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교사이신 분들께 질문드려요.

.. 조회수 : 2,659
작성일 : 2021-04-17 00:40:58
저희 아이가 유독 힘들어하는 친구가 있어요.
그 친구랑 같은반이 된 해는 거의 매일 집에 와서 울었어요ㅠㅠ
담임 선생님께 내년 반편성 할 때 다른반이 되게 해달라고 부탁드리고 싶어요.
걱정되는 점은 그런 요청으로 인해 저희 아이와 그 아이
둘 다 색안경 끼고 보시진 않을까 하는거에요.
교무실에서 반편성 할 때 선생님들 입에 아이 이름이 오르내리는것도 사실 싫어요ㅠㅠ
이렇게 다른반 되게 해달라는 경우 아이들을 이상하게 보시진 않나요?

그리고 같은반 안되게 해 달라고 할 때
그동안 있었던 일들은 말씀 안드리는게 그 친구를 위해서 낫겠죠?
저는 저희 아이 입장에서 이야기하다보니 나쁘게 말할 수도 있을 것 같아서요ㅠㅠ
만약 물어보신다고하면 뭐라고 해야할지..
그냥 너무 안맞아서 힘들어한다 정도가 좋겠죠ㅠㅠ
IP : 125.132.xxx.210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4.17 12:52 AM (121.124.xxx.27)

    그 동안의 일을 말씀 드려야 반을 다르게 할지 결정하지요. 학교는 유치원이 아닙니다.

  • 2. 다 말하세요
    '21.4.17 1:10 AM (217.149.xxx.221)

    심각하고 진지하게.
    왜 그동안 말을 안하셨나요?
    교사가 알면 자리배치라도 신경을 썼을텐데...

  • 3. ㅡㅡ
    '21.4.17 2:22 AM (124.58.xxx.227)

    상담요청해서 이야기 하세요.
    같은 반에서 저학년이면 충분히 극복해가는 방법을 찾을수 있도록이요.
    어차피 그아이와 떨어져도 새로운 성향의 또 누군가 생길거고 그때마다 피해다니고 힘들어 하면 안되니까요.
    선생님께 도움을 요청해보세요.아직 학기가 길~어요.

  • 4.
    '21.4.17 3:05 AM (183.99.xxx.54)

    저 교사아닌데요 아이가 그렇게 힘들어 하면 반편성전에 얘기하면 되지 않을까요(전 중학입학 할 때 못된 아이가 있어서 그 애랑 다른반 되게 해달라고 전화했었어요. )

  • 5.
    '21.4.17 7:12 AM (180.224.xxx.146)

    아이가 힘들어하는데 뭘 망설이나요.
    그냥 다른반 되게 해달라고 할수는 없죠. 사정을 말해야 선생님이 들어주잖아요.
    전 사정 다 얘기하고, 남의 아이에 대해서 이렇게 얘기하는거 힘든 마음도 다 얘기했어요.

    원글님도 선생님께 차분히 다 얘기하시고 반편성 따로 되게 해달라고 하세요.
    내아이 챙기는건 엄마몫이예요.

  • 6. ...
    '21.4.17 8:30 AM (211.48.xxx.252)

    교사인데요. 반편성할때 같은 반 되면 안되는 아이들, 같은 반되는게 필요한 아이들,다 고려합니다.
    사유를 말하면 충분히 다른반 편성 가능해요.
    다만, "너무 안맞아서 힘들어한다"정도로만 말했을때는 교사의 성향에 따라 받아들여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어요.
    반 학생 모두와 잘 지낼수 없고 누구나 어느정도의 스트레스를 받는데 "힘들어한다"는건 주관적인 표현이니깐요
    어떠한 일이 있어서 힘들어했는지 예를 들어서 말해야지 담임이 심각성을 느끼고 다른반으로 편성해야할 명분과 의지를 가지게 되지요.

  • 7. 어차피
    '21.4.17 9:00 AM (124.56.xxx.15)

    반편성은 현 학년 교사들이 하는 거니 다음 학년 교사들은 특별히 학교에서 관리해야 하는 아이들 이외에는 전달받을 일도 아니라 전혀 신경 쓸 필요 없어요
    중요한건 내 아이가 함들어 하는 아이라면 반편성시 이름 오르내리는 정도를 걱정하면 안되죠
    구체적인 상황을 이야기 하고 꼭 고려해 달라하세요
    학교에서도 학폭 문제는 예민하기 때문에 이런 경우 웬만하면 들어 줍니다

  • 8.
    '21.4.17 3:50 PM (219.250.xxx.60)

    교사입니다.
    반 편성 전에 담당부서에서 담임들한테 조사 합니다.
    꼭 담임샘께 연락해서 자초지종 설명하고 부탁하세요.
    가능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6548 동석자(친구라고 불렸던)a의 핸드폰이 없어진 이유 추정 2 ^^ 02:17:45 207
1326547 스벅에서 별 모으면 주는 선물 1 스벅 02:03:58 223
1326546 음모론 장사가 이렇게 잘 되다니 10 ... 01:58:05 323
1326545 입사 5개월인데 해고됐을때 실업급여 가능한가요? 3 설원풍경 01:57:05 243
1326544 영재교출신이면 수학 잘 하는 거 맞는거죠? 5 ??? 01:46:51 254
1326543 충격...당시 시신발견 영상 1 한강의문사 01:42:04 1,401
1326542 의대 동기 친구들이 장례식에 1 01:41:38 1,223
1326541 82 관리자님 욕쓰는 사람들 좀 강퇴시켜 주세요. 1 욕쟁이 01:22:42 297
1326540 82 관리자님 최소한 신상털기는 좀 금지합시다 17 ㅇㅇ 01:16:32 1,100
1326539 마스크 가드 편한가요? ㅇㅇ 01:12:02 177
1326538 입학준비금 서울역 롯데아울렛에서 사용할수 있나요? 1 중고딩맘 01:04:06 288
1326537 피아노 잘 치는 사람 너무 많죠 1 전공자 01:02:31 646
1326536 홀딱벗고새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자겠어요. 2 .. 00:55:41 1,134
1326535 남자애들 옷 파는 쇼핑몰 후기 보다 빵터졌어요. 12 00:53:52 2,835
1326534 개인자영업자 남편의 고급차 사랑 7 ... 00:53:13 1,020
1326533 편두통 앓는 분들, 제 증상과 비슷하신가요? 5 편두통 00:52:51 444
1326532 장터국수 먹고싶어서 재료 샀는데 1 인ㅇ 00:52:09 431
1326531 신발 외삼촌 경찰서장 맞다는군요. 초기 가출로 사건배당함 53 .. 00:50:30 4,428
1326530 조용한 선풍기 추천 좀 해주세요 2 .. 00:39:21 562
1326529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심리는 무엇일까요? 10 .... 00:34:52 639
1326528 품종묘 입양알아보다가 8 입양 00:30:40 796
1326527 아이가 낼 이렇게 삼시세끼 해달라는데요 18 00:29:43 3,777
1326526 수요일이전 이라고 하면 5 의미 00:25:44 524
1326525 푸룬주스 먹었는데요. 2 .. 00:18:29 730
1326524 고액 자산컨설팅 후기) 돈 값 하네요. 6억 더 벌었어요. 27 ... 00:18:25 3,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