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백화점에서 제값 주고 옷을 못 사겠어요ㅜㅜ

... 조회수 : 8,493
작성일 : 2022-12-06 20:12:49
선물 받은 상품권 들고 큰맘 먹고 백화점 갔다가 또 그냥 돌아왔네요
가격 차이가 너무 크다 보니 매번 아울렛 이월상품만 사입게 되네요
확실히 비싼 옷이 예쁘긴 하네요
언제쯤이면 백화점에서 과감하게 살 수 있을지...
IP : 223.33.xxx.174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22.12.6 8:15 PM (1.252.xxx.104)

    저도 원글님 처럼 그래요 ㅠㅠ
    백화점 가서 잘쓰는 사람은 따로있더라고요. 매장직원 립서비스 받는거도 좋아하고 직접 돈쓰고 포인트 올리고 그런걸 좋아하는사람이 가까이있어서 잘알아요 ㅡㅡ 전 못하겠더라구요

  • 2.
    '22.12.6 8:16 PM (124.58.xxx.70)

    생각보다 돈이 많아야 하고 고정 지출이 적고 대출이 없어야 해요
    너무 당연하지만

  • 3. ..
    '22.12.6 8:17 PM (223.38.xxx.3)

    형편에 맞게 구매하는 게 맞아요

  • 4. ....제말이요
    '22.12.6 8:21 PM (118.220.xxx.147)

    오늘 급하게 살거 있어서 백만년만에 백화점에 다녀 왔는데 옷값이많이 올랐네요 다른데 쓸데가 많다보니 신상품 제값 주고 사는건 상상이 안돼요 입고 갈데도 없고 ㅠㅠ

  • 5.
    '22.12.6 8:23 PM (124.49.xxx.78)

    백화점 물건 모델번호보고 인터넷으로 구매해요.
    몇십만원 차이날때도 있어요.
    백화점 유통 폭리 심해요.

  • 6. 저도요
    '22.12.6 8:23 PM (221.139.xxx.107)

    게다가 유행도 계속 바뀌고 기본스타일은 티가 안나서 고가 사기도 그렇고요.

  • 7. 결혼전엔
    '22.12.6 8:26 PM (125.178.xxx.135)

    백화점서 팍팍 샀는데
    결혼하고 애들 옷 장사를 했거든요.
    원가를 알아버리니 70~90% 세일 아니면
    아까워서 못 사요.

  • 8. ㄹㄹㄹㄹ
    '22.12.6 8:56 PM (125.178.xxx.53)

    어 저에요 ㅋㅋ
    그래서 상품권이 서랍속에 고이 모셔져있어요
    들고 나갔다가 맨날 다시 들고 들어옴

  • 9. ㄹㄹㄹㄹ
    '22.12.6 8:56 PM (125.178.xxx.53)

    상품권을 그냥 당근에서 팔아야 하나 매일 고민해요 ㅎㅎ

  • 10. ㅇㅇ
    '22.12.6 9:08 PM (49.167.xxx.50)

    상품권 생겼으면 그래도 사세요
    비싸긴 하죠 아울렛에서 제가 좋아하는 브랜드는 기획품번,정상에서 넘어온 품번 익혀뒀다가
    정상에서 넘어온 걸로 고르고 그래요
    백화점에서 돈 다 주고 사면 아까운 기분인데
    이게 품절될 것 같으면 아주아주 가끔 정상에서 사는 경우는 있어요

  • 11. ㅇㅇ
    '22.12.6 9:10 PM (221.140.xxx.80)

    자주 안사고 정상제품 사입것도 오래 입고 좋아요

  • 12. ...
    '22.12.6 9:10 PM (180.69.xxx.74)

    미혼땐 부모님이 척척 사주셨는데...
    ㅎㅎ
    나이들수록 더 못사네요

  • 13.
    '22.12.6 9:14 PM (121.167.xxx.120)

    세일 전 주에 브랜드 세일할때 사면 그나마 싸게 사요

  • 14. ㅠㅠ
    '22.12.6 9:15 PM (118.45.xxx.47)

    상품권도 바로 못쓰고
    깊숙히 넣어뒀는데
    어디다 둔지 몰라요.ㅠㅠ
    이사하면서 찾아봤는데
    없어요.ㅠㅠ

    그때 바로 뭐라도 살걸.

  • 15. 그래도
    '22.12.6 9:58 PM (124.53.xxx.169)

    형편되면 가금은 나를 위해 산듯한 옷도 사고 하세요.
    이쁜 옷 입는 사람은 정해져 있더라고요.
    어릴때도 이쁜애들이 옷도 잘입고
    어른 되어도 돈 많아도 후줄근한 사람은 늘 후줄근..그러다 끝맺던데요.

  • 16. 그래서
    '22.12.6 10:12 PM (116.47.xxx.135)

    백화점 가본지가 언제인지..
    그러고보니 몇 년 된거 같아요.
    죄다 인터넷으로 사기도 하고

  • 17. ㅎㅎ
    '22.12.6 11:31 PM (125.177.xxx.142)

    상품권 있으면 이쁜옷 사세요~
    저는 요즘 당근에서 옷 사요 ㅋ
    구두 가방등등 한 철 사서 쓰고 드림해요.
    돈이 없어서이긴 하지만 환경을 위해서
    나 하나 정도는 이런 소비해도 된다 생각해요~
    그러나 능력되는 사람들은 경제를 위해서 쓰고 사시길~~

  • 18.
    '22.12.7 1:12 AM (182.221.xxx.239)

    백화점 유통 폭리 심해요.
    -> 백화점 입점 매장은 백화점에 꽤많은 백화점 수수료를 내야해요. 백화점은 주요 장소에.. 그지역 비싼 땅덩이에… 여러 브랜드가 한곳에 모여있고 친절하고 입어보고 만져보고 보고 살수있는 장점이 있지요…
    인터넷은 주문들어오면 발송해 주면 되는데
    폭리라고 하시면… 비교가 되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0891 온수요금땜에 샤워, 설겆이도 힘드네요 34 내려와라 08:00:30 4,530
1460890 문과 재학생이나 취업반 요즘 상황 어떤가요? 23 취업은요 07:56:55 2,111
1460889 남편과 외식하기 싫은 이유 16 짠돌이 07:56:09 5,776
1460888 50세 부터 할아버지 할머니 느낌난다는..것 그렇지않은데! 42 ㅇㅇ 07:50:53 6,631
1460887 해남 미황사 여행 29 민성맘 07:50:50 1,688
1460886 공진단 갱년기 효과본 거 콕 찍어 추천 부탁드려요 2 약약 07:42:32 888
1460885 제가 참 시댁 복이 없나봐요. 슬프네요. 41 07:41:10 7,118
1460884 3수생 감점제 5 ㅅㅅ 07:34:18 2,428
1460883 여대생 통학시간 1시간 30분 거리로 이사고민 49 고민 07:01:47 4,480
1460882 부산에서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핵폐기장 반대 운동 본격 시동 2 가져옵니다 06:59:14 509
1460881 전세집 4월 만기인데 집 살까요? 8 00 06:54:34 2,005
1460880 꿈이 정말 맞나요? 음... 2 ㅜ.ㅜ 06:42:22 1,385
1460879 50넘으면 남자들 할아버지 느낌 나던데 24 00 06:05:13 6,651
1460878 난방온도 23도로 해놓고 가야하나요? 8 장기외출 05:54:57 3,052
1460877 정말 변희재 말대로 되는 것인가요? 16 05:53:13 4,484
1460876 세탁기 건조기 붙은걸로 바꿀까요? 6 , . 05:16:50 2,057
1460875 교대 무슨 일이 있나요? 23 ㅇㅇ 05:02:56 6,326
1460874 연말정산 궁금한점 알려주세요 3 공부 04:44:37 1,109
1460873 헤어라인 검정칠은 얼굴 작아 보이려고 칠하나요 19 참 모냥떨어.. 04:33:59 4,511
1460872 식탁 위를 깨끗하게 유지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19 식탁 04:33:55 4,317
1460871 김건희주가조작 폭로한검사 근황 11 ㅋㅋ 04:28:08 3,360
1460870 워렌버핏 포트폴리오 (주식) 4 ㅇㅇ 04:17:39 1,606
1460869 대학생 딸아이와 함께 잡니다 20 갱년기인데 04:13:07 6,816
1460868 미국주식 어설프게 하지 말걸 그랬어요. 8 .. 04:07:21 4,630
1460867 사랑의 이해 12화 이제 봤는데요 -완전스포있음- 7 04:04:40 2,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