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1 올라가는 아들인데 너무 심한거 하는거 아닌가요?

.. 조회수 : 2,596
작성일 : 2021-01-19 19:48:23
하루 종일 핸드폰과 게임만 하고 잠도 새벽 3시나 되서 자는것 같길래
극단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핸드폰은 오후 2시 부터 오후 5시 까지 금지( 단, 통신만 가능..원래 거의 통화량 없다는)
게임은 오후 5시 부터 저녁 8시 까지 가능

그 외의 시간은 본연의 일의 집중하기

이거 문득 심한건가 생각이 들어 여쭤봅니다. (성적은 중위권이구요)
IP : 218.236.xxx.10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글쎄...
    '21.1.19 7:50 PM (211.206.xxx.149)

    심하고 안심하고의 문제가 아니라
    아들이 받아들일지....
    그 나이되면 그냥 본인의지로 되던데...

  • 2. ..
    '21.1.19 7:52 PM (218.236.xxx.103)

    본인 자율 의지로 하길 바랬는데
    도저히 안되겠어서 금지했어요. 그런지 1주일 지났나..
    몰래몰래 딴짓 하는거 다 보여서 속상합니다.

  • 3. 제가 그래서
    '21.1.19 8:04 PM (14.58.xxx.16)

    폰압하는 관리형 독서실 보냈어요
    딱히 스케줄 관리 하는것도 없든데
    폰압하고 규율있는걸로 64만원 ㅠ
    폰압비용 낸다고 생각하고 보내요 ㅜ

  • 4. 아니요
    '21.1.19 8:57 PM (123.214.xxx.130)

    하나도 안심하시고 오히려 뭐 그 정도면 루즈한거 아닌가요?
    고등은 폴더폰으로 바꾼 아이들도 많습니다

  • 5. ~~
    '21.1.19 10:36 PM (106.102.xxx.239)

    고등학생에게 평일 게임을 3시간씩 하게해주는 엄마 거의 없어요

  • 6. ...
    '21.1.19 11:25 PM (118.235.xxx.210)

    평일에 게임을 3시간이나 하나요?

    핸드폰 압수하는 시간도 길지 않은데다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네요.

  • 7. ???
    '21.1.20 12:00 AM (125.177.xxx.232)

    고딩을 어찌 하게 하니 못하게 하니가 가능한가요?
    솔직히 저는 불가능해요.ㅜ.ㅜ

    올 고2되는 울 아들도 틈만나면 게임 하지만, 제가 할수 있는 말은 적당히 하고 할일도 해라.. 이지, 아주 못하게 하는거 불가능해요.
    이미 중학교때부터도 불가능했어요.

    엄마 키보다 20센치는 크지, 힘은 장사지.. 핸드 폰 뺏고 어쩌고.. 다 부질없어요. 뺏어도 어디선가 공폰 얻어다 결국 지맘대로 할거라서..

    전 그냥 다 내버려 둡니다. 이미 중2부터요.
    애랑 그냥 사이만 나빠질거 같아서, 그러다 더 큰일 나지 싶어서 참았어요. 사이 어긋나서 집 나갈거 같아서. 나가서 더 나쁜짓 하지 말라고 집에서 게임하는거 냅뒀어요.

    다만 엄마도 게임 좋아하고 드라마 좋아하지만, 밥 할때 밥 하고 청소할때 청소하고, 그걸로 엄마 일을 못하는 날은 없었다. 그러니 너도 내버려 두지만 알아서 조절해라.. 는식으로 다독거리고 했어요.

    그래도.중학교때는 정말 미친듯이 게임 했고, 제 속은 무너졌고,
    그래도 학원 다 다니고 숙제 다 하고 시험기간에는 기특하게 게임 안하길래 내버려 두었고,
    요즘은 전보다 확실히 덜 하긴 하지만 아주 안하지는 않아요.
    대학은 가야하는 목표가 있어서 공부를 더 많이해요.
    얘는 보니까 공부할땐 다행히 확실히 집중해요. 스스로 놀 시간 확보를 위해 목표한거 다 한다고 합니다.
    솔직히 더더 공부시간 늘려주길 기대합니다만 그냥 속으로만 생각합니다.

  • 8.
    '21.1.20 10:28 AM (39.120.xxx.191)

    하루 세시간만 핸드폰 금지에, 세시간 게임이요? 너무 애매한데요?
    공부 하는 아이들은 하루 10시간 이상씩 해요.
    윈터스쿨 보면 예비고1이 가장 많아요. 아침 8시-밤 10시까지죠.
    공부 안하는 아이라면 그냥 냅두세요. 자발적이지 않은데 그렇게 하는둥 마는둥의 제재라면 효과도 없고 아이랑 사이만 나빠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1079 종교강요하는 친구에게 애들 맡기고 있는데 이를 어쩌면 좋을까요ㅜ.. 17 엄마 13:07:30 1,621
1301078 지나치게 솔직한 사람. 46 흠... 13:03:18 3,945
1301077 윤석열 사표 수리 불가라는 의견이 있네요 30 .. 13:01:51 3,060
1301076 마당멍이는 꼬순내 안나나요? 1 흙내? 13:01:37 497
1301075 윤총장님 사퇴는 신의한수 21 00 13:01:27 2,917
1301074 아기 낳으러 왔어요ㅎㅎ 31 ㅁㅁ 12:58:09 3,044
1301073 고등아이 영양제 뭐 사줄까요 1 ㅇㅇ 12:55:54 516
1301072 오래된 들기름 버리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8 ㅡㅡ 12:50:40 1,313
1301071 식탁 실리콘 매트요 4 궁금이 12:46:08 783
1301070 매니저 모집 2 ?? 12:40:38 1,009
1301069 30개월 아기가 12시까지 안자려고.... 17 워킹맘 12:39:58 1,359
1301068 아이 학교보내니 강아지가 치대요 7 111 12:39:50 1,901
1301067 [펌] '소주 두 병에 번개탄을?' 소중한 생명 살린 마트 주인.. 4 zzz 12:37:15 1,899
1301066 차이나 2차전지 들어간 사람들 4 2차전지 12:35:30 1,324
1301065 윤석열 사퇴하나봐요? 34 .... 12:34:39 2,586
1301064 자기 능력은 안되고 부모 아파트 한채 갖고 있는걸 4 789 12:34:28 1,857
1301063 대전요양병원 입소 20대여성 아스트라제네카 접종후 숨져 28 epower.. 12:32:23 4,604
1301062 나대다가 나가리된 나베~~~ 11 나무 12:31:37 1,609
1301061 상자텃밭. 상토?배양토?지렁이분변토?거름?화학비료? 4 T 12:29:57 306
1301060 침샘염이라고 들어보셨나요 18 아프냐나도아.. 12:26:26 1,224
1301059 강동구 고덕동 제일 풍경채. 청약 24 청약 12:24:24 2,635
1301058 침대 헤드높이요 2 침대 12:22:29 389
1301057 1타 강사들 대부분이 남자인데요 21 ㅇㅇ 12:22:12 2,285
1301056 수험생 스트레스, 시험불안 강남 정신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5 ... 12:21:01 520
1301055 [방금발표] 文대통령 콘크리트 지지율 긍정46% VS 부정45%.. 20 퍼옴퍼옴 12:20:55 1,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