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양육비 안보내는 심리

ㅇㅇ 조회수 : 2,482
작성일 : 2021-04-22 02:03:07
따로 산지 15년
돈한푼 안보내는 아빠는 어떤 심리인가요?
몇달에 한번씩 아이는 만나요.
가끔 운동화같은거 사주고.
네. 제가 훨씬 잘벌고
애아빠 무능하면서 헛바람만 잔뜩 든 인간입니다.
암만 돈을 못벌어도
고3인 딸 학원비하라고 단 몇십만원도 못보낼까요?
깊은밤, 혼자서 보고서쓰다가
갑자기 참 서글프고 한심하네요.
IP : 58.123.xxx.14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유아유
    '21.4.22 2:23 AM (182.214.xxx.74)

    엄마가 잘 버니 알아서 하겠지! 애가 조금 보테봐야 무슨 도움이 되겠나! 그런 심리일 것 같아요 헛바람이 든 사람은 큰 돈 줄 기회가 올 디 모른다면서 작은 돈의 가치는 외면하는 경향이 있잖아요 나름대로는 맘대로 안되서 상퍼받은 영혼으로 산다! 뭐 그럴 수도 있죠 자도 지ㅛㅡㅅ한 남편이 있어서......... 남의 마음 따져 뭐하나 내맘이나 다스리자! 그게 어거지로 되니 세월의 힘이 무서운거죠 울적한맘 달래시길...........

  • 2. ㅇㅇ
    '21.4.22 2:31 AM (58.123.xxx.142)

    윗분 말씀 맞는거같아요.
    젊었을때부터 한탕주의자였어요.
    지금은 제주도에서 태양열 사업한다는데
    그것도 지금 너무 레드오션이잖아요.
    분명 자기 땅 한평없이하는걸텐데.
    이제 58세에요.
    그나이까지 못번돈 어떻게 벌겠어요?
    손에쥔 돈 한푼도 없이.
    더 늙으면 어떻게 될까요? 저런 인간..

  • 3. ㅇㅇ
    '21.4.22 2:46 AM (211.36.xxx.154)

    어디서 보니까 이혼남들 양육비 보내면
    자기애들이 쓰는 게 아니라 전부인이
    쓰는 걸로 생각하더라고요.
    그래서 보내는 게 싫다 배아프다 이런
    의식이 많아서 놀랬었네요.

  • 4. 첫댓글님
    '21.4.22 2:47 AM (122.35.xxx.41)

    맞아요.... 정말 구구절절히 맞아요...

  • 5. ...
    '21.4.22 3:17 AM (2.35.xxx.58)

    유책 배우자인 그 놈이 12년간 한푼을 안주더군요
    그 돈 몇 푼이라고
    그 돈 주면 제가 홀랑 다 쓸까봐 안 줬데요
    참나..
    내가 애 앞으로 얼마를 벌어서 썼는데요..

    그러다가 어느 날 갑자기 죽었어요
    정말 잘 죽었어요
    우리 애 앞으로 유산이 다 넘어와서
    정말 다행이였습니다...

  • 6. ....
    '21.4.22 6:50 AM (182.227.xxx.114)

    저런 사람이 늙으면 자식한테 의지하려고 해요.
    경제적, 정서적으로요.

  • 7. 늙어서
    '21.4.22 6:59 AM (116.39.xxx.149)

    딸한테 본인 책임지라고 할까봐
    걱정되네요. 딸이 결혼하니 사위한테 연락해서 돈 받아내는 인간도 봤어요.

  • 8. ...
    '21.4.22 12:35 PM (211.203.xxx.132)

    내가 주는 돈 딸이 쓰는지...아내가 쓰는지 모르니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5151 써보니 좋은 샴푸린스 추천해주세요 2 삼푸 01:53:44 66
1325150 고등남자아이 지갑 어떤게좋아요 . . . 01:53:08 38
1325149 정민아버님 지금 한강에 계시대요 12 ... 01:46:00 1,090
1325148 고 손정인군 사건 프로파일러 분석 기사링크 2 ... 01:38:18 640
1325147 부러운 사람 1 01:35:08 353
1325146 밖에 뭔가 떨어지는 소리가나서 2 ㅇㅇ 01:34:43 470
1325145 내 동생이 죽은게 아직 믿기지 않아.. 4 천국 01:25:54 1,091
1325144 정민이 사건 악플 24 야근수당 01:17:40 903
1325143 한강) cctv속 검은 우산의 정체 12 궁금 01:14:23 1,541
1325142 강아지의 행동의 의미가 뭘까요? 7 의미 01:09:22 391
1325141 노인분들이 사시기에 빌라는 어떤가요? 10 ... 01:07:16 644
1325140 간호조무사 공부중인데요... 13 ... 00:58:49 592
1325139 희귀암 4년차인데 오늘 6개월 정기검진 다녀왔어요 20 기도 부탁드.. 00:57:27 1,376
1325138 신발넘 씨씨티비 동선 타임라인 정리한 글 29 디씨그알갤펌.. 00:52:28 1,665
1325137 원래 디씨는 클릭 못할 사이트 취급하지 않았어요? 11 ... 00:39:58 520
1325136 강철부대 참호격투 누가 이겼나요? 3 못봤어요 00:36:14 289
1325135 어머 어떡해..쉿! 하는 영상 떳어요 39 .. 00:33:40 4,096
1325134 고 손정민군 뉴스 7 네이버 00:33:29 1,532
1325133 일론 머스크 대머리였군요 6 ... 00:30:20 1,338
1325132 이 시간만 되면 게시판을 쑥대밭으로 만드네 2 .ㅎㅎ 00:27:09 519
1325131 서초집회때 받은 노무현,문재인,조국 이 세 분의 그림이 그려져있.. 8 ... 00:23:50 432
1325130 이런 건 1 생각 00:23:22 189
1325129 40대가 되어서인지, 인간관계에서 버팀이 힘들어요.. 손절 손절.. 14 sdfg 00:21:54 1,718
1325128 못난 나를 어떻게 사랑하나요? 10 ㅇㅇ 00:21:10 832
1325127 서울에서 짜장면 맛있게 하는 집은 어딜까요? 4 뎅뎅 00:17:24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