6 5월 10:21:26 692
1597071 세종문화회관 근처 카페 알려주세요~ 1 감사 10:18:34 281
1597070 40대주부 일하고 싶어요 14 화일 10:15:27 3,006
1597069 이 좋은 5월에 ㅓㅏㅣ 10:12:49 565
1597068 클래식 좋아하시는 분들께.. 딱 들으면 '누구 연주' 라고 아실.. 11 질문있습니다.. 10:08:08 1,169
1597067 조미료 넣어도 반찬하면 평범한 맛인데 맛있게는 어떻게 하나요? 9 .. 10:07:34 1,003
1597066 백화점에서 현금 결제하면 깍아주나요 10 백화점 10:05:31 1,856
1597065 전지분유, 탈지분유 뭐가 살 찌나요? 14 분유 10:03:38 662
1597064 엑셀이 갑자기 안열리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급해서요 10:01:19 200
1597063 피프티피프티 멤버들은 뭐하면서 지낼까요 11 ........ 09:58:07 1,640
1597062 차두리, 내연 문제로 고소전 휘말려 22 ㅇㅇ 09:56:13 6,935
1597061 쓰레기봉투 수납 어떻게 하세요? 13 09:55:15 954
1597060 자식이 출근할때 어떻게 가나요? 6 행복 09:51:05 1,481
1597059 남편 얼굴이 시어머니랑 갈수록 똑같아져요ㅠㅠ 18 ... 09:47:24 2,504
1597058 당근에서 물건 구입할 때 1 .. 09:43:46 399
1597057 꽃화분에 꽃이 안피는 이유가.. 9 .. 09:43:41 1,162
1597056 제주변은 남편이 자상 공부쪽 엄마는 부지런한 리더쉽 있는 자녀들.. 15 09:42:25 1,860
1597055 퇴직 3년 앞두고 있는데 주담대 끌까요? 3 ... 09:37:12 1,227
1597054 자동차보험중 법류비용 (운자자보험있음) 2 자동차보험 09:33:51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