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웃어야 복이 온다는데

^-^ 조회수 : 4,241
작성일 : 2021-04-17 03:40:53
나이들수록 웃을 일이 별로 없는거 같아요.
TV 예능프로 보면서 좀 웃을까..
애완동물 키우면 웃을 일이 많아진다는데
그래서인지
요즘 노부부들도 애완견 키우는 분들 많으시더라구요.
IP : 110.11.xxx.252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요즘
    '21.4.17 3:47 AM (116.45.xxx.4)

    무한도전 재방송 보면서 정말 깔깔 웃네요.

  • 2. 더구나
    '21.4.17 4:06 AM (110.11.xxx.252)

    큰소리로 깔깔거리며 웃어본지는 오래된거 같아요. 박장대소하는게 건강에도 좋대요

  • 3. ㅌㅌ
    '21.4.17 4:16 AM (42.82.xxx.97)

    이경규 나오는 프로 봤는데 간만에 깔깔 웃었어요
    집사부일체인데 한번 찾아보세요

  • 4. 가짜미소도
    '21.4.17 4:26 AM (188.149.xxx.254)

    뇌는 진짜 웃는것으로 받아들인대요.
    스튜어디스 미소짓기 연습을 꾸준히 했어요.
    이쁜 미소짓기를자연스럽게...

    일부로 웃어보세요. 미소지어보세요.
    뇌를 속아서 즐거워진대요.

  • 5. 그래야겠네요
    '21.4.17 4:30 AM (110.11.xxx.252)

    근데 입꼬리 올리는 연습이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구요

  • 6. ㅇㅇ
    '21.4.17 4:31 AM (5.149.xxx.222)

    하하하하 하하하하 하하하하 하하하하
    다들 이 글 본 김에 한번씩 웃읍시다

  • 7. 하하하하
    '21.4.17 4:33 AM (110.11.xxx.252)

    미친사람처럼 그렇게 한번 웃어봐야겠어요

  • 8. 음..
    '21.4.17 5:44 AM (211.245.xxx.178)

    전 펭수 봐요.
    뜬금없이 빵 터지는 포인트가 있거든요.
    근데 이건 기본적으로 펭수를 좋아하고 니가 뭘하든 난 웃을 준비가 되어있다....여서 일수도 있지만 펭수보면서 많이 웃어요.
    어제 에피는 펭수가 큰 정수기통에 호스를 넣고 물 마시는 장면에서 또 빵터졌네요.ㅎㅎ
    그냥..저는 말하는 펭귄 한마리 키우는거같습니다.ㅎㅎ

  • 9. oo
    '21.4.17 6:25 AM (59.12.xxx.48)

    전 50이 넘어가니 예능프로도 유치하다고 느껴지고 특히 말장난할땐 그냥 리모콘이 돌아가던데 ㅠㅠ
    일부러라도 웃는연습해야겠어요

  • 10.
    '21.4.17 6:34 AM (118.235.xxx.231)

    글 보자마자 어제 밤에 무한도전 행쇼 보면서 웃은게 생각났는데 첫댓글이 무한도전이네요. 진짜 요세 웃을 일이 없는데 어제 밤에 진짜 큭큭대면서 무도 봤어요.

  • 11. 웃짜
    '21.4.17 6:45 AM (121.135.xxx.105)

    생갂해보니 울 딸래미 볼 때 외에는 웃지를 않았네요. 울 딸래미 산 반한 대딩인데 얘 아니면 웃을 일이 없네요

  • 12. ...
    '21.4.17 8:28 AM (59.1.xxx.144)

    비도 오려고하고다들 웃어봅시다.
    ㅎㅎㅎㅎㅎㅎ
    ㅋㅋㅋㅋㅋㅋ

  • 13. 같이
    '21.4.17 8:44 AM (125.182.xxx.27)

    술먹고 취중농담하며 웃어요

  • 14. 음..
    '21.4.17 1:14 PM (121.141.xxx.68)

    강아지 키우면 365일 24시간 매분 매초 귀여워서 웃음이 나와요.

    그리고 가족끼리 다른 대화는 하다보면 감정상하고 싸우고 그러는데
    강아지 이야기 할때는 다들 웃음꽃이 피거든요.

    강아지로 공감대형성 하는거죠.

  • 15.
    '21.4.17 1:59 PM (211.109.xxx.163)

    애완동물이 아닌 반려동물을 키워야 웃을일이 많아져요
    애완은 말 그대로 동물을 놀이감처럼 생각하는거고
    반려는 가족으로 생각하고 같이 살아가는거니까요
    애완동물×
    반려동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6553 떡볶이는 70년대에도 먹었을까요 .?? ... 03:14:18 12
1326552 한강) 이건 뭔지요 ;; 정민군 카톡내용 중 ㅇㅇ? 03:14:12 56
1326551 피자 햄버거 떡볶이 짜장면 돈까스 치킨 3 ㅡㅡ 03:01:28 100
1326550 지하철 퇴근길 심정지 시민 살린 간호사분.......펌 2 감사합니다 02:55:28 135
1326549 한강) 저도 언젠간 들어가볼 생각입니다. 7 피해자아버지.. 02:47:49 400
1326548 훌륭한 자녀로 키우기 위해 부모가 해야될 일이 02:32:10 201
1326547 여섯살 아들 손가락 빠는 버릇 한번에 고친 후기 3 달달달 02:29:20 323
1326546 동석자(친구라고 불렸던)a의 핸드폰이 없어진 이유 추정 16 ^^ 02:17:45 1,118
1326545 스벅에서 별 모으면 주는 선물 3 스벅 02:03:58 491
1326544 음모론 장사가 이렇게 잘 되다니 23 ... 01:58:05 661
1326543 입사 5개월인데 해고됐을때 실업급여 가능한가요? 4 설원풍경 01:57:05 446
1326542 영재교출신이면 수학 잘 하는 거 맞는거죠? 6 ??? 01:46:51 373
1326541 충격...당시 시신발견 영상 11 한강의문사 01:42:04 2,139
1326540 의대 동기 친구들이 장례식에 1 01:41:38 1,720
1326539 82 관리자님 욕쓰는 사람들 좀 강퇴시켜 주세요. 1 욕쟁이 01:22:42 337
1326538 82 관리자님 최소한 신상털기는 좀 금지합시다 17 ㅇㅇ 01:16:32 1,309
1326537 마스크 가드 편한가요? ㅇㅇ 01:12:02 201
1326536 입학준비금 서울역 롯데아울렛에서 사용할수 있나요? 1 중고딩맘 01:04:06 326
1326535 피아노 잘 치는 사람 너무 많죠 1 전공자 01:02:31 777
1326534 홀딱벗고새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자겠어요. 2 .. 00:55:41 1,373
1326533 남자애들 옷 파는 쇼핑몰 후기 보다 빵터졌어요. 13 00:53:52 3,603
1326532 개인자영업자 남편의 고급차 사랑 7 ... 00:53:13 1,237
1326531 편두통 앓는 분들, 제 증상과 비슷하신가요? 6 편두통 00:52:51 546
1326530 장터국수 먹고싶어서 재료 샀는데 1 인ㅇ 00:52:09 525
1326529 조용한 선풍기 추천 좀 해주세요 2 .. 00:39:21 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