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병폐의 고리 검찰 기자단을 해체시켜주십시오

사탕별 조회수 : 386
작성일 : 2020-11-27 18:01:47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4227

청원내용
병폐의 고리, 검찰 기자단을 해체시켜주십시오!

무소불위의 검찰,
그런 검찰 뒤에는 특권을 함께 누리며 공생하는 검찰 기자단이 있습니다.

최근 오마이뉴스 <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을 읽어보니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검찰. 그리고 그 뒤에 숨어 특권을 누려온 검찰기자단의 실체가 낱낱이 보입니다. 어느 정도 짐작은 했지만 이 정도라니 놀랍네요.

예전에는 청와대와 국회는 물론 정부 부처들도 출입기자단을 폐쇄적으로 운영해왔습니다. 정권과 조중동과 같은 특정 소수 언론이 폐쇄적 구조를 유지하며, 공생하는 환경이었던 것이죠. 그것을 처음으로 깨려고 시도한 사람이 노무현 대통령입니다. 인터넷 언론사, 신생 언론사, 지역 언론사들이 겪는 차별을 없애고, 국민들이 다양한 언로를 통해 소식을 접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지금 청와대 출입기자가 500명, 국회는 1000명이 넘고, 대부분 부처의 기자단은 개방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그 특권을 공고히 유지하는 곳이 한 곳 있습니다. 바로 검찰 기자단입니다.

검찰 기자단에 등록하려면 기존 출입기자단의 허락을 얻어야하는 등 까다로운 문턱을 넘어야 합니다. 기자단에 등록되어있지 않으면 기자실을 이용할 수도 없고, 브리핑장에 들어갈 수도, 보도자료를 받을 수도 없습니다. 심지어 출입기자단만 재판장에서 노트북을 쓸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런 폐쇄성 속에서 특권을 누리는 자들끼리 은근한 우월의식을 바탕으로 그들만의 폐쇄성은 더 짙어지며 패거리 문화가 싹트게 됩니다. 형님과 아우가 서로 챙겨주게 되는 것이죠.

가장 큰 문제는, 검찰이 출입 기자에게 당신에게만 준다며, 피의사실을 슬쩍 흘리고, 기자들은 그것을‘단독’이라며 보도합니다. 나머지 언론들은 그것을 마구 베껴쓰기 바쁩니다. 검찰이 흘려준 말 한마디면 온 신문과 뉴스에 도배되어 순식간에 거짓도 사실이 되어버립니다. 정보를 흘려주는 검찰관계자를 기자들 사이에서 ‘편집국장’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그렇게 노무현 대통령이 고가의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단독기사가 탄생했고,
한명숙 전 총리가 총리 관저에서 4만 달러 현찰을 받아 주머니에 넣었다는 어처구니 없는 기사가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조국 전 장관과 그의 가족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피의사실 공표도 마찬가지입니다.


무소불위의 검찰과 그에 기생하며 특권을 누리는 검찰기자단의
말 한마디, 글 한 줄로 더 이상 대한민국이 농락당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청와대와 법무부장관은 당장 이 병폐의 고리인 검찰 기자단부터 해체해주십시오.

< 오마이뉴스> 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
https://news.v.daum.net/v/20201124125702968

https://news.v.daum.net/v/20201124125702968
IP : 1.220.xxx.6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탕별
    '20.11.27 6:02 PM (1.220.xxx.67)

    청원 내용 퍼옵글 입니다

  • 2. ㅇㅇ
    '20.11.27 6:03 PM (110.11.xxx.242)

    동의했습니다

  • 3. 징그러운 기레기
    '20.11.27 6:05 PM (211.246.xxx.193)

    제발 없애버렸으면 좋겠어요 !!

  • 4. ㅇㅇ
    '20.11.27 6:08 PM (116.34.xxx.239)

    동의했습니다
    공수처를 설치하라
    검찰 개혁
    언론 개혁

  • 5. 공감되네요
    '20.11.27 6:09 PM (61.245.xxx.35)

    링크 감사합니다.

  • 6. 오마이
    '20.11.27 6:18 PM (116.125.xxx.188)

    오마이 아니었으면 문건으로 사찰아니다라고
    조작할려고 했는데
    전문 나오면서 조작못하니 오마이 왕따시키는듯

  • 7. ..
    '20.11.27 6:37 PM (222.104.xxx.175)

    동의했어요
    고맙습니다

  • 8. ..
    '20.11.27 7:19 PM (175.223.xxx.195)

    퇴근 간 임박해서 기자회견한 게
    기자단에 대한 예의 운운

    일반 국민들 다 그러고 일한다
    일하면서 거래처에 예의 운운 안한ㄷ일 줘서 감사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0392 검찰 수사권 박탈은 75년 묵은 일제 잔재 청산입니다 10 ........ 12:37:15 290
1290391 목동에 용양병원 너무 금액이 비싸지않은곳.. 7 알려주세요.. 12:36:48 543
1290390 코로나로 친정부모 생신도 안가시나요 28 ㅇㅇㅇㅇ 12:36:03 2,393
1290389 행복을 부수는 냥이 16 호구집사 12:35:53 1,415
1290388 정시 발표 다 했나요? 11 대학 12:32:38 1,863
1290387 공용입니까? 5 유머 12:29:43 268
1290386 토왜들은 언제쯤 조국 조민님에 대한 공격을 멈출까요? 37 ..... 12:27:23 780
1290385 삼성전자 배당금 14 ㅁㅈㅁ 12:21:56 2,989
1290384 초등학교부터 수준있는 학원은 들어가는것도 경쟁이네요 9 궁금 12:21:30 729
1290383 연말정산 배우자 존속 의료비 공제 질문 드려요 3 달걀 12:20:01 254
1290382 최강욱 측 "이재명 무죄니 나도 무죄" 10 맞다. 12:19:48 1,423
1290381 수족관 , 여기꺼 좀 품격있는듯 하네요 2 .. 12:18:27 407
1290380 김치냉장고 사용하는 분들께 19 ... 12:18:22 1,167
1290379 그래서 최강욱 의원이 의원직 상실이에여 아니에여?? 12 파란물결 12:16:57 1,803
1290378 아이가 학원에서 친구들이랑 저녁 먹는거는 괜찮나요? 15 예민맘 12:16:28 1,253
1290377 아이폰 충전기 꼭 정품만 안전한가요? 3 mm 12:15:06 486
1290376 김학의 출금 절차를 따져??? 상급자결제도 안받은 것들이...... 5 절차 12:13:52 382
1290375 삼성 김냉 스탠드형 .. 도와 주세요 3 12:13:16 342
1290374 주식) 3일전에 비해... 16 ㅡㅡ 12:11:02 3,869
1290373 아침 쥬스 재료 하나 빼고싶은데요 5 두개만 12:10:50 647
1290372 공부방. 돈있어야 차리는거 아니에요? 4 ... 12:10:12 1,315
1290371 펫샵에서 알바는 딸이 '뭘리'때문에 걱정이 많네요 15 감자맘 12:10:03 2,490
1290370 81세 치매 엄마 죽어도 요양병원에 안가사다는데 조언구합니다 23 칼카스 12:06:08 4,046
1290369 국세청, 폭증한 주택 증여 결국 칼 빼들었다.."과거 .. 13 뉴스 12:05:26 2,137
1290368 사망보험금 수익자 자녀로 변경할까요? 10 ... 12:04:32 984