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백화점 단상

.... 조회수 : 5,325
작성일 : 2022-12-04 18:15:46
20-40대에는 백화점을 가면 층층이 다 돌면서
세일하는 것들을 눈에 불을 키고 보고 사왔다.
백화점에서 정가로 사는 사람들이 세상 바보인줄 알았다.

50이 넘은 지금, 백화점에가면 30분 이상을 머무르지 않는다. 목표물을 향해 직진, 서너군데 비교하고 쇼핑 끝!

200넘는 남편 패딩도 30분안에 사서 귀가.
매장한곳은 안에 사람이 있다고 한없이 기다리게 하길래 됐다! 그러구선 안들어갔다.
동네 유명 빵집도 줄서면 카톡으로 번호주고 입장을 알려주니 다른곳을 둘러보다가 입장하는 세상에,
수백씩 내 돈 쓰면서 매장앞애서 한없이 기다리라고?
소비자 생각은 1도 없군!
노땡큐요.
가짜일까 의심하는것도 피곤해서 직구도 안한다.
지하에 가서 빵,간식거리를 살만도 하건만
노노 바로 집으로 온다.

젋을때는 그리 재미있던 쇼핑이 이제는 피곤한 것이 되어버렸다. 늙는다는건...신기할 뿐이다.


IP : 223.38.xxx.35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2.12.4 6:17 PM (118.37.xxx.7)

    늙어서일수도 있지만
    돈이 있어서 그래요.
    돈 없으면 그렇게 척척 못사죠.

  • 2. ..
    '22.12.4 6:17 PM (106.101.xxx.142)

    백화점 마트 가는게 제일 싫어요
    아이쇼핑한다는데
    그것도 안맞고 ..

  • 3. 그렇죠
    '22.12.4 6:18 PM (59.23.xxx.132)

    님 돈있으니 200넘는 남편 옷 고민없이 살려고 했으니까
    사고 집으로 직진
    멋지싶니다.

  • 4. 노노
    '22.12.4 6:21 PM (124.50.xxx.70)

    돈의 힘이죠.

  • 5. ......
    '22.12.4 6:23 PM (1.176.xxx.11)

    정말 50을 넘고보니 쇼핑이 정말 피곤해요.딸도 있는데 같이 노느니 가는것도 안되고..물욕도 사라지고 그러네요.
    백화점카드가 몇달째 빵원이다가 딸 패딩산다해서 그냥 카드주고 사라고했어요.

  • 6. ...
    '22.12.4 6:25 PM (14.32.xxx.16)

    맞습니다.
    저도 강남백화점 반경 10 거리에 삼십년 삽니다.
    10:30 열리자 마자 가서
    장보고
    옷 가방 신발 등은 딱 정해뒀다가 바로 픽업
    1시간이 안걸립니다.
    피곤 피곤..늙음..ㅋ

  • 7. 저도
    '22.12.4 6:25 PM (59.23.xxx.132)

    예전엔 아이소핑도 하고 백화점에서 몇시간을 있어도
    재밌었는데요

    이젠 그냥 딱 살거만사고
    볼일만 보고 바로와요

    둘러보고 이런거 귀찮음
    근데 먹을거도 기다리기 싫어서 줄안서요.

  • 8. dlf
    '22.12.4 6:28 PM (180.69.xxx.74)

    간절한게 없어요
    아님 말고 죠
    쇼핑도 기운 좋고 열정이 필요해요

  • 9. ㅇㅇ
    '22.12.4 6:32 PM (125.128.xxx.85)

    백화점 쇼핑이 너무 싫어요.
    원하는 거 미리 봐 뒀다가 꼭 가야할 순간에 가서
    사고 1시간안에 나와요.
    간 김에 둘러보는 거 안해요.
    살 것도 없는데 백화점 층층이 한바퀴 돌면 내가 바보 같더군요.

  • 10. 어쩌나요
    '22.12.4 6:44 PM (211.234.xxx.42)

    저 이제 40인데 저도 그래요
    모 백화점 엔트리 vip등급이라 공짜로 커피도 주고 주차도 무료인데도 귀찮아서 거의 안가요 꼭 필요한거 있을때 한번에 가서 사지만...예전이었으면 참새 방앗간 들리듯 다녔을텐데
    다 해봐서 시들해서 그런가 했는데 늙어서 그런거였을까요 ㅠㅠ

  • 11. ove
    '22.12.4 6:50 PM (220.94.xxx.14)

    코로나로 비대면결제가 돼 너무 좋아요
    다 전화로 해결해요
    오래 다녔던 매장은 제가 입을만한 옷을 집으로 보내주고 골라서 안입는옷은 돌려보내요
    주얼리만 공홈사진보고 오더하고 결제하고 찾으러만 가요

  • 12. ㄹㄹㄹㄹ
    '22.12.4 7:17 PM (125.178.xxx.53)

    다 해본거니까

  • 13. 맛집도
    '22.12.4 7:42 PM (220.75.xxx.191)

    줄 서서 기다린다?

  • 14. ,,,
    '22.12.4 8:31 PM (211.51.xxx.77)

    그러다 머리속에 떠오르는 노인의 모습이 내모습이 될 것 같아서 귀찮아도 주기적으로 백화점도 가고 핫하다는 곳도 가보고 그러려고 노력해요. 유행파악도 하려고 노력하구요.

  • 15. 맞아요
    '22.12.4 9:36 PM (180.70.xxx.42)

    전업인 저는 특히 주말은 일찍 돌아올망정 가끔씩 나가야 유행도 알겠더라구요.
    40후반되니 쇼핑이 너무 힘들고 나가서 1시간만 지나면 빨리 집에 가고 싶다는 생각만 들어요.
    2 30대때는 쇼핑하러 유럽 가고 미국가고 백화점 아울렛 못가 안달이멌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2580 층간소음 어떻게 해결할까요 09:18:56 39
1462579 노인연금 주식 00 09:18:51 35
1462578 당근 처음 가구 올렸는데 구매가의 20프로 적당할까요? 3 ........ 09:18:50 65
1462577 인테리어 호황 4 일단 09:16:15 273
1462576 마스크 안대, 그일이 또 일어났어요 1 ..... 09:15:09 317
1462575 알뜰폰 회사 좀 알려주세요-7기가에 통화무제한 문자200통 88.. .... 09:12:59 77
1462574 노안수술도 각막을 깎나요? 1 ㅇㅇ 09:11:09 68
1462573 천공보다 더 기가막힌건 14 ㅇㅇ 09:04:11 833
1462572 아파트 난방법 4 ㅇㅇ 09:00:53 415
1462571 CGV씨네뮤지엄 추천합니다 3 굿 08:59:19 189
1462570 서경연고 서성한 중경외시이 부동숙홍경 3 ㅇㅇ 08:54:58 777
1462569 집 인터넷 신청은 어디서하면 혜택이 좋은가요? 2 ㅇㅇ 08:51:01 242
1462568 마스크 벗으라는데 안 벗는 한국인...외신도 주목 37 ... 08:45:50 2,468
1462567 로또 한장에 5줄...30개숫자 중에 몇개 맞으면 5 로또 08:45:11 404
1462566 60대 중반에 요양원 입소는 너무 빠를까요? 19 요양원 08:34:58 1,825
1462565 진중권 교수직 유지하려고 2천만원 갖다 바쳤따네요 11 정의당 수준.. 08:34:32 1,667
1462564 갑자기 어지러워요 6 도아주세요 08:32:45 582
1462563 자존감? 저는 저한테 찾는데 남편은 남한테 찾는대요 3 저는 08:27:30 694
1462562 고덕 자이 국평 9.3거래 25 실거래 08:27:16 1,700
1462561 불륜과 동거로 얻은 자리. 11 법좋아하는서.. 08:26:06 2,149
1462560 돌싱글즈 예영 정민 헤어졌대요 8 ㅇㅇ 08:15:18 1,619
1462559 살빼는게 아니면 헬스보다 필라테스일까요? 5 ㅇㅇ 08:14:36 860
1462558 진정 집마다 와이프는 문제가 없나요??? 33 ㅂㅅㄴ 08:07:30 2,932
1462557 이화여고가 자사고인데 6 자사고 08:01:01 1,287
1462556 50-60대분 중 일을 그만 두신 후 18 .... 08:00:28 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