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가 일탈행위할 때 어떻게 하나요

ㅁㅁㅁ 조회수 : 1,435
작성일 : 2021-09-25 18:22:52
아이가 공부는 못하지만
착하고 순수한 애라고 믿었고
관계도 좋았어요.
외부적인 환경도 괜찮아요
변화가 될만한 것도 없어요. 코로나 외엔..
저는 재택근무 중이지만 짬짬히 애 공부봐주고, 수업봐주고 그래요.
공부 힘들어하니(학업부진으로 판정)
무리하게 안시키고 딱 기분좋게 할 정도 꾸준히 하는거에 목표두는 정도.
학원은 태권도 피아노 정도. 
다른 교과 사교육 없어요.
밤에 책읽어주고 기도하고요. 
안정적인 가정생활이고요.
부부사이도 좋고요
형제 편애도 없고.
무엇이 문제일까요. 
아이가 자기 조절(행동과 감정)이 잘 안되는 편이라 
정신과 약은 의사 지시대로 저용량 먹고 있지만
어디서건 문제를 일으킨 적은 없었어요. 
또래의 흔한 자잘한 다툼 정도만 있었죠. 
얼마전 담임과의 통화에서 
공부는 못하지만 올라가고 있고 아이들과 원만하게 잘지낸다 들었고요.
길을 잃은 것 같아요.

그런데 최근에
집에서 내 지갑에서 몇 천원 손대는거 현장적발,
밖 가게에서 먹을거 훔친거 몇 번
같은 반 친구에게 욕하고 손으로 친게 몇 건.

믿어지지가 않을 정도로 연타를 몇 대 맞고 나니
멍합니다
내가 무얼 잘못했나 되짚어보고
아이에 대한 믿음, 나에 대한 믿음도 사라지고
일에도 집중이 안되고요
최선을 다해 이 아이를 키워왔고
늘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고 세상 기준 들이대지 않고
아이의 좋은 점을 보려고 노력했고요
좋은 부모가 되기위해 공부하면서 
인격적으로 존중하려고 애썼어요.
다른건 다 포기해도 아이와 사랑하는 관계는 만들자 싶었고
소소하게 행복느끼며 살자...이렇게 맘 먹었고요. 
아이의 에너지와 밝음을 참 좋아하는데...
그런데,,

아이가 이러다 더 나쁜짓도 하겠구나
두려움, 자책감에 힘이 들어요
우울감마저 들 정도고요
아이를 통제하기도 너무 힘이들고요
아이가 미워보이기도 하고 아이 가진게 후회되는 마음도 들어요
내가 감당 못할 짓을...싶어서요.
병원이나 치료기관 알아보는 중인데
너무 혼란스러워서 어디서부터 봐야할지도 모르겠고요

비슷한 경험 하신 분들..어떻게 하시나요
IP : 175.114.xxx.96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이는
    '21.9.25 6:26 PM (175.114.xxx.96)

    아직 초등학생이에요

  • 2. 새옹
    '21.9.25 6:27 PM (101.235.xxx.243)

    흠..그럴수 있어요
    그러면서 크는거죠
    그게 나쁜거라는걸 아이는 인지하고 있잖아요
    아이도 곧 괜찮아질거에요

  • 3. 저거
    '21.9.25 6:30 PM (223.62.xxx.132)

    세 개 다 하고 컸는데
    지금은 쓰레기도 줍고 기부도 하고 살아요
    너무 걱정마세요

  • 4. 지나고보니
    '21.9.25 6:52 PM (59.5.xxx.199)

    지갑에 손대거나 먹을거 훔치지않을 정도로 용돈 챙겨주고
    다른 이 욕하고 때리는건 바로 잡으세요.
    학폭으로 신고되면 처음엔 이해해줘도 소문나면 얄짤없어요.

  • 5. ---
    '21.9.25 9:11 PM (121.133.xxx.99)

    어머니 잘못 아니구요.. 기질적으로 타고나는 것도 있어요.. 그나마 좋은 환경이니 그정도 컨트롤되면서 점점 좋아질거예요..너무 낙담하지 마시고 꾸준히 치료받고 상담 받으세요.
    ADHD 검사도 한번 받아보시고 상담을 통해 아이의 마음도 알면 좋겠어요.
    얼핏 품행장애가 생각나는데, 그때 일탈행위를 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그 일탈행위가 심할때 품행장애라고도 합니다. 고등아이가 수퍼에서 물건 훔치다 잡혔는데 절도한 것에 대한 죄책감은 전혀 없고 자기만 잡혔다고 억울해 하더라구요. 상담받고 치료 약물치료 하고 많이 호전되었구요..성인이 된후 아무 문제없이 잘 살고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4889 남초게시판에 유행하는 설거지론 들어보셨어요? 20 .. 2021/10/23 4,853
1384888 요즘 진짜 스키니진은 아닌가요? 31 흑.. 2021/10/23 4,985
1384887 넷플 드라마 종이의 집 재밌네요 5 ... 2021/10/23 1,752
1384886 엄정화씨랑닮았는데요 7 닮은꼴 2021/10/23 1,489
1384885 버버리 코트.. 입을까요? 7 dd 2021/10/23 1,670
1384884 싱거운 깍두기에 액젓이나 소금 넣어도 될까요?(익었어요) 6 구리 2021/10/23 693
1384883 원희룡 분노조절 원본 영상 22 .. 2021/10/23 1,578
1384882 오래된 비트 먹어도 될까요? 4 ... 2021/10/23 519
1384881 원희룡처 제주교육청 주4일 월600만원.jpg 27 강윤형 2021/10/23 2,247
1384880 부동산에 들려서 전화온거 없냐고 묻는 6 ㅇㅇ 2021/10/23 1,937
1384879 축구보시는 분들? 9시에 이강인 경기 보세요. ㅇㅇ 2021/10/23 355
1384878 윤석열캠프 허락없이 중딩딸에게 위촉장보냄.jpg  3 참나 2021/10/23 959
1384877 파스타 만들때 편마늘/다진마늘 어떤걸 선호 하세요? 8 파스타 마늘.. 2021/10/23 1,015
1384876 남자들 중에 혼자 카페 못가는 사람 많네요. 26 dddd 2021/10/23 3,442
1384875 이수역에서 가장 가까운 백화점 8 ... 2021/10/23 1,581
1384874 여학생 지거국 공대와 인서울 문과 어디가 나을까요 19 .... 2021/10/23 2,360
1384873 티라미수 어디가 맛있나요? 파바, 뚜레주르... 4 ........ 2021/10/23 1,379
1384872 이낙연 전 대표가 원팀하자면 원팀해야죠 뭐 40 2311 2021/10/23 1,448
1384871 70대 보수 부모님이 본 경기도 이재명 국감 7 국감 2021/10/23 1,290
1384870 친정엄마와 여행, 다들 어떠세요. 16 .... 2021/10/23 3,680
1384869 밀알이 밀 종자인가요? 1 ... 2021/10/23 329
1384868 겨울자켓 하나어 50만원 너무하죠 1 자켓 2021/10/23 2,766
1384867 원희룡 방송 분노 영상 ㅋㅋ;; 43 .. 2021/10/23 2,772
1384866 장염에 고구마 먹어도 되나요? 10 장염 2021/10/23 913
1384865 짱구 만화 엔딩곡 좋네요~ 3 ㅣㅣㅣ 2021/10/23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