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메세지 받으면 어떠세요

narss 조회수 : 5,301
작성일 : 2022-12-07 00:49:16
(줄간격이 이상해서 수정하였습니다)

싸가지 인정머리 없는것, 나이가 그만큼 먹고 생각 하는게 그것 밖에 안되나, 다 장난으로 보이더나
오늘 제 엄마한테 받은 메세지입니다 
저것보다 더 심한 내용으로 받은 적도 많아요

제가 잘못을 한 게 있냐고 하실 수 있지만 결론만 말씀드리면 제가 할 수 있다고 말씀드린 것까지는 다 해두었습니다.
잘못한게 있다고 한들 이렇게 말을 꼭 하셔야 할까요? 
제가 다른 엄마를 가져본 적이 없어서 그러는데 혹시 살면서 이런 식의 말을 엄마에게 들어본 적이 있으세요? 
저는 바빠서 점심, 저녁을 굶어도 웃으면서 파이팅하고 씩씩하고 일을 할수 잇는 스타일인데  
엄마한테 이런 문자를 받는 그 순간부터 받은 순간부터 힘이 쫙 빠지고 슬퍼집니다. 40년이 다 되어가는데 아직 이러는게 맞는건지도 이제는 헷갈리네요..
이런 제 마음이 맞는 건가 여기 의지하는 82님들께 여쭤 보내요  

 따뜻한 엄마가 있는 분들 진심으로 눈물나게 부럽습니다. 
IP : 14.6.xxx.170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2.12.7 12:53 AM (220.94.xxx.134)

    잉? 아까올라온글 아님? 원글도 이상한듯

  • 2. 저는 배타성이
    '22.12.7 12:55 AM (211.206.xxx.130)

    강한사람이라서 그런지
    부모님이라도 저런 막말한다면
    대면이 어려울것 같아요

  • 3. 아이고
    '22.12.7 12:56 AM (112.169.xxx.47)

    첫댓은 참 나
    아까 올라온글이면 어떻고아니면 어떤가요
    원글님 토닥토닥 해드릴께요
    우찌 엄마란 사람이 저럴까요
    그저 얼른 잊고 힘차게 내일을 계획하세요

  • 4. ,,
    '22.12.7 1:03 AM (125.178.xxx.135)

    사이 좋은 모녀 사이에도 안 맞을 때 많고
    말로 주는 상처 받을 때도 서로 많아요.
    그만큼 생각의 차이가 있는 거죠.

    따뜻한 엄마가 아니었다면 말해 뭐 해요.
    어린 딸에게 수많은 상처가 됐겠죠.

    성인 됐으니 멀리하면서 사는 수밖에요.
    이젠 가능하잖아요.
    암튼, 속상하신 마음에 위로드립니다.

  • 5.
    '22.12.7 1:06 AM (211.57.xxx.44)

    저는 아주 개미눈곱만하게 냉정한 친정엄마가 있는데도
    엄마에게 섭섭해요

    제가 가서 원글님 안아주고 싶어요

    아이야......
    세상엔 어미아닌 어미도 있어...
    니 탓이 아니야.....
    불쌍한 나를 안아주자꾸나
    그동안 잘 살아왔다고....
    잘했어 아이야

  • 6.
    '22.12.7 1:09 AM (118.235.xxx.70)

    조금전에 같은글 본거같은데?

  • 7. 원글
    '22.12.7 2:42 AM (58.120.xxx.160)

    첫줄에 줄간격이 이상해서 수정했다고 썼는데요ㅜㅜ
    줄 간격을 수정해서 다시 올렸습니다

  • 8.
    '22.12.7 4:07 AM (99.228.xxx.15)

    전후사정을 모르니 뭐라말하긴 그렇지만 일단 진짜 싸가지없는 딸을 둔 모친들은 저런말씀 자체를 못하셔요. 왜냐. 싸가지없는딸이 가만 안있거든요.
    저 엄마한테 잘하지도못하는 딸이지만 평생 저런말 못들어봤어요. 엄마가 뭘 요구한적도 없고 그러니 서운할일도 없으시죠. 문자만 봐도 보통분은 아니신거같네요. 자책하지말고 거리를 두시길.

  • 9. 저도
    '22.12.7 5:26 AM (211.185.xxx.176)

    가족중에 저런분이 계세요. 빌미? 를 제공했다고 볼수 있지만 늘 반복되니 보이는데 시비를 걸어요. 그리고 화를 내요. 이후는 논리는 없고 감정적 단어들만 칼물고 사나싶을정도죠. 거리두고있으면 지낼만한데 곁을 주면 사람한테 저렇게.....저는 지금 만만한 사람(자아상태)이 아님에도 힘든데 예전에 제가 힘들때는 몇배는 힘들었어요. 회사일 안잡힙니다. 그래서 안타깝게 이번이 마지막으로 두려구요.

    거리두기한다. 듣기만하고 대꾸(약간의 수긍)는 아주 조금만 해준다. 먼저 찾거나 불쌍한 연기에 넘어가지않고 그사람이 달라지기도 기대하지 않는다. 2

  • 10. 저는
    '22.12.7 6:37 AM (210.100.xxx.239)

    그래서 친정안가요
    거의 연끊었어요
    자기밖에 모르고
    형제들도 다들물어뜯고

  • 11. .....
    '22.12.7 7:22 AM (14.35.xxx.21)

    자존감도둑이네요

  • 12. ㅡㅡ
    '22.12.7 8:46 AM (116.37.xxx.94)

    데미지입지 마시고 차분하게 건조하게 엄마닮아서 그래
    하시면..

  • 13. 그냥
    '22.12.7 10:59 AM (106.102.xxx.32)

    차단하세요
    저런말을 엄마한테 듣다니 상상도 못하겠네요 ㅜ

  • 14. ...
    '22.12.7 11:04 AM (118.235.xxx.153)

    저희 엄마도 원글님 엄마랑 같아요. 어릴때부터 못돼 처먹은  x 이라는 말을 너무 많이들어서 저는 정말 제가 못됏다고 생각했어요. 제가 알아서 하지 않으면 기대할곳이 없는걸 알아서 공부도 잘했고 주위에서 야무지다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게다가 바른생활과에요. 저도 늦게나마 내린 결론이 특히 잘못한건 없으니 뭐라고 혼을 못 내는데 당신 마음대로 휘둘리지 않으니 저는 엄마한테 얄미운 못된 아이가 되는거예요.

    님 어떻게 저랑 이렇게 똑같으세요? 못돼처먹는년 이란 말 계속 들어서 제가 못된줄 알았다는것이랑 제가 알아서 공부하고 다 했다는것도요.

  • 15. ...
    '22.12.7 11:06 AM (118.235.xxx.153)

    쓰다가 끊어졌는데, 저도 결론은 고분고분하게 엄마가 원하는대로 아무데도 안 놀러가고 남친도 안 사귀고 일찍 시집가서 애낳고 살지 않고 내돈으로 유학가고 결혼 늦게 해서 못되처먹고 얄미운 애가 된 것 같아요.

  • 16. 차단이답
    '22.12.7 1:24 PM (203.237.xxx.223)

    딸이라고 만만해서 그렇습니다
    되도록이면 피하고, 참견도 마시고 죽이되던 밥이 되던 내버려두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2531 서울대 정시 내신 작년에도 비슷한 케이스 알아요 13 07:04:58 1,747
1462530 출근했어요. 3 갱년기 06:51:51 1,202
1462529 연봉에 퇴직금 4대보험안되는거 알았을때 4 .... 06:39:54 1,887
1462528 대치, 개포 아파트 고민입니다 19 ㅇㅇ 06:32:27 2,943
1462527 대통령실 “안철수는 尹心 아니다” 26 개판이네 06:20:27 5,140
1462526 주식 부담스럽게 오르네요... 6 ㅇㅇ 06:17:21 6,856
1462525 실망스러운 성적표 받아왔을 때 25 아이가 06:10:09 2,232
1462524 구운 쇠고기가 질길때 6 .. 06:01:42 1,777
1462523 생활의 꿀팁 알려주세요~ 30 05:45:22 3,869
1462522 댓글은남기고 지우세요. 샤브샤브 육수 뭘로하느냐 글 답글 길게.. 11 ㅇㅇ 05:28:28 2,664
1462521 어찌하나요... 대략 난감 6 난감 03:46:09 3,291
1462520 김 여사, 한남동 관저서 국무위원 배우자들과 오찬 10 .. 03:45:34 2,509
1462519 나와서 개고생중이네요 8 ㅇㅇ 03:38:40 3,349
1462518 에휴 막내아들 때문에 자다 깻어요 5 후리지아향기.. 03:12:58 3,247
1462517 단지내에서 갈아타고 싶은 집이 나왔어요 36 우짜지우짜지.. 03:02:32 7,502
1462516 잠이 안 오네요. 3 .... 02:55:55 1,594
1462515 인생이 절망이에요 15 잠자자 02:15:14 5,982
1462514 글지워서 죄송합니다 2 ㄱㅊㅇ 02:12:51 1,748
1462513 코로나 증상 3일차 6 아프다 01:50:54 1,506
1462512 카톡차단해제 카톡 01:47:32 863
1462511 꽤 오래전 이야기인데 딸들이 자기 나이의 엄마를 만난다면 9 힝구 01:38:23 4,411
1462510 우블 은희와 엄정화 에피는 별로인가요? 4 01:32:27 2,059
1462509 간헐적 단식의 효과(뉴스) 6 링크 01:22:36 2,734
1462508 잠자리에 괜히 봤다가 폭풍오열하고 있네요 4 ..... 01:17:48 7,741
1462507 ㅉㅉㅉ,CCTV 오픈하면 될껄.. 7 .... 01:13:23 3,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