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래라 저래라가 왜 그렇게 싫을까요..

ㅇㄹ 조회수 : 1,614
작성일 : 2021-02-24 22:45:42
뭐하나 똑부러지게 하는건 없지만
남들이 저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는게..........저는 너무너무너무 싫어요.

대신 남들에게도 절대 간섭안해서 - 어쩔때는 서운해하더라구요. 무심하다구요.


여튼, 학교도 알아서 다니고(근로장학생등으로 중-고딩 수업비 면제였는데 부모님은 모르셨을 정도)
대학입시도 알아서 했고 취업도 알아서 했고 그랬어요.

즉, 선생님이나 부모님 터치가 거의 없었어요. 


회사도 알아서 일하는 편이라 인정 받았는데
간혹 오지랖이 넒은 동료나 본인 스타일을 고집하는 상사를 만나면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더라구요. 

그럴만큼 강압적인게 아니라고 해도 제가 순간 울컥하고 짜증이 나더라구요. 
평상시에는 짜증이 전혀 없는 편이라 편차가 매우 커요.

나이가 들고 혼자니 부모님이 마음이 급하셔서 결혼에 대해 말씀하시면
그 자체가 짜증이 났어요. 
사람만나는걸 좋아하는데도 소개팅이 너무 싫었어요. 
특히 권하면 권할수록 주선자한테도 짜증이 났고, 보지도 않은 상대가 싫어질정도였어요. 

속으로 항상 '날 좀 냅둬~!'이랬구요. 



사실 얼마전까지만해도 스스로의 이런 성격을 모르고, 
꾹꾹 참거나 여러가지 이유를 찾곤 했어요. 

근데 얼마전에 무슨 사주인가 점을 보러갔는데..
제가 아무런 말도 안하고 있었고, 나이때문에 결혼이야길 할 줄 알았는데
갑자기 
"워낙 남이 이래라저래라 하는걸 싫어해요. 그니까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전문직으로 해야할거에요"하더라구요.


그때서야 느껴지더라구요.
아..난 남들이 이래라 저래라 하는거 자체가 마음에 안드는거구나...하구요.

뭐 이렇게까지 싫을까요 ㅠㅠ
어느때는 짜증이 나서 눈물이 날 지경이에요. 
청개구리 기질일까요? 자존감이 떨어져서 그런건가. 무슨 열등감인가...
분명 나한테 도움이 되는것도 있을텐데..무작정 짜증이 울컥울컥 나요 ㅠㅠ






IP : 1.232.xxx.17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2.24 10:46 PM (14.37.xxx.14)

    하 저도 그런데.. 아무렇지도 않다가 누가 이래라 저래라 하면 반골성향 나타나고
    저도ㅓ 댓글 기대합니다

  • 2. 그런소리
    '21.2.24 10:47 PM (121.133.xxx.137)

    들을 일 없을만큼 완벽하면 될일

  • 3. ...
    '21.2.24 10:57 PM (14.138.xxx.55)

    당연히 싫죠
    이래라 저래라
    노예취급 아닌가요 심한말로
    자주성 훼손하니 당연히 거부감 듭니다
    어릴때 교육차원에서야 바른길로 인도하는거니 그렇다 쳐도
    성인에게 이래라 저래라는 아닌거죠

  • 4. 저도
    '21.2.24 11:51 PM (1.231.xxx.128)

    누가 터치하는거 싫고 잘하고 있다가도 이거 해라하면 그때부터 하기 싫어지고... 맞아요 조직생활보다는 전문직이 더 맞죠
    그런소리 들을 일 없을만큼 완벽하게 해도 이상하게 참견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답니다. 그런소리님.

  • 5. 전문직으로
    '21.2.25 12:29 AM (122.35.xxx.41)

    살아도... 이래라 저래라가 없을 순 없답니다... 이래라 저래라의 문제는 아닐거라 생각됩니다...

  • 6. ㅁㅁ
    '21.2.25 3:19 AM (61.85.xxx.153)

    저도 그래요... 전 전문직인데... 고객님들은 열심히 모셔요..

    근데 개인 관계나 상사의 비합리적 비효율적 지시...
    뭐 직장일은 그래도 참을만하죠 업무로 생각하면 되니.

    근데 개인 관계에서 압력 넣는거.... 엄청 싫고
    저는 타인한테 원래 상관 안하고요
    내 독립성과 자유를 침해하는 그런게 너무 싫은거 같아요

  • 7. 다들싫어해요
    '21.2.25 6:02 AM (125.184.xxx.101)

    다들 싫어하죠
    사람은 자유의지가 있는데. 누가 남시키는 거 하고 싶나요...

  • 8. 독립적
    '21.2.25 8:32 AM (211.36.xxx.208)

    그냥 독립적인 성향이 강하고 지금까지 혼자서도 잘 해왔기에 본인에 대한 믿음이 커서 그래요. 냅둬도 내가 알아서 잘 하는데 뭔데 나한테 이래라 저래라하지? 이런 반발심이요. 저도 그런 성격인데...부모님한테도 들어본적없는 이래라 저래라를 결혼하고 시부모한테 들으니 돌겠더라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843 나이롱? 실을 사고 싶은데요 10 바느질 2021/04/21 370
1318842 해외에서 코로나 걸리신 분 혹시 있으세요? 2 *** 2021/04/21 560
1318841 썸남의 생일이에요 과하지않은 선물 머가있을까요? 26 ..... 2021/04/21 1,932
1318840 덴트집에서도 판금 도색 하나요? ㆍㄷㆍㄷ 2021/04/21 155
1318839 유튭에서 고도비만분 다이어트 보는데요 8 ㅇㅇ 2021/04/21 2,105
1318838 김부선 ‘무상 좋아하는 이재명에 '무상'으로 줬다.. 14 참치마요 2021/04/21 2,460
1318837 코로나 접종 현황 보세요. 3 .... 2021/04/21 1,166
1318836 중2아이들끼리 생일 선물 5 깜놀 2021/04/21 526
1318835 해외 바이어 선물 추천 부탁드려요. 3 풀풀 2021/04/21 240
1318834 영화 찾아요, 오전에 올렸었던 글. 5 하듯이 2021/04/21 732
1318833 아역 강훈이 변성기 왔나봐요 4 라스 2021/04/21 2,541
1318832 20대 공무원, AZ접종 '뇌출혈' 마비 증상 20 .. 2021/04/21 5,321
1318831 몸이 힘들면 잘 때 땀 푹 나기도 하나요? 4 ㅇㅇ 2021/04/21 1,281
1318830 혼자 사시는 어머니 백신 접종 후 11 백신 접종 2021/04/21 3,537
1318829 결혼한지20년 되신분들.. 9 2021/04/21 3,113
1318828 미국에서 한국에 장기간 머무는 데 필요한 필수품 9 필수품 2021/04/21 826
1318827 다이어트 암만해도 대부분 한계가 있는듯해요. 6 ... 2021/04/21 1,513
1318826 남편이 코인 주식으로 돈을 벌어도 문제인게 8 ㅇㅇ 2021/04/21 4,365
1318825 제동생 조현병 일까요? 27 2021/04/21 6,957
1318824 나이 먹으면 아침잠이 없어진다길래 10 잠만보 2021/04/21 2,069
1318823 내년 애들 등교 어떻게 보세요 6 ㄴㄴ 2021/04/21 2,425
1318822 주식질문 1 ㅎㅎ 2021/04/21 1,193
1318821 요즘 폴댄스 유행이던데 옷을 그렇게 꼭 입어야되나요 19 이해불가 2021/04/21 4,520
1318820 코로나 감염된거 모르고 백신 맞으면 1 ㅇㅇ 2021/04/21 1,163
1318819 배우 김범과 벤틀리가 닮았어요 6 .. 2021/04/21 1,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