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길고양이 사료를 샀어요. (싫으신분 패스해주세요)

봄이아가 조회수 : 1,031
작성일 : 2022-10-04 14:24:37
길고양이가 어느날부턴가 너무 안쓰러워요 점점 그 마음이 더 많아져서 어제 일단은 잘몰라서 캐츠키튼이라는 사료를 주문했어요 . 그런데 제가 주택살면 그냥 마당에 줄텐데 아파트라서 아파트 길고양이들을 좀 챙겨주고 싶어서요. 
그런데 몇마리인지 어디있는지는 모르지만 오다가도 몇번 봤어요. 지금은 날씨가 괜찮아 아파트 안쪽사람인적없는곳을 봐둔곳이 있어서 거기다가 놓으면 되겟다 생각해요,, 물이랑 같이요 그런데 겨울이오면 아마도 지하주차장에 고양이들이 어디 숨어 있지 않을까 싶거든요. 그럼 지하 주차장에서 해지면 저녁 7시 정도 주고 아침 일찍 치우면 좋을까 ... 어떨까 싶기도하고 
어떻게 하는게 고양이나 저나 미움 안받고 사람들 모르게 주는게 주는게 최선일까요? 지하 아닌곳 봐둔곳은 자리가 참좋긴한데 거기다 놔두면 가려줘있어서 모르고 못먹을수도 있고. 일단 처음에는 고양이가 눈에 뜨면 바로 주고 바로 그롯가져 가는 식으로 하다가 차츰 자리를 잡아야 할까요? 동물을 애잔하게 느끼니 참 마음이 힘들고 내 삶 살아가기도 바쁘지만 제가 할수 있는 일이니 해주고 싶네요.. 중성화도 해주면 좋으련만... 아직은 제가 처음이라서 어떻게 해야할지는 잘모르겠네요. 
IP : 106.252.xxx.62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음.
    '22.10.4 2:26 PM (122.36.xxx.85)

    저희는 대단지 아파트이고, 밥 챙기는 분들이 여럿 있어요.
    애들이 주차장에는 안들어가는것 같은데.. 다른데 보니까, 주차장은 분란의 소지가 다분해요.
    밥 자리는 사람들 안보이는곳에 두세요. 지금 봐둔곳에 놔보세요. 먹을거에요.

  • 2. ...
    '22.10.4 2:28 PM (14.39.xxx.125)

    냄새맡고 다 찾아먹으니 상관없구요
    인적드문곳에 두셔야 서로 안전합니다.

  • 3.
    '22.10.4 2:29 PM (124.49.xxx.205)

    주차장보다는 바깥에 주세요 애들이 추워서 차위로 올라가는 경우가 있는데 밥 주면 그 사람에게 원망이 가더라구요. 처음에는 안먹으러 올 수 있으니 인내를 가지고 보셔야해요

  • 4. 음.
    '22.10.4 2:29 PM (122.36.xxx.85)

    그런데.. 끝까지 하실 수 있으면 시작하세요.
    저는 운동 다니다가 오다가다 보게 된 새끼들 간식 좀 챙겨주다가, 집까지 놓게 되고, 겨울 다가오니 겨울집 만들어줘야 하고, 비가 와도 걱정, 날이 추워도 걱정.ㅜㅜ
    그리고, 이런저런 스트레스가 상당해요.
    그냥 혼자 오며가며 예쁜애들 간식이나 좀 줄걸.. 주변에서 고양이로 알게 된 분들이랑 엮이면서 너무 피곤해요. 사람이 피곤해요 사실.

  • 5. ..
    '22.10.4 2:29 PM (1.241.xxx.148)

    밥자리는 눈에 안 띄는 곳에 밥 주는 시간은 이왕이면 인적 드문 시간대에 일정하게요 지하주차장에다 밥 주시면 아이들이 글루 몰려서 싫어하는 사람들 있어요 발톱에 차 긁힌다고
    그리고 밥자리 잡히긴 전엔 밥그릇은 애들 보이면 주시고 다 먹으면 치우셔야 또 원성이 줄고요

  • 6. 음.
    '22.10.4 2:33 PM (122.36.xxx.85)

    제가 1년정도 밥 주면서 느낀점은, 밥을 늘 두지는 마시고, 애들 몇이나 오는지 파악이 되면,
    그시간에 가셔서 밥을 주고, 깨끗이 치우고 오세요.
    밥을 상시 두니까 여러 문제가 생기더라구요. 다른곳에서 애들 유입되고, 고양이 많아지면 문제가 생겨요.
    하루 한번 먹는다고 생각하면 너무 안쓰럽고, 그만큼 책임감이 있어야 하지만, 문제는 덜 생기는것 같아요.
    저희 동네도 밥자리에 건사료를 늘 채워두는데, 저는 그건 별로더라구요. 어차피 하루 한번 밥 주러 나가시는거면 애들 상태도 파악할겸 그자리에서 주시고 그릇은 바로 수거하는게 좋은것 같아요.

  • 7. 쮸비
    '22.10.4 2:33 PM (210.182.xxx.126)

    마음이 넘 예쁘세요 근데 계속하실수 있음 시작하시고 그럴자신 없으심 시작자체를 안하는게 맞는것 같아요 저도 같은 맘으로 십여년전 시작 했는데 불쌍한 양이들 희망고문하지 않기 위해 비가오나 눈이오나 챙겨주는데 이젠 몸이 힘드네요 동네 양이들 한 100마리쯤 챙기는거같아요 여행가기전엔 꼭 하루분랑의 몇배 주고가야하고 관절도아프고 힘드네요 그래도 멈출순없죠 하신다면 응원할께요 사람눈에 잘안띄는곳에 두는게 죄고고요 양이들은 기막히게 찾아 먹을거예요

  • 8.
    '22.10.4 2:36 PM (223.38.xxx.187)

    주차장은 원성들어요. 안보이는곳에 건사료와 물도 같이주세요

  • 9. 지하주차장은
    '22.10.4 2:58 PM (117.111.xxx.91)

    비추예요

    원래 냥이가 있었는데도(경비 말씀)
    주민들한테는 밥줘서 냥이가 생겼다는 원성 들을 수도 있어요

  • 10. 봄이아가
    '22.10.4 3:56 PM (106.252.xxx.62)

    저도 시작한다는게 참 두렵고 걱정이 많이 되어요. 주기적으로 줘야할거고 . 끝낼수 없을테니깐요. 참.. 세상이 고양이같은 동물들에게도 좋은세상이 왔음 좋겠네요.

  • 11.
    '22.10.4 4:10 PM (59.6.xxx.173)

    애들이 추워지면 지하주차장에 많이 들어가는데 주차하다가 주민들이 놀라는 일이 많다고 주차장에는 밥 놓지 말라고 하더라고요.

  • 12. 감사
    '22.10.4 4:19 PM (112.153.xxx.218)

    감사합니다. 이제 추운 겨울이어서 물이랑 챙겨주심 여러 생명이 살겠지요.저도 캣맘 몇년차인데 사료챙겨줘도 애들 1~3년 못버텨요. 부디 살아있는동안 배라도 곯지않기를 바라며 하고있습니다.

  • 13. 캣맘 3년차
    '22.10.4 4:22 PM (118.235.xxx.197)

    애들에게 직접 주고싶으시면 일정한 시간에 나가셔서
    소리로 애들을 부르시면 올거예요
    보통 사료봉투 흔들면 소리를 알아들어요
    처음엔 안나타나도 꾸준히 하시면 어느날부터 배고픈 애들이 나타날 거예요
    이러다 친해지면 나중엔 발소리만 듣고도 나타나서 야옹하고 불러요

    밥자리를 정해서 주고싶으시면 어디에 두든 냄새를 맡고 애들이 찾아갈거예요
    처음엔 우연히 찾는 애들만 오지만 꾸준히 주시면 애들도 밥자리을 알고 먹으러 와요

    이제 추워져서 애들이 밥을 더 많이 먹어요
    밥 주다 주시면 굶을까 걱정이 되어서 안줄수가 없어요

  • 14. ::
    '22.10.4 4:54 PM (1.227.xxx.59)

    인터넷에서 길냥이 밥주는 박스 팔아요
    비가와도 스며들지 않는 프라스틱 박스요
    아님 누가버린 작으마한 테이블도 좋아요
    재활용품 버리는날이면 본죽그룻도 좋고 쓸만한거있다 재활용품 쳐다보곤합이다 ㅎㅎ
    원글님이 보시기에 적당하다고 생각되는곳에 놔두면. 냄새로 찾아오더라고요.
    저는 보시한다 생각하고해요.
    원글님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3059 재수생 학교선택 1 어렵네 17:53:39 81
1443058 이제 블랙 네이비색상은 안어울리네요. 1 늙어서 그런.. 17:50:26 361
1443057 "검사가 10.29 참사 유족에 '마약 부검' 제안&.. 1 오늘밤스트레.. 17:48:49 194
1443056 훈제 허브 닭가슴살 1회용 .... 17:48:35 32
1443055 실습을 해야하는 자격증종류는 뭐가 있나요? 4 .. 17:38:37 259
1443054 능력이 없으면 결혼안하는것이 맞는데요 12 결혼 17:37:53 707
1443053 [펌] 천공 왈, 예수는 미련해서 고난을 당한 것... 6 ㅇㅇㅇ 17:35:20 555
1443052 결혼하고 25년만에 친구들하고 제주여행 왔어요 4 후리지아향기.. 17:34:12 716
1443051 염색샴푸 사려는데요 1 ddddd 17:32:02 142
1443050 임재범콘서트가신분요? 2 임재범 17:31:21 314
1443049 보톡스 맞고 바로 출근 가능할까요? 7 17:26:55 529
1443048 고3 수능원서 접수할때 3 고등 17:25:59 280
1443047 주방후드 고장은 개인이 고쳐야하나요? 4 ... 17:22:13 498
1443046 한달넘은 빠바 무화과 파운드케이크 (김냉보관) 6 ㅇㅁ 17:21:41 590
1443045 냉장고 온라인에서 사도 성능 괜찮나요? 2 ㅇㅇㅇ 17:17:19 175
1443044 고야드는 진짜 3만원정도 인조가죽 백으로 보이는데 16 ... 17:13:36 2,319
1443043 턴배님들 펭수가 열린음악회 나온대요 5 펭하 17:13:25 358
1443042 내일 서울 지하철 전장연 시위한데요. 6 ㅇㅇ 17:06:11 860
1443041 "검사가 10.29 참사 유족에 '마약 부검' 제안&q.. 9 천벌받아라 17:00:09 1,122
1443040 떡볶이 좋아하시는분들께 9 ... 16:57:10 1,639
1443039 잘한다..MBC~~ 7 .. 16:56:56 1,639
1443038 정성호가 한동훈 성대모사하는거 보셨나요? 12 SNL 16:49:43 1,541
1443037 존 본조비가 난놈이네요 ㅠ 11 본조비 16:49:02 2,088
1443036 현관발매트 고르는중인데 싼티작렬중국산매트... 4 살게없네요 16:47:01 637
1443035 천공이 뭐라고 하길래 홀딱 빠졌을까요? 6 16:46:14 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