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운그레이드 이사. 너무너무 심란해요.

ㅠㅠ 조회수 : 6,114
작성일 : 2021-04-21 23:43:06
첫집을 48평사서 예쁘게 꾸며놓고 살기를 4년...집도 주변도 너무 좋죠.
이동네가 애 고등학교까지 50분이 걸려요. 대중교통 이용하면 한시간반이라 데려다줘요. 안막히면 15분에도 가는 거리인데 출퇴근길이 헬인 동네예요.

8시에 나가면 막혀서 더더 늦어지니 그나마 조금 일찍7시반에 나와 빨리도착해서 학교앞에서 20분쯤 재우고 들여보내요. 이짓을 3년을 하려니 진짜 막막했어요.... 설상가상 애는 곧죽어도 화장을 합니다. 화장하는시간 40분~50분 잡아먹으니... 6시반에 일어납니다.ㅠ

집을 전세놓고 애 학교근처(비싼동네라 아파트는 여력이 안됨) 상가 사이사이에 껴있는 5층짜리 아파텔로 이사해요.
이런곳에서 처음사는데 저도 심란한데 애는 더하죠. 예민한여자애라 그런집으로 진심 이사가기 싫다고 눈물나려한다는둥. 애들한테 창피하다는둠.
그래도 그나마 이동네 30년된 아파트들 사이에선 신축 아파텔이라(작은게 흠.28평) 내부는 괜찮은데 좁아요...좁은데 방이 세개라 헐.. 방들이 심하게 작네요.

게다가 상가들 사이에 있는 상가스러운 집.. 아무리 전세라지만 누구한테 말하기 ㅉ팔리고 그러네요. 막상 계약하고 오니까 와... 이돈으로 최선이긴 한데.. 내집도 아닌데 왜이렇게 심란할까요. 이제 학교에 10분이면 데려다주니까 8시반에 나와도 되니 한시간이 이득인데..

지금 저희집 가전이 다 붙박이라 새로사야할 가전도 많고 신경쓸일이 백개는 되고 참 기분 이래저래 꾸리꾸리하네요...휴....
IP : 39.7.xxx.249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4.21 11:47 PM (218.239.xxx.173)

    이참에 버릴거 정리하고 단촐하게 살아보세요

  • 2. . .
    '21.4.21 11:49 PM (203.170.xxx.178)

    학생이 화장을 4~50분에 놀라고 갑니다

  • 3. ..
    '21.4.21 11:49 PM (117.111.xxx.117)

    학군땜에 이사하신거예요?

  • 4. ??
    '21.4.21 11:49 PM (118.235.xxx.143)

    형편이 안좋아서도 아니고
    애 등하교때문에 이사하는건데
    뭐가 심란해요.
    그냥 가볍게 생각하세요.
    지나고보면 이것도 추억이다 생각하시고..

  • 5. 새옹
    '21.4.21 11:50 PM (220.72.xxx.229)

    자전거 타고다니면 안되나요?

  • 6. ㄱㄴㄷㅈㅅ
    '21.4.22 12:00 AM (175.223.xxx.98)

    이사 다니면 필요없는짐 싹 다 정리되고

    진정 필요한것만 가지고 뭐안사고 깔끔하게

    살면 더 좋을텐데요

    저도 48평내집에서 32평 내집으로 이사할때

    심란했는데 애학교 학원 가까우니 더 좋아요.

  • 7.
    '21.4.22 12:02 AM (106.101.xxx.219)

    그맘 너무잘알것같지만ㅜㅜ 애 고등때만 참아보자 서로 다독이세요ㅜㅜ 학교가까운게 우선일거같아요. 길바닥에 버리는 시간 너무아까워요

  • 8. 이뻐
    '21.4.22 12:24 AM (39.7.xxx.7)

    엄마가 자꾸 비참해하면 아이도 그렇게 생각해요
    이때 아니면 언제 따님이랑 붙어 있겠어요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엄마가 생각의 전환을 하시길

  • 9. ㅠㅠ
    '21.4.22 12:45 AM (39.7.xxx.249)

    긍정적인 말씀 주셔서 감사합니다....짐도 처분해야하고 돈천만원이 쑥 나가네요....

  • 10. ...
    '21.4.22 1:34 AM (119.64.xxx.182)

    우리애가 엄청 예민하고 깨끗한집에 대한 로망과 자부심이 넘쳤었어요. 게다가 사춘기 최절정...
    진학한 고등학교 주변엔 아파트라고는 30년은 족히 넘은 빌라풍 서너개. 나머진 다 다세대나 연립밖에 없는데 또 수요자는 많아서 온라인에 올리지도 않고 1시간이면 계약되어버려요.
    아이를 생각해서 그쪽으로 이사하는 대신 3년동안 데려다 줬는데요.
    아이가 제일 부러워 하던 친구가 학교에서 도보 2분거리, 옥상 쓸 수 있는 다세대에 사는 아이였더라고요.
    가까운게 최고에요.

  • 11. ㅡㅡㅡㅡ
    '21.4.22 2:24 AM (61.98.xxx.233)

    저희도 오래된 집으로 평수 줄여 전세 살다가
    넓고 깨끗한 집으로 오니 온 가족이 정말 행복해요.
    그렇게 살아보는것도 좋은 경험이에요.
    더구나 아이학교 편하게 다니라고 이사하는건데.

  • 12. ,,,
    '21.4.22 2:28 PM (121.167.xxx.120)

    애 차에 태우고 화장 하라고 하세요.
    차타고 가는 시간과 학교 앞에서 20분 쉬는 시간에 화장 해도 될것 같은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3384 요즘 좋은노래 조지 3 777 12:30:46 511
1323383 반찬 젓가락으로 집고 난후에 한번 입으로 쪽 빠는거 19 ㅇㅇ 12:29:14 3,297
1323382 50세 거의 다되서 초혼으로 결혼하신분들 있나요? 29 ... 12:27:37 3,684
1323381 흰머리 염색 얼마만에 하나요? 18 강아지 12:26:58 2,691
1323380 보험 관련해서 질문 드려요 2 보험 12:25:25 252
1323379 한강 사건 때문에 심란해요 68 .. 12:24:13 5,643
1323378 오늘 서울 날씨 옷차림 1 지방 12:22:29 855
1323377 노쇼 접종제도 너무 좋아요~ 17 ooo 12:14:21 2,903
1323376 구동매 있잖아요 16 ... 12:14:12 1,692
1323375 맘먹고 퍼부어도 풀리지 않네요 7 교사시누들 12:14:04 1,614
1323374 그댁 앞에가서 피켓시위 하세요. 38 .... 12:11:57 3,658
1323373 혼선주고 이쪽 타격주기위해 일부러 이상한 뻘글을 1 00 12:10:30 519
1323372 미국 코로나 사망자수 60만명이 부럽나요? 9 문정부최고 12:09:51 893
1323371 주식,동운아나텍 좀 봐 주세요 4 답답 12:09:31 722
1323370 육전 만들때 꼭 찹찹쌀루로 해야하나요? 8 제사 12:07:35 1,182
1323369 음식물 쓰레기 용도가 4 ... 12:05:46 823
1323368 저 코로나일까요 ㅠㅠ 4 10939 12:05:19 1,481
1323367 유골함 절대 집에 가져오는 거 아닌가요? 27 Anjwl 12:05:02 6,944
1323366 철강값 50% 인상.."공장 돌릴수록 손해" 3 ........ 12:02:34 944
1323365 어제 백신맞은 시부모는 걱정되오 5 ... 12:00:02 1,406
1323364 그분 집 근황.. 쓰레기엄청 내놓고 병가내고 56 ㅇㅇ 11:51:20 12,833
1323363 그만둔 미용사를 찾을수는 없겠죠 7 미용사 11:50:39 1,421
1323362 정민군 아버님 인터뷰내용 중 20 .. 11:48:33 4,203
1323361 한강사건만 읽고 댓글 달게돼요 4 이제는 11:47:36 759
1323360 YTN이 어제 정민군 장례식 생방송으로 중계했나요? 17 국민세금으로.. 11:46:28 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